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전히 아침저녁으로 쌀쌀하기도 하지만 우리 주변에는 이미 꽃들이 많이 피어나고 있다. 아무래도 봄은 꽃나들이의 계절이다. 그래서 어디로 나들이를 갈까 고민하다가 임실의 숨은 보석인 구담마을로 가서 매화를 보기로 결정했다. 임실 구담마을은 접근성이 조금 떨어져서 수많은 사람들이 찾는 장소는 아니지만, 한 번이라도 찾았던 사람은 계절마다 찾아오게 만드는 그런 매력이 있는 곳이다.

     

     

     임실 구담마을은 버스로 이동이 가능하긴 하지만, 배차간격이 너무 길어서 자가용을 이용해야 한다. 구담마을이 섬진강 상류 산속에 위치해 있어서 그런지 내가 찾아간 시기가 3월말에 가까웠지만 매화가 만개하지 않았다. 하지만 적당히 핀 매화와 아직 피지 않은 꽃봉오리가 꽤나 아름다워보였다.

     

     

     구담마을은 과거 아름다운 시절 영화촬영지이기도 하다. 요즘 이 영화를 아는사람이 거의 없겠지만, 언급하는 것은 영화를 촬영할만큼 아름다운 풍경을 자랑하기 때문이다. 구담마을은 푸른 여름에도 좋고 눈으로 덮힌 겨울도 좋지만 매화가 가득해지는 봄이 은근히 매력적이다.

     

     

     

     매화를 보고 있으면 그냥 기분이 좋다. 춥고 삭막한 분위기의 겨울이 지나서 그런 것일까. 남부지방에는 제법 꽃이 피었지만 다른 지역은 이제 피어오르는 곳이 많으니 아직 얼마든지 시간이 있다. 꼭 매화가 아니라도 몸과 마음을 힐링하기 위한 꽃놀이를 떠나보는 것은 어떨까? 혹시나 임실 근처에 살고 있거나 이곳을 지나갈 일이 있다면 구담마을을 들리면 더욱 좋긴하다.

     

     

     

     섬진강 상류에 형성된 구담마을에서 바라보는 섬진강 줄기는 시원한 느낌을 주는데, 그 옆에 하얗게 물든 매화가 있어 그 매력이 배가 되는 것 같다. 아직 만개하지 않아서 하얀 색이 덜한데 조금 더 시간이 지나면 더 아름다울 것 같다.

     

     

     광양에 매화가 어느 정도 핀 것을 보고 이곳도 어느 정도는 개화했을 것이라고 예상했는데, 곳곳에 아직 피지 않은 봉오리가 상당히 많았다. 아마도 이정도 개화속도라면 3월말에서 4월초까지 아름다운 자태를 뽐낼것 같다.

     

     

     

     구담마을은 대부분이 매화라서 홍매화는 많지는 않다. 홍매화는 매화보다 조금 더 더디게 피는지 대부분이 꽃봉오리였고, 한 두개만 수줍게 꽃을 피우고 있었다.

     

     

     구담마을은 마을자체도 참 아름담지만 마을 앞에 있는 징검다리도 상당히 유명하다. 표시를 따라서 강변으로 내려가면 아래 사진과 같은 징검다리가 나오고 이 다리를 건너가서 조금만 상류쪽으로 걸으면 또 다른 매화 세상이 눈앞에 펼쳐진다.

     

     

     

     아마도 구담마을 매화 소문을 듣고 마을에 도착하면 생각보다 매화가 별로 안보여서 실망하는 사람이 있을지도 모른다. 그런데 마을을 여유롭게 구경하고 징검다리를 건너가보면, 구담마을에 온 것을 절대 후회하지 않을 것이다.

     

     

     구담마을 건너편에는 매화나무를 키우고 있는 밭도 보이는데 곳곳에 매화가 드넓게 펼쳐져 있다. 그 모습을 사진속에 다 담아내지는 못했지만, 위ㆍ아래 사진과 같은 모습이라고 생각하면 된다.

     

     

     

     봄을 찾아 꽃놀이를 나가서 그런지 매화 말고도 곳곳에서 반가운 꽃을 만날 수 있었다. 여기저기 피어있는 들꽃도, 노란색 빛을 발하는 산수유도 매화와 함께 여행자들을 반기고 있었다.

     

     

     임실 구담마을 매화가 만개하는 절정시기는 아마도 3월말에서 4월초가 될 것이라 본다. 매화가 다른 봄꽃에 비해서 빠르게 피는 편인데 구담마을은 지역적인 특성상 상대적으로 느려서, 4월초까지 만개한 매화를 보고 싶은 여행자들에게 딱 맞는 그런 장소가 아닐까 한다.

    Posted by 멀티라이프 (Ha Donghun)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