쉐프라는 직업을 꿈꾸는 사람이라면 누구나 미슐랭 스타를 꿈꾼다. 그런데 미슐랭에서 별을 주겠다는 제안을 당당하게 거절한 한식당이 하나 있는데 바로 서울 명동롯데에비뉴엘관 9층에 자리잡고 있는 윤가명가가 그 주인공이다. 윤가명가를 이끌고 있는 오너쉐프 윤경숙 대표는 미슐랭이 추구하는 가치인 집에서 먹는 것과 같은 음식에는 적극 동의하지만, 돈을 내면서 미슐랭 스타를 받는 것에는 반대하는 입장이다. 윤경숙 쉐프는 많은 요리사들이 미슐랭 스타를 꿈꾸는데 결국 돈이 없으면 미슐랭 스타를 받을 수 없다는 것이 너무 싫다고 말했다. 아무튼 어쩌다보니 윤가명가에가서 점심식사인 수리재 코스를 먹었다. ※ 사진이 글이 조금 길어서 영상으로 한번에 보기를 원하면 하단에 첨부해 둔 영상을 보면 된다.



     윤가명가를 들어가기 전에 입구에 붙은 영어이름을 보니 'The Gallery of famous Korean food & culture'라고 되어 있었는데, 실제로 음식점 안으로 들어가보니 미술관에 온 듯한 느낌이 날 정도로 한국의 문화가 인테리어에 그대로 반영되어 있었다. 그리고 윤경숙 대표가 소장하고 있던 미술품들이 곳곳에 전시되어 있어서 꽤나 분위기가 좋다.



     필자는 같이간 일행과 함계 예약해 둔 방에서 식사를 했는데, 방 내부의 분위기도 너무나 마음에 들었는데, 한국적인 것이 가장 아름다울수 있다는 것을 느낄 수 있어서 좋았다.


    ▲ 기본 세팅된 물컵과 수저세트



     음식이 나오기전 자리 앞에 테이블 페이퍼가 놓여 있었다. 글귀가 너무 좋아서 알아보니 윤경숙 대표가 달마다 직접 글귀를 선택해서 쓴 다음에 인쇄를 한다는 것을 알았다. 그래서 월단위로 테이블 페이퍼가 바뀌는데, 이곳을 자주 찾는 사람중에 이 종이를 가져가서 모으는 사람도 있다고 한다.


    ▲ 오늘의 죽(전통방식의 늙은호박죽)


     필자가 먹은 수리재 코스는 천천히 먹으면 1시간 정도의 시간이 필요한데, 처음에는 코스요리의 특성상 양이 너무 부족한 게 아닌가 생각했는데 마지막 다과상까지 먹고나니 꽤나 배가 불러서 충분하다고 생각했다.


    ▲ 풍등(배, 새우 초강회) #1


    ▲ 풍등(배, 새우 초강회) #2


    ▲ 은하수(고추장가지떡갈비 요리) #1


    ▲ 은하수(고추장가지떡갈비 요리) #2




    ▲ 어머니의 가마솥(한방 무갈비찜) #1


    ▲ 어머니의 가마솥(한방 무갈비찜) #2


    ▲ 수라상(흰쌀밥, 강된장, 미역국, 한방김치, 나물 등)


    ▲ 다과상(팥 경단, 더덕 아이스크림, 과편)


    ▲ 다과상(더덕 아이스크림)


    ▲ 다과상(팥 경단)


    ▲ 다과상(향이 상당히 좋은 꽃)


    ▲ 다과상(과편)


     미식가가 아니라서 음식에 대한 평가를 잘 하지는 못하지만 평소 자극적인 음식을 별로 먹지 않는 필자의 입맛에 윤가명가의 음식은 너무나도 맛있게 느껴졌다. 재료 본연의 맛을 잘 살리면서도 감칠맛이 넘친다고 표현이 가장 잘 맞을 것 같다. 뭐~ 사람마다 입맛이 다르기 때문에 호불호가 갈릴지도 모르는 일이긴 한데, 필자와 함께 간 일행은 모두 맛에 대해서 우호적인 평가를 했다.


    ▲ 차 한잔 (수리재 코스에 포함된 메뉴 아님)




    ▲ 윤가명가 내부의 다양한 모습 #1


     음식을 다 먹고 나오는 길에 식당 곳곳을 사진속에 담아봤다. 다양한 크기의 방과 홀이 마련되어 있고, 하나같이 분위기가 좋았다. 미술관 안에서 밥을 먹는 기분을 느끼고 싶을때도 이만한 곳이 없을것 같다.


    ▲ 윤가명가 내부의 다양한 모습 #2


    ▲ 윤가명가 내부의 다양한 모습 #3


    ▲ 윤가명가 내부의 다양한 모습 #4


     윤가명가는 처음 세계의 미식가들이 찾아올 때 굉장히 비싼 가격을 책정했다. 우리의 한식도 충분히 고급스러운 음식이라는 것을 보여주기 위한 것이었는데, 세계의 많은 미식가들은 충분히 긍정적인 평가를 했다. 그리고 그 이후 윤경숙 대표는 더 많은 사람들이 좋은 음식을 먹어야 한다는 생각으로 가격을 상당히 낮췄다. 혹시나 관심이 있어서 예약을 하기 위해서 윤가명가를 찾아보면 다른 고급 한식당에 비해저렴한 가격에 놀랄 것이다. 결론적으로 기회가 된다면 한번은 꼭 방문해서 우리의 한식이 주는 풍미를 제대로 느껴보기를 권한다.



    Posted by 멀티라이프
    • 엔진쟁이
      2018.01.06 12:40 신고

      좋은정보감사합니다~

    • 지가뭐라고..
      2018.01.10 11:03 신고

      한식에 별을달아..
      양식쟁이가..

      • 줄리앙
        2018.01.10 21:17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 미슐랭이 돈을 요구했다구요?
      2018.01.10 20:31 신고

      사기꾼인듯
      미슐랭 별 받는데에 돈을 요구했다는 얘기는 또 처음 듣네요. 사기꾼한테 안당하신걸 자랑하시려고 한건지 글쓴이는 사실관계도 확인 안하고 막 다 쓰시네.

      • 멀티라이프
        2018.01.10 20:34 신고

        본인이 알지 못하는 내용이라고 해서 막 쓴다는 이야기를 하시는 이유가 궁금합니다. ^^
        윤경숙 대표에 대해 한번 찾아보세요.
        친언니는 일본에서 미슐랭 2스타를 받았습니다.
        세상에 모든 일이 본인이 아는만큼 흘러가는 것은 아니랍니다.

      • 멀티라이프
        2018.01.10 20:41 신고

        한가지 더 알려드리면,, 한국에 미슐랭 별 선정하는 과정에서..
        미쉐린가이드 한국판 발간계약조건이 광고비로 20억 주는 것이에요. 계약을 한국관광공사가 주관했죠.

      • 있을듯
        2018.01.12 07:45 신고

        대다수의 (사) 협회, 인증 등에는 회비가 동반되는걸로 알고있습니다.
        미슐랭은 (국), (공)이 아니므로 회비가 있을 가능성이 크지 않을까요?

    • ㄴㅁ
      2018.01.10 21:11 신고

      미슐랭 스타 거부를 했다? 정말인가?
      미슐랭 발간 이전부터 다이닝을 다니면서 지금까지 2스타 곳간을 제외한 모든 스타 한식당을 다 다녀봤고
      윤가명가 또한 작년 봄에 가서 식사를 하였다.
      미안한 말이지만 당시 받았던 인상으로는 윤가명가의 음식은 참신함에서나 요리 자체의 빼어남에 있어서나 전체적으로 그들에 비해 수준이 낮았고
      조리적으로도 불완전스럽다 느낀 구석 또한 여럿 있었다.
      나는 자매격이라는 일본의 2스타 윤가를 가본적이 없다.
      다만 확실하게 말할 수 있는건 에비뉴엘의 윤가명가는 서울의 다이닝들을 기준으로 장르에 구분없이 퀄리티적인 측면에서 봐도 스타는 커녕 잘쳐줘봐야 더 플레이트 수준이다.
      그것이 당시 내가 느꼈던 전부였다.
      사실 음식보다도 더 맘에 안드는건 인테리어다.
      그 박물관같은 요란함이란... 정말 아직까지도 기억난다.

    • 박견우
      2018.01.10 21:14 신고

      저분들은 저런 코스요리 접할 기회가 없어서 잘모르시는 분들이라서 그럴거에요ㅎㅎ
      대식가인 저도(간장게장 좋아해서 간장게장맛집가면 최소 공기밥3개 최대13개 먹고나옵니다ㅋ)

      코스요리 가면 사실 나오는 시간이 지루하기
      (대화없는 분들이 꼭 코스요리 안가죠ㅋㅋ지루하기 때문에ㅋㅋ) 때문에 좀 먹는게 늦어지고 그러긴 하는데 다 먹고나면 생각보다 배부르더라구요ㅋ 전 좀 빨리 많이 먹는 스타일이라 (키179.8 몸무게 70입니다 비만 아니에요ㅡㅡ) 코스요리가 안맞긴 한데... 좋은 사람과 한시간가량 식사하는건 진짜 좋죠..ㅎ 대부분 맛집가면 사진찍고 먹고나오는데 삼십분이지만 저런곳을 가.볼.기.회.가적은 윗분들은 절대 그 느낌 가볼때까지도 모르죠ㅋ

    • 안예진
      2018.01.10 22:04 신고

      한국은 싸고 맛있는 음식점이 많으니 겨우 별몇개로 평가하고 돈몇푼안되는 움식엔 별도안쥬니 미슐랭이 뭔소용

    • ㄷㄴ
      2018.01.11 01:07 신고

      어디서 평가를하려들어 건방지게 미개한것들이

    • 홍민지
      2018.01.11 01:08 신고

      미슐랭 스타를 돈을 받고 달아주는줄 처음 알았어요 정말 음식도 소신도 멋진 분의 식당이네요 한국적인 인테리어를 굉장히 좋아하는데 식당도 너무 예쁘고 음식까지 훌륭한데 가격까지 착한편이라니 언젠가 부모님 모시고 가고싶네요 좋은글 잘봤습니다!


    • 2018.01.17 14:44

      비밀댓글입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