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에서 이런저런 뉴스를 보다보면 가끔씩 초등학교 치맛바람에 관한 이야기를 볼 수 있습니다. 반장이나 회장 선거 등에 학부모들의 거센 치맛바람이 큰 영향을 미친다거나 여러가지 상이 치맛바람에 의해서 좌우되곤 한다는 그런 소식들 입니다. 그런 내용을 보고 있으면 대략 15년전 쯤에 있었던 초등학교 졸업식이 생각나곤 합니다.


    ※ 위 사진은 본 내용과는 상관없는 평범한 초등학교 졸업식 사진입니다.

    "초등학교 시절 활발하게 했던 아람단(청소년 연맹) 활동"
     많은 사람들이 초등학교시절 보이스카웃 이나 걸스카웃 또는 아람단과 같은 단체 활동을 하나씩을 하곤 합니다. 저 같은 경우에는 처음에는 보이스카웃을 지원했었지만 반에서 2명씩만 선발하면서 형에게 옷을 물려입을 수 있는 학생에게 우선권이 돌아가면서 차선책으로 한국청소녀연맹의 아람단에 가입해서 활동하게 되었습니다. 어려서부터 나름 욕심이 많았던 저는 4학녀 때부터 열심히 활동을 했고 5학년 때는 아람단 부단장을 6학년 때는 제가 다니던 초등학교의 아람단 단장을 맡아 임무를 수행했었고, 울산지역의 각 초등학교 아람단이 모두 모여서 캠핑을 하는 행사에서는 울산지역 전체 아람단의 임원직을 수행하기도 했었습니다.

    "3년간의 활동결과 졸업식날 받기로 상을 받게 되었는데..."
     꼭 상을  받기위해서 열심히 활동했던것은 아니지만 나름 열심히 활동한 결과 졸업식날에 단상에 올라서 한국청소년연맹에서 주는 총재상을 제가 받게 되었습니다. 좋아서 했던 활동에 졸업하면서 상까지 받게 되었으니 정말 기분이 좋지 않을 수 없었습니다. 그래서 졸업식 전 몇차례의 예행연습에서도 당당하게 단상에 올라서 상을 받는 연습을 했었습니다. 그런데 문제는 졸업식 당일에 벌어졌습니다.

    "치맛바람에 내 졸업식 상장은 저멀리 날아가 버리고..."
     즐거운 졸업식 날, 예행연습에서 수차례 연습했던 그대로 졸업식이 진행되었고 드디어 한국청소년연맹 총재상과 그 아래단계의 상 등 아람단 활동을 한 학생들에 대한 시상식 차례가 돌아왔습니다. 저는 기쁜 마음으로 제 이름이 호명되기 만을 기다리고 있었습니다. 그런데 아무리 기다려도 호명이 끝날때까지 제 이름은 불러지지 않았고, 예행연습에서 한번도 단상에 오른적 없는 한 여학생이 총재상을 받는 모습을 멍하니 바라만 보고 있어 했습니다. 그 여학생은 바로 학교 학부모회의 회장직을 수행하는 한 어머니의 딸이였던 것이었습니다. 뭐가 어떻게 된일인지 알길이 없는 저로써는 기분이 나쁘고 화가나지만 그냥 있을 수 밖에 없었습니다. 그렇다고 선생님한테 달려가서 따질수도 없는 노릇이었으니 말이죠. 

    "시간이 흐린뒤 생각해보면 씁쓸했던 기억, 하지만 소중한 교훈을 얻은 일"
     지금와서 치맛바람에 날아가버린 졸업식 상장을 생각하면 굉장히 씁쓸한 기억으로 남아있습니다. 어느 나이때보다 순수한 초등학교 졸업식 상이 학생의 노력이나 성과에 의한것이 아니라 치맛바람에 좌우되니 그런것을 보고자란 학생들이 과연 무엇을 배울지 하는 것 때문입니다. 물론 모든 학교가 이런것은 아니지만 아직까지도 치맛바람에 의해서 학생들에게 주는 상이 많이 좌지우지 되고 있다고 하니 참 슬픈 현실이 아닐 수 없습니다. 그 당시 어린마음에는 우리 어머니 아버지는 왜 학부모회 활동을 하지 않았을까 하는 생각도 했었지만, 지금 커서 생각해보면 부모님께서 그런 활동을 하지 않았던 것이 저를 더 정직하게 살 수 있도록 이끌어 주시지 않았나 하는 생각이 듭니다. 초등학교 6년의 꿈인 졸업식 단상위에서의 상은 날아갔지만 더 소중한 교훈을 얻을 수 있었으니 말이지요.

    손가락ㆍ별 추천 한방씩 부탁드려요. *^^*
    Posted by 멀티라이프 (Ha Donghun)
    • 이전 댓글 더보기
    • 입질의추억
      2010.09.16 09:05 신고

      그렇군요~~ 씁쓸한 기억이 졸업식땐 유난히 많은거 같습니다. ㅜㅜ

    • 세미예
      2010.09.16 09:05 신고

      참으로 안타까운 기억이군요.
      그래도 지금은 추억으로 남아 그때를 생각해볼 수 있지 않겠어요.
      잘보고 갑니다.

    • 최정
      2010.09.16 09:11 신고

      정말 이런일이 일어날수가 있다니. 저도 개인적으로 이런 경험을 당한적이 있어서
      공감아닌 공감을 하고 갑니다^^ 그리고 정직하게 살면은 언제가는 돌아오는 세상입니다
      우리 화이팅해요

    • 오러
      2010.09.16 09:15 신고

      정말 씁쓸한 기억이네요..
      그렇게 상 받은 그 여학생은 그런 사실을 알고 있을까요;;

    • 하늘엔별
      2010.09.16 09:18 신고

      세상에 이런 일이 정말 있지요.
      저도 내일 발행하려고 해놓은 글이 이 상황과 흡사해서 내일 트랙백 걸어야겠네요. ^^;;

    • 꼬마낙타
      2010.09.16 10:06 신고

      씁슬하네요..
      치맛바람, 우리나라에서 유난히 거센것 같아요..
      그래도 그 일로 말미암아 교훈을 얻었으면 된거죠 뭐 ㅜㅜ

    • 비바리
      2010.09.16 10:54 신고

      세상에나..
      무서븐 치맛바람
      얄미운지고..

    • 새라새
      2010.09.16 11:36 신고

      잃어버린 상장보다 더 큰 정직이라는 보석을 얻으셨네요^^

    • Sun'A
      2010.09.16 11:39 신고

      어린 나이에 상처 받았겠어요..
      예전에 치맛바람 많았거든요~ㅎ
      좋은하루 보내세요^^

    • SPD
      2010.09.16 12:04 신고

      아직 20대?

    • 빛이 드는 창
      2010.09.16 13:44 신고

      지금도 그런가요?
      저도 어릴적에 이런 경험이 있었는데, 그땐 왜 그렇게 눈물만 쏟아지던지...

    • clean
      2010.09.16 15:23 신고

      저도 같은 씁쓸한 추억이... 우등상장을 받아야 하는데 부모님이 육성회도 아닌데 육성회인 아이가 우등상장을 받고 전 육성회장상을 받았던 기억이.. 그때 선생님께 물어보니 부상(영한사전)이 똑같으니까 괜찮다며 ㅠㅠㅠ

    • 바람처럼~
      2010.09.16 15:49 신고

      정말 그런 일이 비일비재한거 같아요
      아직도 양심과 정의가 살아있다는걸 보여줘야하는데 -_-;;;
      에라이~

    • 레오
      2010.09.16 16:44 신고

      저두 몇 번 그런 경험이 있어서 ...아줌마 기피증이 있습니다 ㅡㅡ;

    • 동감
      2010.09.16 17:54 신고

      요즘도 그런일 있습니다. 상받을 자격이 되지 않는 아이가 엄마의 파워로 졸업식때 상을 받는것을 보았죠.
      그래서 학교에 실망을 많이한 학부모 입니다. 중학교는 어떨련지?

    • 일부 학교
      2010.09.16 18:18 신고

      쓰레기죠.

    • 라오니스
      2010.09.16 21:58 신고

      아람단 아무나 할 수 있는거 아닌데.. 오~ 멀티라이프님 멋집니다...
      치맛바람이.. 거의 태풍수준이네요.. 학교도.. 문제가 좀 있고.. 씁쓸하네요..

    • 악랄가츠
      2010.09.17 01:30 신고

      가장 깨끗해야 할 교육계가...
      온갖 비리가 난무하니 원...
      안타까울 따름입니다! ㅜㅜ

    • 오븟한여인
      2010.09.17 11:38 신고

      ^^흔한일이죠.
      그러니너도나도 바람을 일으킬수밖에...
      지나고나면 참아무것도아닌데...
      교육계가 정말문제가 많죠.

    • doadd
      2011.02.07 13:51 신고

      저는 학교에서 전교회장한테 졸업식 상장 다 준다고 해서 상을 하나밖에 못받았는데... 정말 속상하더라고요 어디가서 말할 곳도 없고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