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95년말 소각된지 알았던 대동여지도 목판이 국립중앙박물관 수장고에서 무더기로 발견되었다는 뉴스가 전국을 제법 떠들석하게 만들었습니다. 당시 증학생으로  어린편이긴 했지만 대동여지도는 초등학교시절부터 너무나 많이 들어오던 것이라 목판이 발견된 사실은 꽤나 충격이었습니다. 특히 중앙박물관 수장고에서 발견되었다는 것은 어처구니가 없는 일이기도 했습니다. 아무튼 이렇게 대동여지도 목판이 세상으로 나온지 15년이 넘는 시간이 흘렀고 2011년 대동여지도 간행 150주년을 맞이하여 국립중앙박물관에서는 기념 테마전을 개최하고 있습니다. 이 전시는 "대동여지도, 지도에 담은 동방의 큰나라"라는 제목으로 지난 4월 26일에 시작했으며, 다음달인 7월 24일까지 계속될 예정입니다.


     전시가 열리는 공간은 크지는 않지만 대동여지도가 간행되기전의 지도로부터 대동여지도 이후 우리나라 최초의 칼라지도까지 조선후기에 만들어진 다양한 지도를 전시하고 있습니다. 이번전시에서 다양한 지도를 보고 있으면 정밀한 기계가 존재하지 않았던 당시를 생각하면 우리 선조들의 기술이 얼마나 대단했는지 느낄 수 있습니다. 특히 대동여지도는 지금의 지도와 비교해도 정밀함에서 손색이 없다고 하니 정말 놀라지 않을 수 없습니다.

    ▲ 대동여지도를 찍은 목판(함경도 장백산 지역)

    ▲ 대동여지도의 일부 '제주도'


    ▲ 대동여지도의 일부 '진도'



    ▲ 대동여지도 북부지방

    ▲ 대동여지도 중부지방


    ▲ 철종 12년(1861)에 간행된 대동여지도 초간본

    ▲ 대동여지도를 찍은 목판(표제 부분)


    ▲ 소축척으로 제작한 대동여지전도




    ▲ 도성도


    ▲ 김정호가 처음 제작한 전국지도 청구도



    ▲ 김정호가 대동여지도 제작에앞서 제작한 채색 필사본 전국지도 동여도 일부


    ▲ 20리 방안으로 그린 우리나라 고을 지도

     지금처럼 GPS가 있는것도 아니고 정밀측정장비도 없지만 너무나도 정교하게 만들어진 지도를 보고 있으면 위에서도 말했듯이 정말 놀라지 않을 수 없습니다. 대동여지도나 청구도 등 국사책에서만 보던 지도들을 눈으로 직접보니 그 느낌은 많이 달랐습니다. 왜 백문이 불여일견이라는 말이 있는지 120% 이해할 수 있는 전시였습니다. 그래서 시간이 된다면 아이들과 함께 중앙박물관을 찾아서 살아있는 교육을 하는것도 좋은 나들이가 되지 않을까 합니다. 아직 전시가 1개월 이상 남아있기 때문에 한번쯤 꼭 방문해 보시기 바랍니다.

    손가락 추천 한방씩 부탁드려요. *^^*
    Posted by 멀티라이프
    • 귀여운걸
      2011.06.05 07:32 신고

      시간내서 꼭 한번 가봐야겠네요ㅎㅎ
      좋은 정보 제공해주셔서 감사드려요^^

    • 미스터브랜드
      2011.06.05 08:29 신고

      좋은 전시네요..어쩜 이렇게 그 시대에 지도를
      정확하게 만들었을까요..정말 그 능력에 찬사를 보냅니다.

    • 비바리
      2011.06.05 09:15 신고

      시간만 있다면 당장 달려가 보고 싶네요.
      모처럼 콧구멍 바람도 쐬구요..
      귀한 자료들 전시네요.
      연휴 잘 지내세요..

    • 저녁노을
      2011.06.05 11:09 신고

      귀한 자료 앉아서 보고가요.
      즐거운 휴이 ㄹ되세요

    • meryamun
      2011.06.05 17:03 신고

      현대적인 장비없이 이런 위업을 이뤄낸 조상들의 모습을 엿볼 수 있네요..
      중앙박물관이라고 하니 꼭 가 봐야겠습니다..

    • Wood Pellet Stove
      2011.10.10 10:30 신고

      시간내서 꼭 한번 가봐야겠네요ㅎㅎ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