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소에 택시를 많이 이용하지는 않지만 버스와 지하철로 빠르게 가기가 쉽지 않은 코스인 경우에는 종종 택시를 이용하곤 합니다. 일이 있었던 그날도 역시나 평소에 타던 코스에서 택시를 이용했습니다. 그 코스는 차가 전혀 밀리지 않는 한산한 시간에는 7,500원정도에서 차가 조금 밀리거나 신호에 좀 걸린다 싶으면 8,500원 정도의 요금이 나오는 길입니다. 그런데 문제는 택시가 중간쯤 갔을때 발생했습니다. 택시기사 아저씨가 깜빡하고 미터키를 켜두지 않은 것입니다. 택시를 탈 당시에 기사 어저씨가 옆 택시와 이야기중에 갑자기 출발해서 고의성은 없어 보였고, 아저씨가 나오는 요금이 뻔하니 딱 뻔한 요금만 받을테니 도착해서 알아서 달라고 했습니다. 저도 크게 문제되지 않을것 같아서 그러겠노라고 했습니다.


     그렇게 택시가 도착하고 차가 전혀 밀리지 않은 시간에 택시를 이용했기에 요금을 8천원 정도로 생각하고 만원을 내밀었습니다. 그랬더니 아저씨가 예상했던 돈이 아닌 5백원 짜리 동전 하나를 내미는 것이었습니다. 보통 요금이 9천5백원정도 나온다는 것이었습니다. 그래서 놀란마음에 5백원을 받지 않고 머뭇거리자 아저씨가 손님께서 불만이 있으신것 같으니 천원을 남겨주겠다고 했습니다. 마치 5백원은 선심 써서 깍아주는 것처럼 말이지요. 사실 순간 어처구니가 없었습니다. 차가 말리지 않는 시간에는 보통 7,500~8,000원이 항상 요금으로 지불했었고, 차가 조금 밀리면 8,500원선의 요금을 지불했고 정말 차가 많이 밀린다 싶을때 9천원을 넘는 돈을 지불했었습니다.

     그런데 차가 전혀 밀리지 않았던 상황에서 이런 일을 겪고보니 정말 당황스러울 수 밖에 없었습니다. 그래서 순간 따질려고 하다가 기사 아저씨의 얼굴을 보니 나이 지긋하신것이 부모님 정도되는것 같기도 해서 그냥 천원을 받고 택시에서 내렸습니다. 그렇게 내려서 택시를 돌려 나가는 모습을 보니 이런저런 생각이 들어서 한참동안 그자리에 서서 있었습니다. 직접 뻔한 요금만 받겠다고 하고선 천원에 양심을 속이나 했습니다. 혹시나 1-2번 밖에 이용해보지 않았던 길이였다면 그렇겠구나 하고 생각했겠지만 수십번을 택시타고 다녔던 길에서 그런일을 겪고보니 참 안타까웠습니다.

    손가락ㆍ별 추천 한방씩 부탁드려요. *^^*
    Posted by 멀티라이프
    • 이전 댓글 더보기
    • 김천령
      2010.09.30 11:27 신고

      난감한 일이군요.
      그것도 자주 다니는 길에....

      • 멀티라이프
        2010.10.01 00:51 신고

        그러게요..
        너무 잘 아는 길이였기에 더욱 씁쓸했던것 같아요.

    • 보거(輔車)
      2010.09.30 12:36 신고

      현재 택시업에 종사하는 종사자가 글을 읽기에는 그분이
      돈 천원때문에 양심을 팔았다고 보기에는 좀 씁쓸한 기분이 듭니다.

      고객들의 경우에는 매일 다니는 길이기에 평균요금이 계산이 되지만
      택시운전자의 경우는 출발지와 도착지가 같은 코스로만 다니는 것이 아니기에
      이런 오해의 소지는 충분해 보입니다.

      상황이 발생했을때 평소에 얼마정도 나오니 이정도 드리면 되냐고 물어 보셨으면
      좋았겠다 하는 생각이 드네요. ~

      마지막에 좋은 기분으로 아버님정도 되신 연세라 받고 내리셨다 하셨는데
      양심을 팔았다고 작성하신 것을 보니 동 업종에 종사하는 사람으로써
      속상한 생각도 듭니다. ~~

      모쪼록 오해가 있으셨던 부분인것 같습니다.

      언제나 행복한 날 만드세요.

      • 멀티라이프
        2010.10.01 00:52 신고

        좋은 내용의 댓글 감사합니다.
        제가 한달에 10번이상 택시타고 다니는 일정한 코스라서..
        더욱 씁쓸함이 컸던것 같네요.

    • costrama
      2010.09.30 13:19 신고

      그 정도는 약과인 듯 합니다. 저는 분당에 살고 있어서 대중교통이 끊기면 서울에서 분당까지 할 수 없이 택시를 이용하곤 하는 데요. 콜택시가 아닌 경우 야간할증과 시외지역 등을 두배로 받으려고 해서 싸운 적 있어요 ㅠ_ㅠ 요즘은 콜택시가 마음이 제일 편하니다.

      • 멀티라이프
        2010.10.01 00:53 신고

        야간에는 정말 문제에요..
        어떻게해서든 많이 받으려고 하니 말이에요..
        정해진 요금이 있는데 말이죠.

    • 라오니스
      2010.09.30 14:45 신고

      택시기사님들의 사정이 어려운 것이야 알겠지만...
      그래도 이렇게 하면 안될텐데라는 생각이 드는군요... ㅠㅠ

      • 멀티라이프
        2010.10.01 00:53 신고

        맞아요..
        아무리 어려워도 최소한의 선은 지켜야 하지요.

    • 아하라한
      2010.09.30 15:20 신고

      에휴...경제가 어렵고 먹고 살기 힘들다보니...
      이런 일도 생기는거 같습니다. 요즘은 메타기 개조는 않하겠죠...
      이전에 저두 이와 비슷한 일이 있었는데...쩝...
      싸우기도 뭐하고 해서 포기하고 그냥 주고 내렸었습니다.

    • 오븟한여인
      2010.09.30 15:36 신고

      전에 광명시살때 다리하나차이(서울-경기)로 2500원을 더받은택시아저씨들..
      그때 다리전에 하차해서 다리를 건넜죠,
      다리라봐야 30미터?
      편리하자고탔던택시에 기분상한일이종종있죠.

      • 멀티라이프
        2010.10.01 00:54 신고

        흠냐... 30미터에 2500원이라 >.<
        정말 당황스런 경험을 하셨군요.

    • 윤뽀
      2010.09.30 15:42 신고

      이런 상황 젤 싫어요
      강력하게 이야기 하자니 진짜 말씀처럼 부모님같은 분들.. 아님 할머니 할아버지... -_-;;;
      괜히 잘못한건 내가 아닌데 버릇없어 보이는 것 같고 그렇다니깐요

    • 문정애비
      2010.09.30 15:47 신고

      택시기사님이 정확한 요금을 몰랐을 확률이 높지요.
      두분중 한분이 평소에 얼마 나오느냐고 물었으면 되었을 텐데...아쉽습니다.

      저는 택시 이용할때, 잔돈 몇백원 나오면 그냥 내립니다. 동전 생기는 것도 귀찮더라구요.
      그런데 황당한 경우는, 갈때는 그냥 드렸는데 올때는 1~2백원이 넘어서 동전이 왕창 생길때 입니다.

      그런데 최근에는 1~2백원은 받지 않으시는 기사분들이 계시더군요. 백원때문에 기분이 좋아집니다. ^^

      • 멀티라이프
        2010.10.01 00:54 신고

        기사 아저씨가 뻔한요금이라도 자신있게 말씀하시길래..
        그러려니 했지요.

    • 보시니
      2010.09.30 16:24 신고

      그냥 마음 편하게 1000원 팁 주셨다 생각하시는게 나을 것 같습니다.
      기분은 상하셨겠지만... 1000원 스트레스로 몸축나는것도 또 손해 보는 일이잖아요~.

      제 친구의 택시에 관한 일화 하나가 생각나서 얘기해 볼게요~
      중국에서 유학생활을 하는데, 택시를 탈때마다 일부러 삥삥 돌더랍니다.
      처음엔 모르고 당하다가 나중엔 길을 알고 나니 당할 일이 없었는데, 택시 기사들은 무조건 삥삥 돌아가더래요.
      그래서 스트레스 풀겸 한국말로 기사한테 온갖욕을 하면서 택시 타는 일이 버릇이 되었답니다.
      "야, 임마 나 길 다 알거든? 돌아갈 생각하지 말고 제대로 가셔" 이런 식으로 말이죠.

      1년 후.
      공부마치고 우리나라 공항에서 택시를 잡아타자 마자, 혼잣말로 버릇처럼 한소리 했대요.

      "이새끼 또 쳐 돌겠구만.."


      중국에 비하면 우리나라 택시 기사들은 많이 나아진 것 같아요~

    • 새라새
      2010.09.30 17:12 신고

      저 같은 경우는 주주 택시를 타는 코스는 택시를 타고 미리 얼마정도 나온다고 애기를 하고 미터를 찍지 않고 가곤 하는데..
      아마 그 택시 기사님 나름데로 판단한 금액과 멀티라이프님의 금액이 맞지 않았을꺼라 생각을 하네요..
      그냥 이해하시고 넘기신거 잘 하셨습니다.^^

    • SPD
      2010.09.30 17:41 신고

      기성세대들은 잔돈푼에 목숨거는 경우가 많더라구요 좋은게 좋은거라고
      팁이라 생각하면 될듯 그나저나 일러스트 직접 그린건 아니죠?

      • 멀티라이프
        2010.10.01 00:56 신고

        직접 그리고 싶었으나..
        시간 관계상(?) 하나 가져다 사용했어요.
        다음에 이런 일러스트 필요한 글이있으면 직접 그려서 선보일게요 ㅎ

    • 전돈학 동해여행
      2010.09.30 17:58 신고

      저도 택시를 가끔 이용하는데 양심에 조금 금이가신분들이 가끔은 계시더라구요.... 좋은분이면 저또한 잔돈은 받지 않지만서두요. 멀티님처럼 저런분이라면 어떻게라두 받구 싶더라구요..그런데 보면 나이 지긋하시니.....그맘 알것 같네요

      • 멀티라이프
        2010.10.01 00:57 신고

        정말 욱하는데.. 아저씨 얼굴에 들이어진 주름을 보니..
        그냥 내리고 말았네요.

    • 비바리
      2010.09.30 20:25 신고

      정말 좋은분들도 계시지만..
      가끔..그런 기사님들도 계세요.

      뻔히 아는 코스를 돌아가는 그런...
      에효...이해는 하지만 왠지 씁쓸한 뒷맛은 한참 갑디다..

    • 파란연필
      2010.09.30 20:47 신고

      파르르님처럼 자주 다니던 길이라 말씀하셨다면 더 좋았을것 같아요...
      그래도 그냥 쿨하게 잘 넘기신것 같네요..

    • 커피믹스
      2010.09.30 21:03 신고

      ,저도 그런적 있어요. 일부러 빙빙 돌아가더군요. 뻔한길을요. 1000원 가지고 싸우긴 그래도
      택시아저씨 뒤통수가 좀 근질거렷을거에요.

    • G-Kyu
      2010.09.30 21:40 신고

      아..정말 액수의 문제가 아니라 양심을 속인 기사아저씨의 모습이네요
      하지만 멋지게 상황을 넘기신 멀티라이프님이 대인배 이십니다~!

    • 버드나무
      2010.09.30 22:36 신고

      모르는 길에 가면... 저렇게 빙빙 돌더라구요.

      • 멀티라이프
        2010.10.01 00:58 신고

        이번일도 모르는 길이였으면 이런 글 쓸일도 없었겠지요.
        가만 세어보니.. 적어도 100번이상 택시로 다닌 길이더라구요 >.<

    • Yujin
      2010.10.01 04:41 신고

      소신껏 운전해주는 택시기사에겐 그냥도 주고 싶은법인데...기분이 나쁠정도면 당연 얄짤 없음~ ㅋㅋ

      • 멀티라이프
        2010.10.01 08:40 신고

        맞습니다.
        너무 친절해서 잔돈 안받고 내리는 경우도 있는데..
        이런 경우는 정말 >.<

    • 한석규
      2010.10.01 16:55 신고

      저두 그런 비슷한 경험이 있는 데 참 씁쓸해 지더군요^^;
      잘 지내시죠?^^ 10월의 첫날이니 만큼 안좋은 일 잊어버리시고
      늘 좋은 일만 가득하시길 바라겠습니다^^

    • ㄴㄴ
      2010.10.03 22:37 신고

      자기도 몰랐겠죠. 맨날 그쪽으로 손님을 태워주는 게 아니니....
      불쌍하고 가엾게 느껴주세요.
      물론 저같아도 막상 당하면 화나죠.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