담양 맛집 대사랑 시즌2, 떡갈비 정식 괜찮다.

2017.08.23 14:00 Travel Story./한식, 중식, 일식

 일때문에 광주공항에 갔다가 집으로 돌아오는 길에 점심으로 무엇을 먹을까 고민하다가 담양 대사랑 시즌2를 찾아갔다. 특별히 누군가의 추천을 받은 것은 아니고 그냥 인터넷에서 담양 맛집을 조금 검색해서 반응이 괜찮은 것 같아서 선택했다. 이 음식점은 국수집은 아니지만 담양 국수거리 초입에 자리잡고 있다.




 주변 건물들에 비해서 대사랑의 건물이 워낙 큰 편이라서 음식점을 찾는데 어려움은 없을 것이다. 필자가 평일 점심시간에 찾아가서 그런지 비교적 한산한 편이었다.


▲ 애피타이저 개념으로 나오는 국수


 대사랑 시즌2에는 다양한 메뉴가 있는것 같기는 한데, 필자는 그냥 1인당 11,000원하는 대사랑 정식을 주문했다. 정식이면 양이 충분할 것이라는 판단에 사이드메뉴는 추가하지 않았고, 다른 메뉴가 무엇이 있는지 딱히 살펴보지 않았다. 이 곳을 찾아간 가장 큰 이유는 떡갈비 정식치고는 가격이 착하다는 생각이 들었기 때문인데, 실제 나오는 음식을 보니 비주얼도 괜찮고 맛도 준수했다.


▲ 대사랑 한정식 모든 음식이 나왔다.





 대사랑 한정식의 메인메뉴는 속에 야채가 들어가는 떡갈비롤이다. 담양, 전주, 광주 등 여러곳에서 잘한다는 떡갈비를 먹어본 경험으로 보면 충분히 평균이상의 맛이다. 그리고 속에 들어간 야채가 생각보다 잘 조화되어서 괜찮다. 그리고 그 옆에 있는 작은 조기는 그냥 평범한 생선이다.


▲ 미역국은 평범한 맛이다.


▲ 대사랑 한정식 음식들 #1


 대사랑 한정식에 나온 음식 중 개인적으로 마음에 들었던 것은 토마토 콘샐러드와 팽이버섯 샐러드였다. 뭐랄까~ 독특한 맛이 있었던 것은 아닌데 입맛을 돋우는 뭔가가 있었다. 그리고 전체적으로 음식간이 잘 맞아서 괜찮았다. 단, 조금 자극적인 맛을 좋아하는 사람에게는 이곳이 마음에 들지 않을수 있다.


▲ 대사랑 한정식 음식들 #2




▲ 대사랑 한정식 음식들 #3



 주말이나 휴일에는 사람이 많이 찾아오는지 대사랑 건물 주변에는 대기자들이 앉아 있을 수 있는 공간도 마련되어 있었다. 대신 대사랑은 전용 주차공간을 가지고 있지 않아서, 걸어서 3분거리에 있는 강변 주차장에 주차를 해야한다. 뭐~ 강변주차를 해도 누가 뭐라고 하지는 않겠지만, 가까운 거리에 주차장이 있는데 엄한곳에 주차하는 것은 바람직한 모습은 아니다.  


▲ 강변 주차장


 담양은 죽녹원, 소쇄원 등 덕분에 쉬는 날이면 관광객이 많이 몰리는 지역이고, 그만큼 음식점도 상당히 다양하다. 그래서 어디를 가야할지 참 많은 고민을 해야하는데, 대사랑 시즌2에 최고는 아닐지라도 괜찮은 가격에 괜찮은 한끼 식사를 할 수 있다. 다시 한번 말하지만 자극적인 음식을 좋아하는 사람은 입맛에 맞지 않을 것이다.

신고
Copyrights(c) Multilog,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Posted by 멀티라이프.

Leave your greetings here.

« Previous : 1 : ··· : 68 : 69 : 70 : 71 : 72 : 73 : 74 : 75 : 76 : ··· : 2707 : Nex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