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에 나가서 대중교통수단을 우리나라에서처럼 쉽게 이용할 수 있다면 여행을 굉장히 쉽고 편하게 할 수 있을 것이다. 하지만 한 번도 경험해보지 않은 국가에 가게되면 뭔가 대중교통을 이용하기 어려울것 같은 생각이든다. 하지만 사전에 관련정보만 충분히 인지하고 간다면 대한민국에서 버스나 지하철을 이용하듯이 대중교통을 이용할 수 있을 것이다. 나 역시 최근에 영국을 다녀오면서 최근에 인쇄된 여행책도 가져가고 검색을 통해 충분한 정보를 수집하고 가서 어렵지 않게 지하철과 버스를 이용하고 왔다.   

     

     

     그래서 이미 그 내용이 많이 알려져 있지만 일부 달라진점들도 있어서 간단히 내용을 정리한다. 먼저 지하철이나 버스를 이용하는 지역이 런던이 주가 될 것이기 때문에 런던을 기준으로 설명한다. 런던에는 오이스터(oyster) 교통카드가 존재한다. 우리나라에서 지하철에 가서 보증금을 내고 받아서 사용하는 1회용 카드와 비슷한데, 다른 점이 있다면 지하철 뿐만 아니라 버스에도 함께 사용이 가능하다는 것이다. 그리고 보증금의 경우 5파운드로 상당히 비싼 편이다. 이 오이스터 카드는 지하철역에서 판매기기를 통해서 쉽게 구할 수 있는데, 판매방식이 우리나라와 크게 다르지 않아서 누가 설명해주지 않아도 구매가 가능할 것이다. 여기서 참고할 점은 여러대의 기기 중 대부분이 신용카드를 사용하는 방식이고 1~2대만 현금용이라는 것과 재충전이 반복적으로 얼마든지 가능하다는 것이다.

     

     

     지하철이 있는 다른 국가의 도시들을 가보면 우리의 지하철 요금이 참 저렴하다는 것을 알 수 있다. 런던도 지하철 요금이 상당히 비싼데 출퇴근 피크타임에는 5.5파운드이고 나머지 시간에는 약 3파운드에서 거리에 따라서 최대 약 6파운드까지 이용요금이 필요하다. 그래서 오이스터 카드에 요금을 충전할 때 여유를 가지고 10파운드에 대략 2번 정도 이용할 수 있다고 판단하면 될 듯 하다. 요금의 경우 적어서 온것이 아니라 기억에 의존하기 때문에 약간 차이가 있을 수 있다. 한 가지 흥미로운 부분은 마스터카드를 애플페이에 등록했을 경우 지하철 요금 결제수단으로 사용할 수 있다는 것이다.

     

     

     런던의 지하철을 다소 오래되었기 때문에 곳곳에서 상당한 세월의 흔적을 느낄 수 있다. 뭐~ 전체적으로는 우리나라의 지하찰과 느낌 자체는 크게 다르지 않다. 지하철 차량의 경우에도 상당히 오래된 것들이 많아서 과장 조금 보태면 앉았을 때 반대편에 있는 사람과 무릎이 닿을 것 같다. 물론 최신 차량으로 교체된 라인도 있다.

     

     

     지하철역의 각 플랫폼에는 우리나라와 동일하게 노선을 안내하고 있고, 환승을 해야하는 경우에도 동선에 따라서 화살표가 다 붙어 있으니 그대로 따라만 가면 된다. 런던 지하철의 경우 라인별로 숫자로 이름을 붙인게 아니라 특별한 이름을 붙여 두었다.

     

     

     영국은 운전석이 오른쪽에 있고 차량의 흐름이 우리와 완전히 반대다. 그래서 버스를 이용할 때 방향을 반대로 생각해야 한다. 지하철 노선이나 버스 노선의 경우 구글지도를 이용하면 우리나라에서 노선도 보듯이 똑같이 볼 수 있기 때문에 이용하면 되고, 심지어 구글지도내 여행기능을 사용하면 출발지와 도착지를 적었을 때 이용해야 하는 지하철이나 버스를 자세히 알려준다.

     

     

     버스 정류장은 세계 어디를 가도 비슷한 것 같다. 영국의 버스 정류장도 딱히 특별한 것이 없다. 버스의 경우 오이스터 카드만 있으면 이용할 수 있고 승차할때만 카드를 터치하고 하차할때는 터치 할 필요 없다. 요금은 대략 1.5파운드였던 것으로 기억한다.

     

     

     영국에는 크기 세 가지 종류의 버스가 있다. 하나는 우리나라에서 흔히 이용하던 버스의 모습이고 다른 하나는 위 사진속에 나오는 것처럼 2층 버스다. 영국에 가면 빨간 2층 버스를 꼭 타봐야 한다는 이야기가 있을 정도로 2층 버스가 많이 있다. 그리고 2층 버스 중에서 개방된 형태가 있는데 이런 버스들은 시티투어 버스라고 생각하면 된다. 시티투어 버스의 경우 도시마다 요금은 조금씩 차이가 있는데, 보통 1일권을 끊으면 하루 종일 마음껏 이용할 수 있고 주요 관광지를 모두 가기 때문에 지하철이나 시내버스를 타는 것보다 더 유리할 수 있다.

     

     

     어쩌다보니 다소 어수선하게 글을 적은 것 같다. 그래서 내용을 다시 한번 정리해보면 우리나라의 교통카드와 같은 오이스터 카드를 5파운드 보증금내고 구매하면 충전식으로 지하철과 버스에 모두 사용할 수 있다. 그리고 지하철의 경우 출퇴근 시간대와 다른 시간대에 요금이 차이가 있으며 거리에 따라서 요금이 다르지만 최대 6파운드 정도까지 과금되며, 버스는 1.5파운드의 요금이 필요 하다특징적인 것은 마스터카드를 등록한 애플페이를 사용할 수 있다는 것과 구글지도를 이용하면 노선을 그냥 보는 것 뿐만 아니라 최단코스 소개까지 가능하다는 것이다.

    Posted by 멀티라이프 (Ha Donghun)

    • 2015.12.13 17:55

      비밀댓글입니다

      • 멀티라이프
        2015.12.13 18:36 신고

        이번 영국 여행간에 파나소닉 하이엔드카메라 LX100을 사용했습니다.

    • ::리뷰::
      2015.12.15 11:32 신고

      영국 버스.. 한번 타보고 싶네요. 양쪽으로 늘어선 고풍스러운 건물들이 이미지화될것 같아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