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악의 문화재 관리상태에 화가났던 경주 기림사

2011.02.18 07:30 Travel Story./경상도,부산,울산

 얼마전에 경주 외곽에 자리잡고 있는 기림사를 찾아갔습니다. 기림사는 넓은 마당과 천수관음보살상이 특징인 사찰입니다. 개인적으로 아주 어릴적이 한번 다녀다고 이번에 오랜만에 부모님과 함께 찾아갔습니다. 기림사 안에는 국가지정 보물이 있어서인지 성인기준 1인당 3천원의 입장료를 받고 있었습니다. 입장료를 내면서 다소 비싸다는 생각이 들었지만 종교시설 이전에 하나의 문화재를 본다는 생각에 그만한 가치가 있을것이라는 생각을 하고 천천히 경내를 구경하기 시작했습니다. 길지는 않았지만 기림사까지 가는 길이 걷기도 좋아서 입장료에 대한 약간 안좋은 인상은 이미 잊어버리고 즐겁게 사찰 이곳저곳을 돌아다녔습니다.







 기림사에서 여행객을 가장 먼저 맞이하는 건축물은 진남루(↑) 였습니다. 진남루라는 이름은 임란때 기림사가 수군과 승병활동의 근거지로 활용되면서 붙여진 이름이 아닌가 하는 추측을 하고있고 이 건물의 기능이나 용도 및 건립연대는 정확하지 않습니다. 이 건물을 비롯해서 기림사의 거의 모든 건축물에서 볼 수 있는 대표적인 특징인 사람인()자 모양의 맞배지붕입니다. 진남루 다음으로 구경한 건축물은 약사전(↓)인데, 이 건물은 1600년대 이전에 겁립된 것으로 추청되고 있습니다.





 기림사 응진전(↑)은 아라한을 모신 건물로 신라 선덕여왕떄에 지어진 것으로 전하지만, 조선 후기에 중건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습니다. 응진전은 전체적으로 보아 18세기 조선 후기 건축양식을 갖추고 있으나 부분적으로 조선 중기의 특징을 포함하고 있기도 합니다.



 기림사에서 가장 알려진 건축물은 바로 대적광전(↑)입니다. 대적광전은 보물 제833호로 지혜의 빛으로 세상을 비춘다는 비로자나불을 모셔 놓은 법당을 가리킵니다. 이 건물은 신라 선덕여왕 12년(643)에 처음 건립된 것으로 전하며, 그 후 조선 인조 7년(1629)에 크게 중수 하였습니다. 철종 13년(1862)에 기림사에 큰불이 나서 경내 113칸의 건물과 동종이 모두 소실되었는데, 대적광전만은 화를 면하였습니다. 이 건물은 산사의 건물들이 주칸은 좁고 기둥은 높은 성향을 지닌 것과는 구별되어 결신한 구조와 장엄한 공간이 돋보이는 조선후기의 대표적 불전 가운데 하나입니다. 이런 대적광전을 꼼꼼하게 보다보니 조금 놀라운 것을 발견 했습니다. 그것은 바로 건물 곳곳에 녹슨 못이 박혀 있는 모습이었습니다. 고건축에 대한 지식이 거의 없긴 하지만 우리 전통의 건축방식이 맞춤방식이고 맞춤이라 아니라 현재의 건축에서 쓰는 못을 사용하면 건물이 상한다는 사실은 알고 있습니다. 실제로 녹슨 못이 박혀있는 곳곳에서 갈라짐이 일어나고 있기도 했고, 꼭 녹슨 못이 아니더라도 전체적으로 건축물의 관리가 굉장히 소흘하게 이루어지고 있다는 느낌을 받았습니다. 그래도 국가에서 보물으로 지정한 문화재인데 관리가 이정도 뿐인가 하는 안타까운 마음이 가슴속에 계속 남았습니다. 특히 입장료가 다른 사찰에 비해서 비싸다는 점이 떠오르면서 기분까지 나빠지고 말았습니다.



 어떤 분들은 제가 너무 민감하게 반응하는것이 아닌가 하고 말씀하실지도 모르겠습니다. 그런데 한가지 생각해볼 것이 있습니다. 몇년전 강원도 양양의 낙산사에 불이나기 전까지 제법 비싼 입장료를 받았었습니다. 그런데 낙산사가 화마에 휩쓸리고 한창 복구를 진행할 때 낙산사가 다시 일어날 수 있도록 도움을 준것은 지역주민들과 전국의 이름모를 성금 기부자들 이었습니다. 그런 과정이 있은후에 낙산사는 더이상 입장료를 받지 않았습니다. 아마도 종교시설 이전에 많은 사람들이 사랑하는 문화재라는 사실을 깨달았기 떄문이 아닐까 합니다. 물론 오랜된 우리의 전통건축물을 보수하고 관리하기 위해서는 굉장히 많은 돈이 든다는 사실은 분명합니다. 그렇기에 전국의 많은 사찰들에서 받고 있는 입장료에 대해서 별말없이 그 요금을 지불하는 것이겠지요. 하지만 단편적으로 기림사 대적광전의 모습만 보고 있노라면 정말 입장료가 너무너무 아깝게 느껴졌습니다. 



 기림사에는 다른 사찰에는 잘 없는게 하나 있는데 그것은 바로 천수관음보살상 입니다. 천수관음보살상의 모습을 자세하게 담고 싶었지만 사진촬영금지라는 표시를 보고 멀리서 건물만 사진속에 살짝 남겼습니다. 여기서 천수관음보살상은 많은 손을 가졌다는 뜻으로 딱 천개의 손을 가졌다는 의미라기보다는 굉장히 많은 손으로 중생을 구제한다는 의미가 아닐까 합니다. 실제로 호기심이 발동하여 손의 개수를 세어보니 6~700여개 정도가 되는것 같았습니다. 









 대적광전의 형편없는 관리상태를 보고 안좋아진 기분은 위 사진속에 보이는 넓은공간과 그 가운데 멋지게 자리잡고 있는 나무 한그루를 보고 있으니 이상하게 기분이 좋아졌습니다.  여유와 낭만이 느껴진다고 해야할까요. 잘 설명하지는 못하지만 분명히 기분좋은 느낌이었습니다. 그 느낌을 사진속에 담아보려고 정말 많은 사진을 찍었었는데 생각보다 눈으로 보고 느꼈던 그런 감정을 사진으로 그대로 느끼기란 쉽지 않구나 하는 것만 느끼고 말았습니다. 아직 사진내공이 턱없이 부족한 탓도 있겠지만요.

손가락 추천 한방씩 부탁드려요. *^^*
신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상북도 경주시 양북면 | 기림사
도움말 Daum 지도
Copyrights(c) Multilog,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Posted by 멀티라이프.

Leave your greetings here.

  1. 생각하는 돼지 2011.02.18 07:52 신고  Modify/Delete  Reply  Address

    다른 데는 돈 펑펑 써도....
    아마 이게 우리의 현실일지도 모르겠네요 ㅜㅜ

  2. 모피우스 2011.02.18 08:06 신고  Modify/Delete  Reply  Address

    멀티라이프님의 예리한 시선이 빛이 납니다.

    문화재 관리... 잘 이루어졌으면 하는 바램입니다.

  3. 파란연필 2011.02.18 08:15 신고  Modify/Delete  Reply  Address

    겉으로는 신경쓰는척 하는듯 보여도... 정작 이렇게 속속들이 보면.. 참 취약하다는것을 알 수 있는것 같아요...
    앞으로는 좀 나아지기를 바랍ㄴ디ㅏ.

  4. 안나푸르나 2011.02.18 08:24 신고  Modify/Delete  Reply  Address

    조금만 신경을 더 써도 저런조치는 하지 않을텐데.. 물론 예산문제도 있겠지만...
    아쉽습니다. 우리나라 역사가 자꾸만 소외되는 느낌이네요~~~

  5. 라이너스 2011.02.18 08:53 신고  Modify/Delete  Reply  Address

    자랑스러운 문화니, 문화재니 입으로만 이야기하기보다
    더 잘가꾸고, 보존해나가는것도 정말 중요할듯합니다.
    벌써 금요일입니다. 행복한 주말되세요^^

  6. 제이슨 2011.02.18 08:54 신고  Modify/Delete  Reply  Address

    많이 안타깝네요.
    보물로 지정될 정도면 상당한 것인데..
    또 입장료 3000원이면 다른 사찰에 비하면 비싸기는 비싸기도 한데..
    많이 아쉽네요.

  7. ★입질의 추억★ 2011.02.18 09:03 신고  Modify/Delete  Reply  Address

    관련 행정당국은 뭐하는건지~ 이런 이야기가 나올때마다 한숨이
    절로 나온답니다. 이렇게 포스팅이 되어 많은 분들이 읽고 알게되었음
    좋겠어요~ 멋진 금욜 되세요!

  8. black cow 2011.02.18 09:22 신고  Modify/Delete  Reply  Address

    사찰 안에 누가 머무르시면 그대로 괜찮은데 거주하지 않는 문화재는 정말 훼손 정도가 심한 경우를 많이 봤습니다.

  9. 옥이 2011.02.18 09:55 신고  Modify/Delete  Reply  Address

    마음이 안타깝네요~
    조금만 더 신경을 써 주면 좋을텐데요~~

    즐거운 하루 되세요^^

  10. 달려라꼴찌 2011.02.18 10:10 신고  Modify/Delete  Reply  Address

    나무 참 멋집니다 ^^
    한 여름에 시원한 그늘을 제공해주겠어요 ^^

  11. 예찬 2011.02.18 10:38 신고  Modify/Delete  Reply  Address

    경주의 문화재 사진..
    너무 잘 보고 갑니다^^
    멀티라이프님 오늘도 좋은 하루 되세요~~

  12. 최지은 2011.02.18 11:05 신고  Modify/Delete  Reply  Address

    몇몇분들에게 경주 관리상태가 안 좋다는 이야기 들었어요.. 제가 갔을 떄는 그저 오랫만에 가서 다 좋아보였는데.. 사실 이렇게 귀중한 문화재를 가지고도 잘 유지를 못해 잃어버리거나 한다면 정말 안타까운일인데 말이지요...

  13. misszorro 2011.02.18 11:44 신고  Modify/Delete  Reply  Address

    헐... 정말 안타깝네요;;
    경주에 자주 갔었는데 요긴 첨 봤어요
    입장료도 비싼데 관리는 허술하기 그지 없군요ㅠ
    이렇게 멋진 곳을 잃게 될까 걱정되네요

  14. 달콤시민_리밍 2011.02.18 12:51 신고  Modify/Delete  Reply  Address

    문화재는 정말 소중히 관리하고
    보존해야하는데 너무 하네요..
    안타까운 마음이에요ㅠㅠ

  15. G-Kyu 2011.02.18 23:31 신고  Modify/Delete  Reply  Address

    문화재는 돈으로 환산할 수 없는 귀중한 가치인 만큼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생각 합니다..!!

  16. e_bowoo 2011.02.19 05:59 신고  Modify/Delete  Reply  Address

    오래전에 한번 가본적이 있는데, 굉장히 넓은 곳으로 기억이 납니다.
    주말에 시간내어 한번 가보고 싶어지내요..
    주말 잘 보내세요..^^

  17. 권양 2011.02.19 12:29 신고  Modify/Delete  Reply  Address

    녹슨못..아..우리네 목조건물에 못이라니요 ㅠ,ㅠ좀 아닌듯 합니다 관리와 유지가 무엇보다 중요한 문화재의 보존..결코 강조해도
    지나침이 없겠지요. 부디 문화유산들이 안전하게 잘 유지되었음 합니다.^^/ 즐건 주말 되셔요

  18. KOOLUC 2011.02.19 23:15 신고  Modify/Delete  Reply  Address

    우리나라 문화재 관리 문제가 많죠~
    항상 일이터지고 나서 수습하는 풍토도
    빠른시일내에 사라져야 할텐데...

  19. 행인 2011.08.20 10:40 신고  Modify/Delete  Reply  Address

    제 생각은 좀 달라요..
    못은 아마 전등 같은 무언가를 달려고 박은게 아닐까요?
    신라시대에도 필요하면 못은 박았을 것 같아요.
    건물을 모셔두는 것보다는 실제로 사용하는게 사찰의 경우 더 맞는 것 같아요.
    물론 필요없는 못이 박힌채 방치된 거라면 빨리 뽑아야겠지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