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가 2018 삼성 개발자 회의에서 폴더블 스마트폰을 일부 공개했다. 전체적인 디자인을 완전히 가린채 디스플레이가 완벽하게 접히는 모습을 보여주는데 초점을 맞춰서 살짝 공개했다. 그래서 폴더블 스마트폰의 이름도 알려지지 않았고, 탑재된 '인피티니 플렉스 디스플레이'만 공개했다. 폴더블폰이 동작하는 모습을 영상으로 바로 보고 싶다면 글 하단에 올려둔 영상을 참고하면 된다.


    ▲ 인피니티 플렉스 디스플레이



    "완전하게 접히는 인피니티 플렉스 디스플레이"


     일단 디스플레이 외에 다른 부분은 가려서 확인할 수 없었는데, 거의 완벽하게 접히는 모습을 보여줬다. 최근에 중국의 로욜레가 공개한 플렉스파이와 비교하면 확실히 접히는 모습이 안정적으로 완벽하다.


    ▲ 폴더블 스마트폰 홈화면(접었을때)


    "메인 디스플레이(7.3인치) + 커버 디스플레이"


     폴더블 스마트폰을 정말 잠깐 꺼내서 보여줬기 때문에 많은 것을 확인하는 것은 불가능했고, 홈화면과 앱서랍화면 상에서 접었을때와 펼쳤을때 모습이 어떤지 알 수 있었다. 그리고 접히는 안쪽에 7.3인치 메인 디스플레이가 탑재되고, 접었을때 바깥쪽에도 커버 디스플레이가 있어서 접힌 상태에서도 자유롭게 스마트폰을 사용할 수 있다. 사용중인 앱은 접고 펼치는 과정에서 사용하는 디스플레이가 변경되어도 계속 사용할 수 있다.


    ▲ 폴더블 스마트폰 홈화면(펼쳤을때)




    ▲ 폴더블 스마트폰 앱서랍(접었을때)


    ▲ 폴더블 스마트폰 앱서랍(펼쳤을때)



    "접고 펼칠때 카메라 화각의 변화"


     발표자는 디스플레이가 접혔다 펴지는 모습만 보여주고 설명을 이어 갔는데, 디스플레이의 두께를 굉장히 얇게 만들었기 때문에 플렉서블이 가능해졌다는 내용으로 이해했다. 그리고 아래 사진을 보면 접었을때와 펼쳤을때 모두 카메라를 사용할 수 있는데, 화각이 달라지는 것을 확인할 수 있다.






    "멀이 액티브 윈도우로 앱3개 동시 사용, 기본은 One UI"


     공개된 내용 중에서 가장 인상적이었던 것은 멀티 액티브 윈도우가 3개의 앱을 동시에 멀티태스킹을 할수있는 환경을 만들어준다는 점이다. 화면이 커진만큼 다양한 앱을 한번에 켜두고 뭔가를 할 수 있다는 것인데, 분명히 사용성이 꽤나 높을 것으로 기대되는 부분이다. 그리고 2018 개발자 회의를 통해 공개한 One UI가 적용되었다. One UI는 11월 중에 갤럭시노트9, 갤럭시S9, 갤럭시S9플러스에 안드로이드 파이 업데이트 후 베타테스트에 참여하면 사용할 수 있다. 생각보다 디자인을 완전히 가린채 아주 기본적인 요소만 보여줘서 아쉽긴 하지만, 내년 상반기중 출시될 폴더블 스마트폰에 어느정도는 기대를해도 되지 않을까한다.



    Posted by 멀티라이프
    • 모바일 정보창고
      2018.11.08 12:52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