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을 하다보면 뜻하지 않았던 다양한 모습들을 보거나 기대하지 않았던 즐거운 일들을 겪기도 합니다. 저는 지난 10월의 마지막날과 11월의 첫째날에 화천을 다녀왔었습니다. 11월 한달이 무척이나 바쁘게 지나갈것이라는 사실을 알고 있엇기에 바람되 쇠고 마음도 다잡기 위해서 갔던 여행이었습니다. 짧은 1박2일의 시간동안 이곳저곳을 돌아다니며 화천의 아름다운 자연을 구경할 수 있었고, 북한강변을 따라서 만들어진 산책로인 산소길은 길지 않은 거리였지만 많은 생각을 정리할 수 있는 시간을 주었습니다. 제가 산소길을 방문했을때는 갑자기 추워진 날씨로 가을의 흔적보다는 겨울의 느낌이 더 많이 나고있었지만, 길 곳곳에서 뜻하지 않게 발견한 아름다운 문구들 덕분에 따뜻한 마음을 가지고 즐겁고 산책을 할 수 있었습니다. 어떻게 생각하면 단순하게 길을 꾸며두기 위해 만들어둔 것이라고 생각할수도 있겠지만, 글귀 몇개로 사람의 마음을 움직일 수 있다는 것만으로도 충분히 가치있는것이 아닌가 하는 생각을 해봅니다.



     산소길은 강변을 따라 만들어졌는데, 자연의 모습을 훼손하지 않고 최대한 간직한 상태로 사람들이 산책을 할 수 있도록 하다보니 곳곳에서 머리를 숙이거나 몸을 비켜가야하는 그런 장소가 종종 나옵니다. 그런곳이 나올때 마다 귀여운 글씨체로 사람들이 안전하게 산책을 할 수 있도록 작지만 눈에 쏙~ 들어오는 푯말을 달아두었습니다. 근데 "꽝!! 머리조심!"이라는 문구가 달린 나무 중에는 최홍만에게만 해당될것 같다는 생각이 들기도 했습니다.



     산소길 중간중간에 달려있었던 아름다운 말들은 참 많은 생각을 하게 해주었습니다. 길을 걸으면서 보는것보다 그 느낌은 덜하겠지만 여러분들도 한번 천천히 그 문구들을 읽어보면서 사색에 잠겨보는것도 좋지 않을까요? 아래 사진들은 통해서 한번 감상해보세요.











     아래 3장의 사진은 보너스(?)로 겨울에 느껴보는 가을의 끝자락 입니다. 물론 화천에서 만난 가을의 향기이구요. 조금 늦은감이 있지만 위에 올려둔 글귀들과 이상하게 잘 어울리는 느낌을 가진 사진들인것 같아서 함께 올려둡니다.







    손가락ㆍ별 추천 한방씩 부탁드려요. *^^*
    Posted by 멀티라이프
    • 이전 댓글 더보기
    • 이재형
      2010.12.06 08:31 신고

      글쓴이 마음도 예쁘지만, 사진도 참 예쁘네요.

    • 새라새
      2010.12.06 08:35 신고

      글들도 글이지만 그 글을 담아 놓은 인테리어(?)작품들도 좋은데요..
      조만간 산행한번 가서 재료 좀 모아봐야 겠어요 ㅋㅋㅋ

    • DDing
      2010.12.06 08:40 신고

      길을 걷는 또 다른 즐거움이 있네요. ㅎㅎ
      오늘은 두 주치의와 상담 좀 해야겠네요. ^^

    • 파란연필
      2010.12.06 09:02 신고

      걸을때마다 저런 글귀들을 본다면 발걸음이 훨씬 가벼워질것 같아요....
      이쁘게 잘 매달아 놓았네요... ^^

    • yemundang
      2010.12.06 09:13 신고

      누가 적어놓으셨는지.. 참 센스있으시네요.
      저런 글씨를 만나면 기분도 더 좋아질 것 같아요.
      한주 즐겁게 시작하세요. ^^

    • 제이슨
      2010.12.06 09:19 신고

      길을 걷다가 저런 글귀가 중간에 있으면 더 재미있을 것 같습니다~ ^^
      꽝 머리조심은.. 그 글자에 부딪힐 것 같다는 생각이 ㅎㅎ

    • ★입질의 추억★
      2010.12.06 09:43 신고

      가는내내 즐겁고 신날꺼 같아요. 배려해주는 글귀들을 읽으면서 기분도 상쾌해지는
      그런 곳 같습니다. 행복한 한주 여십시요~^^


    • 2010.12.06 09:48

      비밀댓글입니다

    • 털보아찌
      2010.12.06 10:07 신고

      재미있는 글귀들이네요.
      산을 오르되 마음에 여유를 가지고 명상을 할수 있는 시간이 될것같아요.

    • 달콤시민_리밍
      2010.12.06 10:59 신고

      좋은 글귀들 덕분에 걷는 길이 더 행복해질 것 같아요^^
      아이디어가 좋은것 같습니다~ㅎㅎ

    • Zorro
      2010.12.06 11:14 신고

      아름다운 사진과.. 좋은글귀들...
      즐거운 길이 되셨을거 같습니다^^

    • 파르르
      2010.12.06 11:34 신고

      오~~독특한데요..
      글을 읽다보면 발걸음이 더 가벼워질듯합니다..
      즐건 하루 되세요..멀티님~~!

    • 보시니
      2010.12.06 12:09 신고

      와... 여유로움이 느껴지는 산책로인것 같습니다.
      글귀 하나하나 읽으면서 느림의 미학이 무엇인지가 제대로 느껴지는군요.

    • 오붓한여인
      2010.12.06 12:38 신고

      글씨체도예쁘고 글귀도예쁘고,,
      아내와걷는이야기는 공감..
      한주 ㄹ화이팅하세요.

    • G-Kyu
      2010.12.06 13:18 신고

      이렇게 멋진 길이라면, 가도가도 새로움이 가득할 것 같습니다..!
      새로운 산책이 만들어 지니 신기 합니다!

    • 저녁노을
      2010.12.06 14:10 신고

      ㅎㅎ글씨체...글귀...정말 좋습니다.
      잘 보고가요.
      걸어보고 싶어집니다.

    • 버그하우스
      2010.12.06 15:27 신고

      손으로 쓴 손글씨와 글귀가 참 정감가네요^^

    • Yujin
      2010.12.06 16:00 신고

      어~ 멀티님..오랫만이예요? 산책길이 외롭지 않게 친구가 쓴것같은 손글씨들이 참 예쁘네요^^

    • 만물의영장타조
      2010.12.06 23:39 신고

      멋진 글귀들입니다. 두 주치의들이 항상 건강해야 할텐데요. ㅎㅎ

    • 악랄가츠
      2010.12.07 02:34 신고

      화전은 저에게 있어 제 2고향같은 곳이지요! ㅎㅎㅎ
      정작 카메라 들고는 아직 못가봤네요! ㅜㅜ
      언제 한번 출동해야겠습니다! ㅎㅎ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