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은 무더위가 생각보다 빨리 시작되다보니 여름이 참 길게 느껴진다. 그래서 무더위를 이기기 위한 본인만의 노하우를 가지고 있는 사람들도 많이 있는데, 결론적으로 집에 에어컨 한 대 있는 것보다 더 좋은 방법은 없다. 그래서 필자도 2018년 들어서 LG 휘센 씽큐 에어컨을 설치해서 사용하고 있다.


    ▲ 뜨거운 햇빛이 내리쬐는 아파트



     필자는 에어컨을 사용하기 전까지 무더위를 이기기 위해서 특별한 노하우가 가지고 있지는 않았다. 선풍기를 사용하고, 그저 냉장고에 있는 시원한 음료를 마시거나 아이스팩을 꺼내서 몸의 열을 식히는 정도였다. 앞에서 언급했지만 어떤 방법도 에어컨을 사용하는 것만큼 시원할 수 없다.


    ▲ 필자가 무더위를 이기는 방법 1 : 시원한 탄산음료 마시기


    ▲ 필자가 무더위를 이기는 방법 2 : 아이스팩으로 열 식히기



     LG 휘센 씽큐를 사용하면서 스마트씽큐앱을 이용해서 야외에서도 운전을 시작할 수 있기 때문에, 외출했다가 돌아오기전 에어컨을 가동하면 시원해진 상태의 집을 만날 수 있어서 좋다. 그리고 혹시나 미리 에어컨을 가동하지 않더라도 아이스쿨파워와 아이스롱파워를 이용하면 실내가 금방 시원해지기 때문에 걱정이 없다.



     아이스쿨파워와 아이스롱파워는 리모컨 또는 스마트씽큐앱으로 동작할 수 있다. 아이스쿨파워는 4도 낮은 바람을 내보내 빠르게 목표 온도에 도달하게 해주는데, 직접 아이스쿨파워를 직접 시작해도 되고 또는 스마트케어 작동시켜도 동일하게 아이스쿨파워가 작동해서 목표온도에 빠르게 도달한다. 실제로 아이스쿨파워가 작동시켜보면 정말 순식간에 시원해진다는 표현이 딱 어울릴정도로 성능이 만족스럽다.


    ▲ LG 휘센 씽큐 아이스쿨파워를 작동시킨 모습


    ▲ LG 휘센 씽큐 스마트케어 작동시 아이스쿨파워가 작동함



     보통 스탠드 에어컨을 거실에 많이 설치하는데 에어컨을 작동하고 거실은 금방 시원해지지만 조금 거리가 있는 부엌은 시원해지는데 시간이 필요하다. 그런데 아이스롱파워 기능을 사용하면 4도 낮은 바람을 좌우회전하면서 멀리 보내주기 때문에 굉장히 빠르게 시원해진다. 그래서 에어컨이 설치되어 있는 공간에서 조금 멀어져도 쾌적하게 무더위를 이길 수 있다. 특히 불을 사용하는 주방은 언제나 열기로 가득차게 되는데, 아이스롱파워를 사용하고 나서는 아내의 표정이 좋아졌다.


    ▲ LG 휘센 씽큐 아이스롱파워를 작동시킨 모습


     LG 휘센 씽큐의 아이스쿨파워과 아이스롱파워는 빠르고 시원한 냉방이 무엇인지를 제대로 느끼게 해준다. 올해 여름은 굉장히 더워서 땀을 많이 흘릴 것으로 예상되는데, 집에서만큼은 정말 쾌적하게 보낼 수 있을 것 같다. 특히 아이스쿨파워와 아이스롱파워는 언제나 빠르게 더위를 이길 수 있게 도와주기 때문에 에어컨이 가지고 있는 본연의 목적에 그 어떤 제품보다도 충실하다.


    올 여름 더위 걱정은 그만

    365일 인공지능 씽큐로

    공간학습 상황학습 패턴학습까지

    휘센이 다 알아서 해주니까, 신경끄기



    Posted by 멀티라이프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