불과 10년전만해도 집집마다 종이 신문을 받아 보는 것은 우리가 지금 스마트폰을 사용하는 것만큼이나 당연한 일이었다. 신문사들은 조금이라도 더 많은 구독자를 확보하기 위해서 지금의 스마트폰 대리점들이 다양한 경품을 걸고 가입자 유치에 나서는 것처럼 출혈경쟁을 마다하지 않았다. 그러나 이제는 우리 주변의 가정집에서 종이신문을 구독하는 경우를 찾기란 쉽지 않다. 신문사들은 시대의 흐름에 맞춰 인터넷을 통해 뉴스를 공급하고 어떻게 하면 많은 사람들은 끌어들일 것인가를 고민한다. 그렇다보니 기사를 작성할 때 내용과 맞지 않는 과장된 제목, 선정적이고 자극적인 제목을 많이 사용하고, 사람들의 언론에 대한 신뢰는 점차 낮아지고 있다.



     아마도 카카오는 현재의 신문사들이 가지고 있는 문제속에서 새로운 아이디어를 얻은 듯 하다. 현재 사람들이 모바일 기기를 통해서 뉴스를 소비하는 과정을 보면 포털업체나 신문사의 어플을 이용하거나 네이버, 다음, 구글 검색을 이용한다. 그런데 사람들은 자신을 무엇을 찾아가기 보다는 누군다 가져다 주는 것을 좋아하고, 과거 종이신문이 매일같이 배달되는 것처럼 모바일 기기로 자신이 원하는 기사들이 배달(전송)된다면 꽤나 흥미를 보일 것이다. 아직 카카오가 뉴스 서비스를 하겠다는 발표만 하고 어떤 모습일지는 드러낸 것이 없기 때문에 개인적인 예상을 담아 카카오 뉴스가 보여줄 모습에 대해 살펴본다.

     카카오가 포털업체가 철옹성같이 버티고 있는 뉴스공급 서비스에 진출을 선언할 수 있었던 배경에는 카카오톡과 카카오스토리라는 막강한 수단을 가지고 있기 때문이다. 전국민 어플로 통하는 카카오톡은 모바일메신저 뿐만 아니라 PC 메신저 시장도 접수했고, 카카오스토리는 2013년 국내 SNS시장 점유율 50%를 돌파했다. 물론 든든한 배경이 있다고 무조건 서비스가 성공하는 것은 아니다. 카카오게임 이후 내놓은 다양한 카카오서비스는 하나같이 성과를 올리지 못하고 있고, 카카오뉴스를 보고 실패가 반복되는 것이 아니냐는 반응이 나오고 있다. 그런데 카카오뉴스는 기존의 실패한 서비스들처럼 단순하게 카카오의 파급력을 이용해서 소비자들로부터 직접적인 수익 창출을 목표로 하는 것이 아닐 것이기 때문에 충분한 성공 가능성을 가지고 있다.

     먼저 카카오의 뉴스 서비스에 대한 큰 그림을 그려보면 카카오는 소비자가 원하는 종류의 뉴스를 원하는 시간에 무료로 제공하고, 뉴스 제공에 대한 대가는 포털업체가 그랬던 것처럼 신문사에게 받는다. 그리고 제공된 뉴스는 큐레이션 형태의 모습으로 카카오의 플랫폼을 벗어나지 않으면서 신문사의 뉴스페이지로 이동할 수 있을 것이다. 그러면 신문사는 트래픽을 보장 받을 수 있기 때문에 그 대가를 충분히 지불할 의사를 가질 것이다. 이 과정에서 성공을 위한 중요한 포인트는 카카오가 뉴스 소비자가 원하는 부분을 얼마나 잘 찾을 것인가에 있다.

     사람들은 뉴스가 카카오톡이나 카카오스토리로 배달되는 것만으로는 현재의 뉴스 소비행태를 하루아침에 바꾸지는 않을 것이다. 배달되는 뉴스가 얼마나 소비자가 원하는 뉴스인지가 중요한데, 이를 위해 카카오는 뉴스를 제공하는데 있어 신문사별, 카테고리별 2가지를 모두 고려할 필요가 있다. 그리고 뉴스가 배달되는 과정에서 신문사나 카테고리별로 별도의 플러스친구와 같은 구분된 채널을 만들어서는 안된다. 소비자가 원하는 신문사와 카테고리를 선택하면 카카오에서는 관련 뉴스를 모아서 단 하나의 매체를 통해서 배달해야 한다. 필자가 생각하는 가장 이상적인 모습 카카오톡이나 카카오스토리에서 'My News'와 같은 이름으로 딱 하나의 친구로 모든 뉴스가 배달되는 것이다. 이미 카카오톡 게임 때문에 사방에서 날라오는 초대 메시지에 상당한 불만이 쌓여있기 때문에, 새로운 카카오뉴스라는 어플을 출시하기보다는 기존의 서비스에 플랫폼만 얹어서 사용자가 원하면 설정할 수 있도록 해야하지 않나 한다. 그리고 제공되는 뉴스를 모바일 메신저나 SNS를 이용해서 쉽게 공유할 수 있도록 하는 것도 필요하다.

     카카오 뉴스가 어떤 형태로 서비스될지 모르겠지만, 중요한 것은 뉴스 소비행태가 종이신문 배달에서 인터넷 매체를 이용하는 것으로 변화되었고 이제는 모바일 기기를 통해 손끝으로 배달되는 뉴스를 소비하는 모습이 일반적인 소비행태가 될지도 모른다는 것이다. 모바일이 검색량에 있어서도 이미 PC웹을 넘어선 만큼 뉴스 소비행태의 중심이 되고, 새로운 뉴스 배달 문화가 그 중심에서 언론매체의 관심끌기식 제목을 사라지게 하고 양질의 뉴스 콘텐츠를 공급하게 만드는 모습을 기대해 본다.

    글이 괜찮았다면 로그인이 필요 없는 손가락 추천 부탁해요. *^^*

    Posted by 멀티라이프
    • 라이너스
      2014.01.27 07:35 신고

      잘보고갑니다. 유쾌한 하루되세요^^

    • 심종열
      2014.01.27 07:37 신고

      우리 주변에서 종이 신문이 급속히 사라져 가는 것을 느끼는 요즘입니다.
      변화가 맞춘 이 서비스가 어떤 결과를 만들어낼지 궁금하네요~~

      • 멀티라이프
        2014.01.29 00:06 신고

        저도 무지 궁금합니다.
        서비스형태에 성공의 여부가 달려있을것 같아요!

    • azdesign™
      2014.01.27 08:01 신고

      멀티라이프님 블로그는 항상 유익한정보 만땅인거 같습니다.^^ 좋은정보 잘보고 갑니다.
      오늘하루도 행복한 하루 되세요^^

    • 블루맨
      2014.01.27 08:19 신고

      (Blueman)카카오뉴스라..생각만 해도 웃음이 나오네요.
      중요한 건 공급하는 쪽의 컨텐츠가 튼실한가겠지요?

      • 멀티라이프
        2014.01.29 00:06 신고

        네~ 그렇지요.
        얼마나 좋은 뉴스를 제공하느냐도 중요한 포인트가 될테지요.

    • Q의 성공
      2014.01.27 10:16 신고

      빠르게 변화를 맞이하네요~ ^^
      잘 알아 갑니다~~

      • 멀티라이프
        2014.01.29 00:07 신고

        2014년 모바일시장은 정말 예측하기 힘들정도로 빠르게 변화할 듯 합니다.

    • 루비™
      2014.01.27 13:02 신고

      요즘 종이신문 주변에서 보기 힘들지요?
      정보지 외의 신문은 우리 주위에서 도퇴된 것 같습니다.

    • 센스쉐프
      2014.01.27 19:44 신고

      이제 종이 신문은 집에서 잠깐 보고 마는 존재가 되었네요. 한 눈에 전체 기사를 조망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지만 휴대가 불편하니 요즘은 종이 신문보다 스마트폰이 더욱 편하게 느껴집니다. 그런 의미에서 카카오톡의 뉴스 공급 모델이 성공할 수도 있을 듯 합니다.

      • 멀티라이프
        2014.01.29 00:07 신고

        현재의 사용자 트렌드를 보면 충분히 성공가능한데..
        어떤형태로 내놓을지가 관건이네요.

    • 큐빅스
      2014.01.27 23:01 신고

      카카오톡이 회원수를 이용해서 다양한 서비스를 하네요.
      점점 편리해지고 한편으로 정보의 홍수속에서 옥석 가리기도 쉽지 않네요^^

      • 멀티라이프
        2014.01.29 00:08 신고

        맞습니다.
        우리의 글도 정보의 홍수속에 다이아몬드가 되야할텐데 말이지요! ㅎ

    • 나이스블루
      2014.01.28 14:32 신고

      카카오뉴스의 향후 행보가 주목되는군요.
      카카오가 콘텐츠에 대하여 여러가지 시도(카카오페이지, 카카오뮤직 등)를 '계속' 시도하다고 있음을 느낍니다.

      즐거운 하루 되세요...^^

      • 멀티라이프
        2014.01.29 00:09 신고

        카카오뉴스의 행보 중 한가지 재미있는 것이 하나더 있는데..
        블로거들도 주목할만한 그런 내용이 있어요.
        아직 대외비(?)라 좀더 지켜보고 글을 쓰려고 합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