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장에 출시된 노트북들을 조금 자세히 들여다보면 가격과 스펙이 굉장히 다양하다. 노트북의 종류가 이렇게 다양했을까라는 생각이 들 정도인데 최근에 흔히 생각하기 어려운 어마어마한 제품 하나를 사용해볼 수 있는 기회를 얻었다. 이번에 MSI코리아로부터 리뷰용으로 대여받은 게이밍노트북 GT75 Titan 8RG-i9은 가격과 스펙, 성능까지 모든 것이 정말 엄청난 녀석이다. 혹시나 영상을 통해서 조금 더 생생한 리뷰를 만나고 싶다면 글 하단에 첨부해둔 영상리뷰를 보면 된다.



     처음 GT75 Titan 8RG를 봤을 때 노트북 치고는 상당히 크고 묵직해서 조금 놀랐다. 사진속 모습에서 묵직함이 얼마나 전달될지는 모르겠는데 무게가 4.56kg이고 두께가 제법 있다. 노트북이 이렇게 어마어마한 크기와 무게를 자랑하는 것은 그만큼 강력한 스펙을 갖추고 있기 때문인데 무려 인텔 8세대 CPU i9-8950HK, DDR4 32GB RAM(16GB X 2), 512GB NVMe M.2 SSD(256GB X 2), 1TB HDD, GTX 1080 GPU(8GB RAM)를 탑재했다. 그리고 디스플레이는 G싱크를 지원하는 17.3인치 4K 해상도 디스플레이로 UHD IPS 패널을 사용했다. 나열한 하드웨어 스펙을 보면 '와~!'하는 탄성이 나올만한데 CPU이름을 보면 끝에 K가 붙어 있어서 오버클럭도 가능하다.


    ▲ 디스플레이를 뒤로 최대로 젖힌 MSI GT75 Titan 8RG


    ▲ MSI GT75 Titan 8RG을 접었을 때 모습



     MSI GT75 Titan 8RG를 보는 순간 굉장히 쎈~ 녀석이구나라는 생각이 들 정도로 첫 느낌이 굉장히 임팩트있다. 상단을 보면 좌우측으로 날카로우면서도 세련된 붉은색 포인트가 들어가 있고, 가운데는 msi 글자로고와 용문양이 멋들어지게 박혀있다. 그리고 헤어라인 디자인을 들어가서 고급스러움을 더하고 있는데, 헤어라인 디자인에 대한 호불호가 있어서 좋다 나쁘다를 평가하기는 힘들다.


    ▲ 헤어라인 디자인이 적용된 MSI GT75 Titan 8RG



     하드웨어 스펙뿐 아니라 확장성을 위한 다양한 단자도 두루 갖추고 있다. 조금 특이하게 뒷쪽에 다양한 단자가 있는데 위 사진에서 보는 것처럼 최대 10GB까지 지원하는 랜단자부터 미니 디스플레이 단자, 썬더볼트를 지원하는 USB-C타입 단자, HDMI 단자, 전원단자가 있다. 그리고 아래 사진에서 보듯이 단자들 양 옆으로 방열구가 있는데 붉은색으로 테두리 포인트를 줘서 굉장히 게이밍노트북스럽다. 개인적인 느낌일지 모르겠지만 게이밍이라고하면 이상하게 붉은색이 떠오른다.




     위ㆍ아래 사진을 통해서 왼쪽과 오른쪽 측면을 동시에보면 USB 3.1 단자가 무려 5개나 있고 SD카드 슬롯도 있다. 그리고 오디오 관련 단자가 4개가 있는데 라인아웃, 라인인, 마이크인, 헤드폰아웃이다. 그리고 측면에서도 뒷면과 마찬가지로 방열구를 발견할 수 있다.




     노트북을 뒤집어서 보면 어마어마한 방열구를 만나게 된다. 아무래도 고스펙을 갖추고 있기 때문에 열이 많이 발생하고 이를 처리하기 위해서 방열구가 많이 필요했을 것이고 하단과 뒷면, 측면까지 방열구를 넓게 배치했다. 방열구를 통해서 속을 자세히 들여다보면 쿨링팬과 히트파이프를 발견할 수 있는데, 쿨러부스트 타이탄이라고 이름 붙여진 클링시스템은 정확하게 2개의 쿨링팬과 9개의 히트파이프로 구성되어 있다. 그리고 아랫쪽 양 옆으로 3W짜리 스피커가 있고, 한쪽으로는 5W 우퍼 스피커가 장착되어 있어서 다인오디오 2.1채널로 스피커가 구성되어 있다. 




     노트북 만큼이나 전원 어댑터도 제법 묵직한데 특이하게 230W짜리 2개를 동시에 사용해서 전원을 공급한다. 안정적인 전원공급을 위해서 듀얼 어댑터를 사용하는 것인데, 고사양 스펙이 만들어주는 고성능을 안정적으로 받쳐주기 위해서 괜찮은 선택이다. 참고로 2개의 어댑터를 통해 전달되는 전력은 하나로 모아져서 노트북에는 하나의 전원선만 연결된다.




     키보드는 스틸시리즈의 기계식 키보드가 장착되었다. 게이밍 노트북으로 게임을 즐길 때 키보드가 불만이라서 별도의 기계식 키보드를 연결해서 사용하는 사람들도 종종 있는데, MSI GT75 Titan 8RG는 그럴 필요가 없다. 키보드로 타자를 쳐보면 소리가 굉장히 경쾌하고 타격감이 상당히 훌륭하다. 물론 보통 데스크탑PC에 연결해서 사용하는 게이밍 키보드보다는 조금 부족하지만, 충분히 기계식의 느낌을 잘 살리고 있다. 그리고 커스터마이징 가능한 LED 백라이트가 있어서 굉장히 사이버틱하다.


    ▲ 스틸시리즈 SW를 이용해서 LED 백라이트 커스터마이징 가능



     터치패드도 사용해보면 굉장히 견고해서 만족스럽고, 버튼도 느낌이 좋다. 그리고 버튼 쪽에 있는 LED 백라이트도 커스터마이징이 가능하다. 아래 사진을 보면 우측 상단에 제법 세련되게 V자 모양의 전원버튼이 있고, 그 아래로 4개의 핫키가 있다. 위에서부터 드래곤센터, 쿨러부스트, Xsplit, 스틸시리즈를 각각 켜고 끄는 역할을 한다.




     키보드 우측하단에 부착된 스티커를 보면 MSI GT75 Titan 8RG의 주요 특징을 확인할 수 있는데, 앞에서 소개하지 않는 내용으로 120Hz를 지원하는 게이밍 모니터 연결이 가능하고 슈퍼레이드4 지원, 하이레스 오디오 지원 등이 있다.


    ▲ 17.3인치 4K 해상도 디스플레이


    ▲ G싱크를 지원하는 디스플레이



     MSI GT75 Titan 8RG에는 드래곤센터 2.0이 기본 탑재되어 있는데, 노트북의 성능을 원하는 수준으로 바로 변경할 수 있다는 것이 가장 큰 특징이다. 게임을 할 때는 퍼포먼스가  가장 좋은 모드로 변경하면 되고, 영화를 볼 때는 가장 조용한 상태로 변경하면 되는 등 원하는 설정값을 사전에 저장해두면 된다.



     하드웨어 스펙이 워낙 훌륭한 노트북이기에 한껏 기대를 가지고 배틀그라운드를 실행했다. 당연히 환경설정은 최고수준으로 4K 해상도, FPS 무제한, 울트라로 맞췄다.



      MSI GT75 Titan 8RG로 배틀그라운드를 하면서 fps, CPU온도, GPU온도를 지속적으로 체크했는데, 게임이 본격적으로 시작되기 전 대기장소에는 평균 120프레임을 기록했고, 게임 중에는 100~105프레임 정도를 유지했다. 그리고 GPU온도는 75도 내외를 기록했고 CPU는 조금 들쭉날쭉했는데 50도대에서 70도를 조금 넘는 수준까지 왔다갔다했다. 이 온도는 쿨러부스트 모드를 켜서 쿨링시스템이 최고 성능을 발휘할 때 측정한 것인데, 이 정도면 발열관리가 잘 된다고 할 수 있다. 그리고 내부 온도가 올라가면 발열이 키보드 쪽으로 올라오는 경우가 종종 있는데, 이 노트북은 키보드쪽으로는 전달되는 열은 없었다. 아래 실제 프레임 등을 체크하는 모습 2장을 올려뒀는데, 실시간으로 변하는 프레임과 온도를 확인하고 싶다면 글 하단의 영상 리뷰를 참고하면 된다.



      MSI GT75 Titan 8RG는 사용하면 할수록 노트북이라기보다는 휴대용 데스크탑이란 생각이 더 많이 들었다. 웬만한 데스크탑PC보다는 스펙적으로 훨씬 뛰어나고, 성능도 그에 걸맞게 충분히 훌륭하다. 그리고 크기나 무게도 뭔가 이런 성능과 스펙에 어울릴만하게 우람하다. 뭐~ 사실 노트북이 우람한 것은 아쉬운 부분이긴하다. 더해서 MSI GT75 Titan 8RG를 검색해보면 가격이 510만원이 조금 넘는 것을 확인할 수 있는데, 쉽게 접근할 수 있는 가격은 아니다. 그래서 모든 요소가 어마어마한 노트북을 한번 사용해보겠다고 생각한다면 투자를 하는 것도 괜찮을 것 같다.



    "본 포스트는 MSI코리아로부터 제품 대여와 원고료 제공이 있으며, 주관적으로 작성했습니다."

    Posted by 멀티라이프
    • 아파트담보
      2018.10.26 23:22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 글쓰는 엔지니어
      2018.10.27 02:06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