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춘선 전철에서 목격한 어이없는 자리쟁탈전

2011.01.26 07:30 일상다반사/개인적인 생각



 경춘선 복선전철이 개통되고 많은 사람들이 이를 이용하고 있습니다. 사람들이 엄청나게 몰려들었던 개통초기에 비해서는 거품이 많이 빠지긴 했지만 여전히 북적이는 노선인것은 틀림없습니다. 경춘선을 이용하는 대부분의 사람들은 서울에서 춘천으로 가거나 춘천에서 서울로 이동하는 사람들도 중간역에 내리고 타는 사람은 그리 많지 않습니다. 그렇다보니 춘천행 전철이 출발하는 상봉역과 서울행 열차가 출발하는 춘천역에서는 앉아서 갈 수 있는 자리를 잡기위한 눈치싸움이 제법 치열하게 벌어지고 있습니다. 혹시나 자리를 잡지 못하게 되면 1시간이 넘는 시간을 서서 가야하니 자리를둔 보이지 않는 싸움이 있을 수 밖에 없을것 같습니다. 특히 많은 여행객이 이용하는 주말에는 자리쟁탈전이 더욱 치열한데, 지난 1월초 어느 토요일에 경춘선을 이용하면서 이해가 가는듯 하면서도 어이없고 황당한 다양한 자리쟁탈전 현장을 목격했습니다. 그래서 목격담에 지극히 개인적인 생각을 얹어서 이야기를 한번 해보겠습니다.


"대놓고 자리양보를 강요하는 사람들"
 상봉과 춘천을 오고가는 경춘선 전철은 급행은 1시간마다 있고 일반은 20분마다 있습니다. 그렇다보니 자리가 모자라기 마련이고 자리에 앉기 위해서 전철을 한번 보내고 20분을 더 기다려서 다음 전철을 타기도 합니다. 제가 경춘선을 이용한 날에도 많은 몇몇 사람들이 자리를 위해서 20분을 더기다리고 있었습니다. 저 또한 그들과 함께 맨앞에 줄을 서서 함께 전철을 하나 보냈습니다. 드디어 다음 전철이 도착했고 저를 포함해서 앞 전철을 보낸 사람들은 손쉽게 자리에 앉을 수 있었습니다. 그러나 이들 중 몇몇의 행복은 그리 오래가지 않았는데, 전철이 출발하면서 자리에서 일어날 수 밖에 없었기 때문입니다. 내용인 즉슨 전철이 떠나기 직전 등산복장을한 나이지긋하신분들이 전철에 탔고 이분들 중 한분이 주변에 앉아 있는 사람들에게 일일이 앞에가서 자리에 앉아야 겠으니 자리를 비켜달라고 했습니다. 그렇게 자리를 마련하고 함께온 분들이 자리를 잡고 앉았습니다. 조금 떨어진 곳에서 그 모습을 지켜보던 제 머리속은 아주 복잡하게 돌아갔습니다. 물론 우리의 오랜 정서에서 나이 지긋하신 분들에게 자리를 양보하는 것은 일반적인 상식입니다. 그러나 대놓고 자리양보를 강요하는 모습은 옳지 않다는 생각을 했습니다. 더구나 그렇게 강요에 의해서 자리를 양보 받은후에 고맙다는 인사 한마디 없는 것이었습니다. 여러분은 이런 일에 대해서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사람마다 생각하는 바가 다르기 때문에 이 이야기는 여기에서 마치며 옳고그름의 판단은 이 글을 읽는 분들에게 맡기겠습니다.


"럭비선수로 변신하는 사람들"
 춘천역에서 서울로 가는 전철을 탈때의 일입니다. 역시나 많은 사람들이 들어오는 전철에 탑승하기 위해서 긴 줄을 서 있었고, 문이 열리자 차례대로 타기 시작했습니다. 그런데 그 순간 어디선가 나타난 한 아저씨 2명이 마치 럭비를 하듯이 차례대로 타고 있는 사람들을 밀치며 번개같이 전철안으로 들어가서 자리에 앉는 것이었습니다. 그리고 자리에 앉아서는 아무런일도 없었다는듯이 숨을 몰아쉬며 만족한 웃음을 지으며 이야기를 나누더군요. 그 아저씨들에게 밀린 한 아주머니는 불쾌한듯 짜증을 내기도 했는데 아저씨 2명은 신경도 쓰지 않았습니다. 아무리 자리를 앉이 못하면 1시간 20분여를 서서가야 하지만 기초적인 질서도 지키지 않으고 다른 사람들에게 피해를 주면서까지 자리에 앉아야하는 것인가 하는 안타까운 마음이 들었습니다. 문득 이 글을 쓰고 있으니 요즘 광고에도 등장하는 초등학교 시절 배웠던 "바른생활"이 생각납니다.


"문앞 복도에 자리를 편 사람들"
 역시나 춘천에서 서울로 오면서 생긴 일입니다. 춘천역에서 많은 사람들이 타다보니 당연히 자리가 없이 서 있어야 하는 경우가 많이 있었고, 단체로 등산을 다녀온듯한 복장을 한 10여명의 사람들도 타고 있었습니다. 그분들은 서로 웅성웅성하더니 각자의 가방에서 간이 의자나 바닥에 깔 수 있는 것을 꺼내서 전철 문이 양쪽으로 있는 공간에 자리를 잡고 앉기 시작했습니다. 그런데 그렇게 자리를 잡은 사람들이 2-3명의 소수였다면 그다지 상관이 없었겠지만 10여명이나 되었기 때문에 복도는 물론 문앞까지 꽉 차게 되었습니다. 즉, 복도를 지나가려하거나 경유역에서 탈려고 하는 사람들에게 굉장한 불편을 주었습니다. 게다가 덤으로 모여 앉아있던 사람들은 시종일관 웃고 떠들며 마치 자기집 안방인냥 행동했습니다. 어린아이들도 아니고 다큰 어른들이 기본적인 예의도 지키지 않는 모습에 "나는 절대로 그러지 말아야지..."하는 다짐을 하게 되었습니다.

우리는 초등학교를 다니면서 바른생활을 다 배웠자나요???

손가락 추천 한방씩 부탁드려요. *^^*
Copyrights(c) Multilog,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Posted by 멀티라이프.

Leave your greetings here.

  1. 이전 댓글 더보기
  2. 모과 2011.01.26 07:41 신고  Modify/Delete  Reply  Address

    경춘선 요즘 경로 우대받는 분들 때문에 무척 복잡하다는 뉴스봤어요.^^
    철도는 제일 아름다운데...

  3. 생각하는 돼지 2011.01.26 07:46 신고  Modify/Delete  Reply  Address

    자리는 소중한 거니까요...ㅜㅜ

  4. 대빵 2011.01.26 07:56 신고  Modify/Delete  Reply  Address

    어릴 적 시골버스 타던 생각이 나는 풍경이네요.
    ^^*

  5. 김포총각 2011.01.26 07:56 신고  Modify/Delete  Reply  Address

    전철화가 되고 더 많은 사람들이 찾다보니 이런 저런 일이 발생하는군요.
    좀 더 남을 배려하고 공중도덕을 지킬 수 있는 마음을 모든 이들이 가질 수는 없는가 봅니다.~~

  6. 저녁노을 2011.01.26 07:59 신고  Modify/Delete  Reply  Address

    이긍...배려라고는 안 보여..안타깝네요.
    잘 보고가요

  7. 자 운 영 2011.01.26 08:38 신고  Modify/Delete  Reply  Address

    공중 도덕이거누가 시켜서 한느것아니죠 남을 위한 배려 어려서 부터
    몸에 베는습관 중요 할듯싶네요^

  8. 라이너스 2011.01.26 09:00 신고  Modify/Delete  Reply  Address

    스스로 알아서 해야하긴 한데...
    사실 일반 기차라면 좌석이 고정되어있어 자리 양보라는게
    우습긴한데... 전철이라면 자리를 양보하는게 맞긴하겠죠.^^;
    좋은글 잘보고갑니다. 멋진 하루되세요^^

    • 멀티라이프 2011.01.26 09:18 신고  Modify/Delete  Address

      분명 어르신들에게 자리를 양보하는건 옳은일인데..
      그게 강요에 의해서 이루어지고..
      고맙다는 인사한마디 없다면.. 그 과정이 틀린것 같아요.

  9. 조범 2011.01.26 09:01 신고  Modify/Delete  Reply  Address

    꼭 경춘선 전철에서만 일어나는 일은 아니죠~
    참 씁쓸하네요~
    잘보고갑니다.

  10. 도플파란 2011.01.26 09:11 신고  Modify/Delete  Reply  Address

    어이없는 일이군요... 참.. 어른이 어른 답다는 것은 어른으로서 본을 보일때 그런것인데...

  11. 제이슨 2011.01.26 09:14 신고  Modify/Delete  Reply  Address

    솔직히 창피합니다.
    기존의 질서는 무너지고.. 새로운 질서는 아직이니..
    애고애고.. 언제나 좀 멋있는 사회가 되려나요?

    • 멀티라이프 2011.01.26 09:19 신고  Modify/Delete  Address

      조금씩 좋아지겠지요 ㅎㅎ
      서로를 배려하는 마음을 조금씩만 가지면 되니까요`~ ㅎㅎ
      모든분들이 제이슨님 같으면 좋을텐데 말이에용~~

  12. 파르르 2011.01.26 09:54 신고  Modify/Delete  Reply  Address

    아직도 이런일이 많이 벌어지는군요..
    저야모...아직 경험을 못해봐서...ㅋ

  13. 예문당 2011.01.26 10:02 신고  Modify/Delete  Reply  Address

    바른생활 해야죠. 1호선도 무서워요. 전 경로석 근처는 아예 안간다는...

  14. KOOLUC 2011.01.26 11:01 신고  Modify/Delete  Reply  Address

    예전에 경춘선 코스 포스팅 보고 한 번
    놀러가야지 라는 생각을 하고 있었습니다~
    그런데 종점에서 타도 앉아서 갈 수 없다는
    이야기를 들었습니다~~~
    춘천 사는 한 동료는 주말에 집에 갈 때면
    자리를 양보 안하고 못 버틴다는 이야기를 하더라구요...ㅡ.ㅡ^
    배려가 절실하단 생각이 드네요...ㅡ.ㅡ6

  15. mami5 2011.01.26 11:19 신고  Modify/Delete  Reply  Address

    요즘 자리양보때문에 사실 고민이긴합니다..
    저같이 어중간한 나이는 노인측에도 안드니
    자리차지하고 앉았다 미안해서 일어나야 하니..^^;;

    무조건적은 양보는 정말 보기 싫고 하기 싫죠~~

    • 멀티라이프 2011.01.26 13:25 신고  Modify/Delete  Address

      맞아요..
      양보도 마음에서 우러나야하고..
      뭐~ 강요에 의해서 자리양보가 있었을때 고맙다는 이야기만 해도 조금은 괜찮을텐데 말이에요~

  16. 달콤시민_리밍 2011.01.26 12:55 신고  Modify/Delete  Reply  Address

    아 이런 사람들 때문에..ㅠㅠ
    대중교통 이용하기가 싫어요;
    솔직한 말로 양보 안해줘도 되는건데..
    양보해드리면 최소한 고맙다는 말이라도 해야하는거 아닌가요!!ㅠㅠ

    • 멀티라이프 2011.01.26 13:26 신고  Modify/Delete  Address

      그러게요!!!
      나이에 대한 예우는 해야겠지만..
      나이가 벼슬이라고 생각해서는 안되는데 말이죠.
      대우받을려면 그만한 모범을 보여줘야 하는것이지요.

  17. 윤뽀 2011.01.26 14:42 신고  Modify/Delete  Reply  Address

    이런 상황 너무 짜증나요
    말만 밖으로 심하게 하지 않을 뿐이지
    속으론 뭐 저런사람들이 다있나 하고 있다니까요 ㅠ

  18. 레오 2011.01.26 14:58 신고  Modify/Delete  Reply  Address

    경춘선으로 출퇴근 하시는 분들 너무 힘들다는 암울한 소식입니다

    등산 다니는 튼튼한 다리 가지신 분들에게 자리 양보가 필요 한가요 ??

  19. 안나푸르나 2011.01.27 01:08 신고  Modify/Delete  Reply  Address

    아름다운 경춘선이 퇴색되는것 같아 마음이 아픕니다.ㅠㅠ

  20. 베라드Yo 2011.01.27 14:23 신고  Modify/Delete  Reply  Address

    경로우대라고는 하지만!
    정말, 대놓고 말씀하시는 자리양보와,
    비록 말씀하시기 전에 먼저 자리를 양보해야 했으나,
    그러지 못한점 죄송한마음으로 조금찜찜한 마음으로 일어나겠지만,
    당연한거지만, 당연하다고, 고맙다는 말까지 빼먹으시면, 그건
    너무 하잖습니까!!
    ㅜ_ㅜ 휴...
    같은 경험에 괸히 욱해서 주저리 거리다 돌아갑니다..ㅠㅠ

  21. 멀티라이프 2014.10.24 06:37 신고  Modify/Delete  Reply  Address

    모토로라 v68

« Previous : 1 : ···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 : 85 : Nex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