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WC 2018을 통해 공개된 LG V30S의 TV CF가 전파를 타고 있다. V30S은 별도의 런칭행사를 하지는 않았지만 MWC 2018 행사장에 마련한 부스를 통해서 적극적인 홍보를 진행하고 있고, 관람객에게 꽤나 긍정적인 평가를 받고 있다. V30S은 2017년에 출시된 V30의 업그레이드 버전으로 동일한 플랫폼을 사용하지만, 기능적으로 향상된 것 이외에 RAM과 저장공간도 향상되었다. RAM은 4GB에서 6GB로 저장공간은 64GB에서 128GB로 늘어났다.(플러스 모델은 128GB에서 256GB로 늘어남)



     V30S가 긍정적인 평가를 받고 있는 이유는 카메라가 상당히 좋아졌기 때문이다. 인공지능을 더한 V30S의 카메라는 굉장히 똑똑해져서 사용자가 특별히 무엇인가를 하지 않아도 더 좋은 결과물을 만들 수 있게 도와준다.



     이번에 공개된 V30S ThinQ의 TV CF는 인공지능 카메라가 핵심요소임을 잘 말해준다. 아래 TVC 캡처화면을 보면 관찰, 집중, 관심, 비교, 판단, 이해라는 6개의 단어가 나오는데, 이는 V30S의 카메라가 사람의 눈과 머리가 수행하는 일을 할 수 있다는 점을 보여주는 것이다. 물론 사람의 눈과 머리가 하는 일을 스마트폰이 똑같이 할수는 없겠지만, 인공지능이라고 불릴만한 수준은 되었다는 의미일 것이다.


    ▲ LG V30S ThinQ TV CF속 장면 #1


    ▲ LG V30S ThinQ TV CF속 장면 #2



     인공지능 카메라에 대해 조금 더 알아보면 크게 AI캠과 Q렌즈, 브라이트 카메라가있다. 먼저 AI캠은 카메라가 피사체를 인식해서 아래 8가지 모드 중 한가지를 적용하는 것인데, 사용자 입장에서는 그냥 자동모드로 촬영하는 것과 똑같기 때문에 상당히 편리하다. 즉, 사용자는 지금까지와 똑같이 사진을 찍지만 사진의 결과물은 상황에 맞는 설정으로 더 좋아지는 것이다. 참고로 AI캠이 인식하는 모드는 인물, 음식, 애완동물, 풍경, 도시, 꽃, 일출, 일몰이 있다.


    ▲ LG V30S ThinQ AI CAM의 8가지 모드





     Q렌즈는 카메라를 이용해서 이미지 검색을 하는 것이 핵심인데, 물체를 촬영하면 정보를 얻거나 관련 쇼핑정보를 보여주는 등의 기능을 가지고 있다. 그리고 QR코드를 분석하는 기능도 포함되어 있다. V30S에서 카메라를 켜면 Q렌즈와 AI CAM을 바로 메뉴가 나오기 때문이 누구나 쉽게 알게되는데, 설정 메뉴에는 또 하나의 강력한 AI기능이 포함되어 있다. 그것은 바로 브라이트 카메라인데, 이 기능은 카메라가 스스로 주변환경을 분석해서 어둡다고 판단하면 스스로 설정값을 변경하는 것이다. 이 기능은 켜거나 끌 수 있는데, 보통 켜두고 사용하면 된다. 스마트폰으로 사진을 촬영하다보면 빛이 부족한 상황에서 만족할만한 사진을 찍는 것이 쉽지 않은데 브라이트 카메라가 있는 V30S는 어두운 상황에서 조금 더 괜찮은 사진을 얻을 수 있다.


    ▲ LG V30 라즈베리로즈 & LG G6


     V30S에 적용된 인공지능 카메라를 보면 한가지 의구심이 든다. V30과 동일한 플랫폼을 사용하면서 인공지능을 더한 것이라면 LG의 기존 스마트폰에도 이런 좋은 기능을 추가할 수 있지 않을까 하는 것이다. 필자 역시 인공지능 카메라를 보면서 사용중인 V30에서도 사용할 수 있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했는데, LG의 발표에 의하면 2017년에 출시된 G6와 V30을 대상으로 AI 업그레이드를 시행할 예정이다. 보통 최신 스마트폰이 나오면 새로운 기능은 이전 모델에 일부러 적용하지 않고 신제품 구매를 유도하기 마련인데, 신제품 출시와 동시에 이전 제품들에 대한 사후관리를 약속하는 LG의 행보는 충분히 긍정적인 일이다. 혹시나 위에서 언급한 CF가 궁금하신 분들을 계실까봐 아래 영상을 올려둔다.



    Posted by 멀티라이프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