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년 1월초에 미국 라스베가스에서 열리는 CES는 그 해의 IT/가전/테크 전반에 걸친 흐름을 확인할 수 있는 전시회이면서 소비자들에게는 새로운 제품을 만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 국내에서도 LG전자, 삼성전자, 현대기아차 등 대기업부터 중소기업, 스타트업까지 수백여개의 기업이 참여하는데, 그 중에서 삼성전자가 CES 2019를 통해 무엇을 보여주는지를 간단하게 정리한다.



    "모두가 이야기하는 AI 그리고 IoT"


     언제부터인가 가전전시회에서 인공지능은 핵심테마이자 모든 기업이 추구하는 목표가 되었다. 삼성전자 역시 CES 2019에서 AI를 IoT와 연계해서 굉장히 강조한다. 단순하게 인공지능에 대한 이야기를 하는 것이 아니라 삼성 스마트시티라는 컨셉을 가지고 인공지능과 IoT가 합쳐진 하나의 삶의 모습을 그려냈다. 이런 모습은 LG전자가 씽큐 브랜드를 통해서 지난해부터 보여주고 있는 사용자경험 위주의 전시패턴과 비슷한데, 다른점이 있다면 각각의 제품을 소개하는데 조금 더 포인트를 두고 있다는 것이다. 그래서 갤럭시홈, 패밀리허브 등을 중심으로 하는 홈 AI솔루션 등 커넥티트 솔루션을 다양하게 제시한다.



    "TV는 투트랙전략, 8K QLED & 마이크로 LED"


     삼성은 IFA 2018을 통해서 8K QLED TV를 전면에 내세웠었고 그 흐름을 이어서 CES 2019에서도 8K QLED TV를 전면에 배치했다. QLED가 기술적으로 OLED에 비해서 상대적으로 떨어지기는 하는데, 현재 삼성이 보여주는 QLED화질을 보면 끌어올릴 수 있는 최대한까지 왔다는 생각이든다. 단지 이제부터가 문제인데 LCD를 기반으로 하는 태생적인 한계를 어떻게 극복하느냐가 관건인데, 전면에 내세우고 있는 8K QLED TV도 프레임처리 문제나 발열처리를 위한 두께문제 등에서 자유롭지 못한 상태다. 그렇기 때문에 CES 2019에서 마이크로LED를 함께 내세우는데, 75인치 마이크로 LED TV를 선보이면서 이목을 집중시키는데 성공했다. 마이크로LED는 다른 TV와 다르게 소형화시키는 것이 더 어렵기 때문에 75인치 제품 공개는 꽤나 의미있는 일이다.




    "스페이스 모니터 & 커브드 QLED 모니터"


     삼성은 CES 2019를 통해서 새로운 모니터들도 공개했는데, 글램프형 힌지 스탠드를 채용해 책상위 공간을 조금 더 효율적으로 사용할 수 있게 해주는 스페이스 모니터가 꽤나 매력적이다. 이 모니터는 UHD 해상도의 32인치 모델과 WQHD 해상도의 27인치 모델이 있다. 그리고 49인치 커브드 QLED 게이밍 모니터도 함께 공개한다. 이미 너무 먼 길일 걸어와서 QLED를 지금와서 올레드로 전환하는 것이 어렵다는 것은 이해하지만 언제까지 올레드보다 떨어지는 QLED를 고집할지 모르겠다. 아무튼 이 모니터는 QHD 해상도를 지원하고 32:9 화면비를 가지고 있는데, AMD 프리싱크를 지원하면서 120Hz 주사율과 4ms 응답속도를 가지고 있다. 그 밖에 제품으로 4K를 지원하는 32인치 커브드 모니터도 함께 선보인다.




    "5G 이동통신을 전시공간 곳곳에 녹였다"


     삼성전자는 이번에 인공지능 만큼이나 5G도 상당히 강조하면서 5G 스마트폰 출시와 관련 장비에 대한 주도권을 가져가기 위해서 상당히 노력하는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이번 CES 2019에서 삼성은 특별하게 딱 잘라서 5G가 무엇이라고 설명하기 보다는 전시장에 5G를 통해 달라질 미래 생활을 직접 체험할 수 있는 공간을 마련했다. 그리고 이를 앞에서 언급한 IoT와 연결해서 통신환경이 좋아지면 좋아질수록 더욱 많은 것을 할 수 있음을 강조한다. 아마도 삼성전자의 5G 스마트폰은 MWC 2019를 통해 공싱적으로 모습을 드러낼 것으로 예상된다.

    Posted by 멀티라이프 (Ha Donghun)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