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드로이드 OS 6.0인 마시멜로우의 래퍼런스폰인 넥서스5X가 국내에서도 판매 중이다. 상대적으로 좀 더 좋은 평가를 받고 있는 넥서스6P의 국내출시 계획이 미정인 가운데, 가격적인 측면에서 꽤나 매력적인 넥서스5X를 체험할 수 있는 기회를 얻게 되었다. 넥서스5X를 수령한 지는 1주일 정도 되었는데, 외형을 살펴보는 개봉기에 넥서스5X의 기본적인 특징을 함께 담기 위해 첫 번째 리뷰가 조금 늦어졌다. 

     

     

     필자는 넥서스5X이전에 래퍼런스폰으로 갤럭시넥서스를 2년 정도 사용한 경험을 가지고 있다. 기본적으로 OS최적화, 군더더기 없는 UI 등으로 넥서스 시리즈에 대한 좋은 기억을 가지고 있는데, 이번 넥서스5X에서도 이런 좋은 기억을 이어나갈 수 있게 해줄 것 같다. 넥서스5X의 포장박스를 보면 조금 특이하게 nexus와 5X가 적혀 있는 모습이 연속적이지 않고 따로 쓴 듯한 느낌을 준다. 구글이나 LG에서 어떤 의미를 담아서 이렇게 프린팅 했는지는 모르겠지만 조금 어색하다. 뭐~ 전혀 중요한 부분은 아니다.

     

     

     예전에는 스마트폰을 개봉할 때 위 사진속 모습처럼 제품이나 박스를 편하게 개봉할 수 있는 작은 배려를 쉽게 발견할 수 있었는데, 최근에는 그런 모습이 많이 사라졌었다. 그런데 넥서스5X에서 위 사진이나 아래 사진처럼 소비자를 위한 작은 배려가 마음에 든다. 뭐~ 이부분 역시 박스에 프린팅된 제품의 이름처럼 그리 중요한 부분은 아닐지도 모르겠다.

     

     

     

     박스를 열고 구성품들과 함께 가장 먼저 사용자 눈 앞에 모습을 드러내는 것은 한 장의 인포그래픽이다. 인포그래픽에는 넥서스5X에 대한 간단한 설명이 담겨 있는데, 배터리 일체형 제품을 써보지 않은 사람들은 유심칩을 탈착하는 그림을 주의깊게 볼 필요가 있을 것 같다. 구성품은 아래 두 장의 사진에 나와 있듯이 스마트폰 본체와 충전을 위한 어댑터와 케이블, 유십칩 트레이 핀, 설명서, 보증서 등이 들어 있다.

     

     

     

     

     넥서스5X를 보고 있으니 디자인이 뭔가 올드하다는 느낌을 받았다. 촌스럽다거나 이상하다는 이야기는 아니고 최근에 출시되는 스마트폰들하고는 조금 다르게 과거의 스마트폰들에서 풍기는 향기가 느껴진다. 뭐~ 지극히 개인적인 느낌일지 모르겠지만 좋은 표현을 써보자면 고전적인 느낌의 클래식 디자인이라고 할 수 있을 것 같다. 참고로 넥서스5X는 두 가지 색상이 있는데 필자가 받은 녀석은 검은색 계열의 카본이고 다른 색상으로 흰색계열의 쿼츠가 있다.

     

     

     그런데 가만 생각해보면 이 올드한 느낌의 디자인이 요즘 출시되는 스마트폰들과 분명히 다른 형태이기 때문에 분명히 필요한 디자인 이라는 생각도 든다. 소비자 입장에서는 뭔가 선택할 수 있는 요소가 다양해 진다는 것은 반가운 일이다. 아래 사진을 보면 카메라가 툭 튀어나와 있는 카툭튀라는 것을 알 수 있는데, 스마트폰은 얇아지고 카메라 성능에 대한 요구는 높아지다보니 이제는 더 이상 독특힌 디자인은 아닌 듯 하다. 처음에 카툭튀가 등장했을 때는 굉장히 혹평이 쏟아지는 부분이기도 했는데, 요즘에는 카툭튀에 대해서 조금은 무감각해진 것 같다.

     

     

     

     넥서스5X의 스피커는 전면 하단에 위 사진처럼 배치되어 있는 일반적인 형태인데, 이 부분에서도 굉장히 올드한 느낌은 계속된다. 아래에 두 장의 사진을 보면 넥서스5X가 외형적으로 어떤 느낌을 주는지 잘 알 수 있지 않을까 한다. 이쯤에서 넥서스5X의 주요 사양을 간단히 정리하고 넘어가자. 넥서스5X는 퀄컴 스냅드래곤 808을 탑재했으며, 5.2 FHD 디스플레이, 2GB RAM, 16GB or 32GB 저장공간, 후면 1230만 화소 카메라, 전면 500만 화소 카메라를 가지고 있다. 특징적인 부분으로 최근 스마트기기들에 조금씩 적용되기 시작한 'USB-C타입 포트'를 가지고 있으며, 후면 카메라에 G4에 탑재된 것과 동일한 이미지센서가 장착되어서 카메라 성능은 충분히 만족할 만한 수준일 것으로 예상된다. 가격을 고려할 때 가장 매력적인 부분은 아무래도 카메라인데 4K촬영 및 슬로우모션 촬영 기능 등은 추후 충분히 사용해보고 리뷰를 작성 할 예정이다.

     

     

     

     

     아마 흰색 계열의 쿼츠제품이었다면 클래식한 느낌이 덜했을지도 모르겠는데, 옆면을 봐도 그 느낌을 지울수가 없다. 오히려 뭔가 '이거 매력적인데?'라는 착각이 들 정도다. 아래 사진은 유심을 장착하는 부분을 꺼낸 것인데, 기본 구성품으로 들어 있는 유심 트레이 핀을 사용하면 누구나 쉽게 탈착이 가능하다.

     

     

     

     앞에서 잠깐 언급했지만 넥서스5X는 충전단자가 5핀이 아니라 USB-C타입이다. USB-C타입은 그동안 여러크기로 나눠졌던 USB형식을 통합해서 장치마다 맞는 케이블을 사용해야 하는 불편함을 없애고자 하는 목표로 개발되었다. 처음에는 이 통합에 대해서 반응들이 많이 없었으나 최근에 출시되는 제품들에는 제법 많이 적용되고 있다. 이 USB-C타입의 가장 큰 장점은 앞뒤가 없이 꽂아서 사용할 수 있다는 것이다. 그리고 넥서스5X의 구성품으로 들어있는 어댑터의 경우 5V-3A를 지원하기 때문에 충분히 빠른 속도로 충전이 가능하다.

     

     

     

     스펙적인 부분이나 디자인 등과 같은 부분을 생각하지 않고 넥서스5X를 봤을 때 뭐니뭐니해도 가장 큰 매력은 새로운 안드로이드 OS의 래퍼런스폰이라는 점이다. 안드로이드 OS는 4.0 이후로 대단히 새로운 무엇인가를 보여준다기 보다는 사용자가 조금 더 편하게 사용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주고, 발전된 하드웨어에 최적화된 모습을 보여주는데 그 중점이 있다. 그래서 이번 마시멜로우의 경우도 뭔가 특별한 무엇이 있다기 보다는 사용자들에게 편이성을 제공하기 위한 노력을 보여주었고, 특히 구글에 친화적인 사용자에게 굉장히 매력적인 기능들을 제공한다. 그리고 개인적으로 래퍼런스폰을 사용하면서 가장 좋은 점은 앱리스트를 열었을 때 군더더기가 없다는 것이다. 과거에 비해 구글이 기본적으로 설치해둔 앱들이 조금 늘어나긴 했지만 이동통신사를 통해 출시되는 제품들에 비하면 굉장히 쾌적한 상태라는 것을 알 수 있다. 요즘에는 다른 스마트폰들도 설정에 따라 앱을 삭제하거나 숨기는 등의 행동이 가능하긴 하지만 처음부터 이런 쾌적한 환경을 제공받으면 참 기분이 좋다. 아래 사진은 기본 설치된 앱의 전부로 불과 21개 밖에 없고, 대부분이 스마트폰을 사용하는데 필요한 것들이다.

     

     

     

     넥서스5X는 후면에 지문인식센서를 탑재했다. 보통 중저가로 출시되는 제품에는 잘 포함되지 않는 기능인데 보안성 측면에서 괜찮은 점수를 받을 수 있는 요소이다. 그리고 그동안 구글플레이를 통해서 무료로 제공한 구글카메라의 기능들이 그대로 모두 포함되었다. 개인적으로 굉장히 좋아하는 공간파노라마인 포토스피어 등이 포함되었는데, 이미지센서가 G4를 통해서 이미 성능이 입징된 만큼 충분히 좋은 사진을 만들어낼 것 같다.

     

     

     

     넥서스5X의 국내 출고가는 조금 특이하게 이동통신마다 조금 틀리지만 전체적으로 40만원대 후반에 형성되어 있다. (KT와 LGU+는 47만5,200원이고 SKT는 50만8,200원이다.) 가격을 제외하고 스펙을 바라보면 최근 출시된 최신폰들에 비해 상대적으로 조금 부족한 느낌이 들기도 하지만 절대적으로 비슷한 가격대인 40만원대 제품들과 비교해보면 월등히 좋은 스펙을 자랑하고 있다는 것을 알 수 있다. 그동안 래퍼런스폰은 항상 가성비가 굉장히 좋은 스마트폰으로 인식되어 왔는데, 이번에도 비슷한 느낌을 주기에 충분하지 않을까 한다. 물론 최근 제법 괜찮은 스펙을 가진 중저가형 제품이 등장하기도 했지만, 전체적으로 모든 스펙에서 일정수준 이상을 갖춘 중저가폰은 없었다. 참고로 기본 앱의 구동속도나 화면전환 등에서 느껴지는 부드러움 등은 충분히 쾌적한 수준이다.

     

     

     현재 넥서스5X는 이동통신 3사에서 모두 판매되고 있는데, 출고가와 공시지원금이 각각 달라서 어떤 이동통신사가 유리하다고 말하기는 어렵고 선택하는 요금제와 약정기간에 따라서 달라지기 때문에 꼼꼼한 비교가 필요하다. 단지 가격적인 측면에서 큰 차이가 없다고 봤을 때 올레샵에서 진행중인 이벤트는 꽤나 매력적이다. 내용인즉슨 올레샵을 통해 넥서스5X를 구매하는 선착순 1만명에게 Nexus 스페셜 패키지를 증정한다는 것이다. 넥서스 스페셜 패키지 구성품을 보면 구글 크롬캐스트, 구글 VR C1-Glass, USB C 젠더로 구성되어 있다. 이 글이 발행되는 10월 28일 기준으로 아직 선착순 1만명이 달성되지 않았기 때문에 선물을 받을 수 있는 상태이다. 그리고 올레샵에서 삼성카드 포인트와 현대카드 M포인트를 최대 20만원까지 차감할인이 가능한 부분도 있어서 포인트를 다량 보유하고 있다면 괜찮은 선택이 될 수 있다.

    ※ 올레샵 넥서스 구매관련 사이트 : http://www.olleh-nexus.com/whyolleh

     

     

     넥서스5X는 외형적으로 굉장히 올드한 느낌을 준다.하지만 그 속으로 들어가보면 그 어떤 스마트폰들보다 쾌적한 사용자 환경을 제공한다. 물론 구글에 친화적이지 않은 사용자라면 그냥 그저그런 사용자 환경이 될 수 있는 요소도 가지고 있다. 구글을 안드로이드 OS를 업그레이드 할 때 마다 조금씩 더 사용자들이 구글이 만든 생태계 속으로 들어오도록 만들고 있다. 그래서 굉장히 쾌적한 환경에도 불구하고 오히려 역효과가 나면서 국내시장에서 큰 인기를 끌지 못하는 것일지도 모르겠다.

     

    "본 포스트는 올레 넥서스 체험단 활동의 일환으로 작성되었습니다."

    Posted by 멀티라이프 (Ha Donghun)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