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동통신 3사가 아이폰6와 아이폰6플러스를 정식 출시하면서 대대적인 출시행사를 열었다. 일부지만 단통법에 역행하는 엄청난 사은품을 지급한 출시행사에서 최대 관심사는 누가 첫 번째로 아이폰6(플러스)를 받느냐 하는 것이었다. 특히 이번에 VoLTE지원으로 처음 아이폰을 출시하게된 LGU+에 SKT나 KT보다 많은 관심이 쏟아졌고, 하루 종일 인터넷과 각종 커뮤니티에는 1호 개통자에 대한 이야기가 가득했다. 그런데 잘 생각해보면 태티서에게 아이폰6를 직접 받으며 1호 개통자로 알려진 한 남성을 LGU+ 1호 개통자로 보는 것은 다소 무리가 있다. 물론 SKT나 KT 역시 이미 해외에서 제품을 들여와서 개통한 사람들이 있기 때문에 10월 31일 행사에서 1호 개통자라고 불려진 사람들은 단지 국내 출시품을 1호로 구매한 사람이다.

     

     LGU+ 역시 10월 31일 행사에서 1호 개통자로 불린 남성은 그저 LGU+가 판매한 아이폰6 단말기를 1호로 구매한 사람에 지나지 않는다. LGU+는 아이폰6가 해외에서 출시된 이후에도 개통이 불가능 했다. 그러다가 10월 31일 0시를 기점으로 개통이 가능해졌고, 유심기변을 기다리던 사용자들은 바로 개통을 했을 것이다. LGU+가 10월 31일 0시를 기준으로 아이폰6 개통이 가능해졌다는 것은 직구로 아이폰6플러스를 구매한 후배를 통해 알게되었다. 침대에 누워서 꿈나라로 떠나려는 순간 카톡이 날라왔고, 그 내용은 위 캡쳐화면과 같다. 아마도 LGU+로 아이폰6를 사용하기 위해서 제품을 들여온 애플마니아들 다수가 0시에 바로 유심기변을 했을 것이다.  

     

     ▲ 10월 31일 0시 이전 개통이 되지 않던 LGU+

     

    ▲ 10월 31일 0시 이후 사용하는데 문제 없는 LGU+

     

     이 글은 이동통신사가 마케팅을 위해서 대대적인 행사를 통해 사실과 다른 1호 개통자를 만들어낸 일을 꼬집기 위한 것이 아니다. 그저 진짜 LGU+ 1호 개통자는 시계를 뚫어져라 바라보면서 10월 31일 0시가 되는 순간 유심기변한 사용자들 중 한명이라는 것이다. 위에 카톡대화에서 말한것처럼 후배가 정말 LGU+ 1호 아이폰6 개통자일지도 모를 일이다. 그리고 이동통신사는 단통법에 어기면서(?) 까지 막대한 사은품을 쏟아부은 보여주기식 행사에만 신경쓰지 말고, 정말 묵묵히 자신들을 사랑해주는 사용자들에게 좀 더 많은 관심을 가졌으면 좋겠다.

    Posted by 멀티라이프 (Ha Donghun)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