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그룹의 대표적인 사화공헌활동인 해피선샤인 캠페인의 2018년 활동이 충북 음성군 봉곡2리 마을회관을 마지막으로 마무리 되었다. 해피선샤인 캠페인은 태양광 산업을 선소하고 있는 한화그룹이 주력사업인 태양광을 통해 지역사회 발전과 녹생성장에 기여하고자 2011년에 시작해서 지금까지 8년째 이어지고 있다. 지년 8년간 전국 254개 사회복지시설과 소외지역 마을 등에 총 1,779kW 규모의 태영광 발전설비를 무료로 지원 설치 했다.



     "햇살을 나눠 내일을 키웁니다"라는 슬로건을 가지고 있는 해피선샤인 캠페인은 누구나 에너지를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어야 한다는데 의미를 두고 있는데, 2018년에는 전국 37개 장소에 252kW 용량의 태양광 발전설비를 설치 했다. 한화는 태양광 발전 설비를 설치만 해주는 것이 아니라 지속적으로 유지관리를 위한 지원까지 하고 있다. 태양광 발전 설비를 지원받은 곳들은 전기료 절감을 물론이고 여름 및 겨울철 냉난방 여러움을 해소할 수 있게 되었다.


    ▲ 해피선샤인 캠페인 태영광 발전설비 설치 모습



     한화는 해피선샤인 캠페인에 또 다른 대표적인 사회공헌활인 한화 태양의숲 캠페인을 합쳐서 친환경 묘목장을 만들면서 태영광 발전선비로 필요한 모든 전기에너지를 충당할 수 있게 했다. 그래서 어떤 오염요인 없이 친환경 묘목을 만들어서 숲이 없는 곳에 나무를 심는 선순환적인 사회공헌활동을 계속하고 있다.



     지난 12월 13일 충북 음성군 봉곡2리 마을회관에서 진행된 해피선샤인 캠페인 설비 준공식에는 마을사람들이 모두 모여서 즐거운 시간을 보냈는데, 봉고2리 성기타 이장은 "마을 주민들의 이용이 많은 마을회관에 태영광 발전설비 설치를 완료함으로써 전기료 절감은 물론, 여름 및 겨울철 냉난방 어려움을 해소할 수 있게 되었다"고 말했다.



     한화그룹의 2018 해피선샤인 사회공헌활동은 봉곡2리 마을회관을 끝으로 마무리 되었고, 2019년에도 계속될 예정이다. 한화의 이런 사회공헌활동은 국제적으로도 인정을 받아서 올해 있었던 지속가능발전에 대한 고위급 정치포럼 부대행사에서 UN 지속가능발전목표 달성을 위한 파트너십 모범사례로 소개되기도 했다. 이런 한화의 활동이 2019년을 지나서 10년뒤에도 계속되기를 바란다.


    Posted by 멀티라이프 (Ha Donghun)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