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페인 마드리드 근천의 작은 전원도시, 아니 큰 마을이라는 표현이 더 어울릴지도 모르는 곳, 엘 에스코리알은 마드리드에서 기차로는 약 50분, 버스로는 1시간정도가 소용되는 곳이다.이 작은도시에는 규모에 어울리지 않게 마드리드 대학의 일부 캠퍼스가 있기도 하고, 엄청난 규모의 엘 에스코리알 궁전으로 불리는 엘 에스코리알 수도원 유적이 자리잡고 있다. 더구나 이 엘 에스코리알 수도원 유적1984년에 세계문화유산으로 지정된 곳이라고 하니 놀라지 않을 수 없었다.
     마드리드에서 기차를 타고 가면서, 산 중턱에 세워진 이 궁전이 어떻게 세계문화유산이 되었을까 하는 궁금증이 생겼다. 엄청난 규모 때문일까, 하나의 마을과 같았던 복합시설 때문일까 등등 여러가지로 생각해 보았다. 그러나 막상 그곳에 도착해보니 내 생각이 틀렸을지도 모른다는 생각이 들었다. 엘 에스코리알 궁전의 지하에는 카를로스1세(1500~1558, 신성로마제국의 황제로는 카를5세이며, 함스부르크가 출신으로 벨기에 태생이다. 페르난도 2세가 죽은뒤 스페인과 그 식민지를 계승했다.) 이후의 대부분의 국왕이 잠들어 있는 스페인 왕실의 영묘가 있었던 것이다. 시대별로 잘 모셔진 왕실의 무덤을 보고 있으니 우리나라의 종묘나 조선왕조 500년의 왕릉들이 세계문화유산으로 등재된것과 비슷한 이유가 이 곳 엘 에스코리알에도 작용한 것이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들었다. 물론 지극히 개인적인 추측일 뿐이다.


     1557년 생켕텡 전투(이탈리아 지배권을 둘러싼 프랑스와의 전투)에서 프랑스군을 격파한 펠리페 2세는그 승리를 기념하여 거대한 궁전 겸 수도원을 착고하기 시작했다. 펠리페 2세가 프랑스 앙리 2세를 격파하고 1559년 카토캉브레지 강화조약에 따라 나폴리를 점유했다. 1563년부터 짓기 시작한 이 궁전은 약 2600개의 창과 1200개의 문, 16개의 중정을 포함하는 대 공사를 거쳐 건축가 후안 바우티스타 데 톨레도와 그의 사후에 그 뒤를 이은 후안 데 에레라에 의해 21년이라는 긴 세월에 걸쳐서 완동되었다. 높이 95m의 원형 지붕이 있는 성당을 중심으로 오른쪽이 수도원이고 왼쪽이 왕궁이다.






     입구로 들어서면 우선 제왕들의 파티오라는 중정이 나오는데, 그 안쪽은 성당이다. 사진에 나오는 곳이 그곳의 정면이 되겠다.






     이 곳에는 4만권 이상의 장서가 있으며. 2700점에 이르는 예술적인 사본을 열람할 수 있다. 미술에는 큰 관심이 없어서 미술관이나 곳곳에 걸려있는 그림들을 유심히 살펴보지는 않았지만 엄청냔 양이 있다는 것은 느낄 수 있었다.


    엘 에스코리알 궁전의 전체모습을 한눈에 보기 좋게 모형으로 만들어 두었다.


     박물관이라고 해야할까, 궁전에서 사용하던 다양한 도굴들이 전시되어 있었는데, 특별한 장소를 마련해둔것이 아니라 성의 내부에 보기좋게 전시해 두었다.
















     화려하고 웅장한 궁전일 수록 드 넓은 정원을 보유하고 있다. 엘 에스코리알의 정원은 궁전의 규모에 비해서는 작은 편이다. 아마도 주변의 아름다운 자연 자체가 정원이 될 수 있었기 때문이었을까.. 주변의 정원은 산책하기 좋게 잘 정돈되어 있었는데 크게 화려해 보이지는 않았다.


     개인적으로 엘 에스코리알 궁전에서 가장 많은 시간을 두어 둘러본 곳은 아마도 이 곳 스페인 왕실의 영묘가 있는 지하 무덤이었다. 무덤안쪽에는 철저하게 사진촬영이 금지되어 있어서 카메라에 담지 못한것이 아쉽긴 했지만, 수 많은 혼령이 잠들어 있는 지하무덤에서 사진을 찍고 있는것도 조금 이상한 꼴일지 모른다는 생각에 아쉬움을 쉽게 떨쳐낼 수 있었다. 이 영묘로 들어서는 순간 나도 모르게 싸늘한 기운이 내 몸을 감싸는 듯한 느낌이 들었다. 이 곳을 방문했을때가 한 여름의 7월임을 생각한다면 오싹해질 것이다. 이 곳의 영묘는 시대별로 가족별로 잘 정돈되어 있었다.  
    Posted by 멀티라이프
    • 푸른솔™
      2009.11.24 21:25 신고

      멋진 곳이군요...
      저런 곳이 있었다니..
      다음에 스페인 여행을 가게 되면..
      도움 많이 받아야겠습니다.

      • 멀티라이프
        2009.11.25 11:06 신고

        아핫~
        마드리드에서 머물면서.
        주변 소도시를 많이 갈려고 노력은 했는데~
        생각보다는 많이 못 다닌것 같아요 ㅎㅎ

    • 블루버스
      2009.11.25 12:09 신고

      스페인 여행을 하면서도 여긴 못가봤습니다.
      궁전의 규모가 아주 크면서 볼거리가 제법 많은 곳이네요.
      기회가 닿으면 들러보고 싶습니다.^^

      • 멀티라이프
        2009.11.26 14:41 신고

        작은 도시이지만, 볼거리가 제법 있어요 ㅎㅎ
        전원도시라고 할까요~ 왠지 부자들이 사는동네 같은
        그런 느낌의 마을이에요 ㅎㅎ

    • 팰콘
      2009.11.25 12:14 신고

      무쟈게 부럽당~!

    • 바람될래
      2009.11.25 23:51 신고

      췟..
      스패인도 가구..ㅡㅡ
      나도 갈꺼야.. 흥흥...ㅎㅎㅎ

      • 멀티라이프
        2009.11.26 14:46 신고

        아핫~
        운이 좋아사 다녀온거에요.
        망설이지 말고 얼른 고고씽하세요!!

    • 나도갈까'
      2010.01.27 08:45 신고

      꼭 한번 가보고 싶은 곳이군요..언젠가 읽은 책이 이곳을 배경으로 했는데 ㅎㅎ..거기서 읽은 건데,,.당시 최신유행에 맞춰 지은 건물은 로마 교황청과 이 두 곳이 가장 유명했고 또 가장 닮았다 합니다.근데 교황청은 이탈리아인들의 기질 탓인지 밝고 모든 사람을 포용하는 듯한 느낌인데 이곳은 마치 세속의 검으로 가톨릭을 수호하겠다는 듯한(루터의 종교 개혁이후로 가톨릭이 좀 위협적인 상황이라) 궁전...그것도 수도원과 궁전이 결합된...엄격한 통치자였던 필리페 2세의 개인적인 성격이 그대로 드러난 건축이라고 평했던 기억이 납니다. 말 그대로 지구상에 나타난 해가 지지 않는 최초의 제국의 최전성기에 남겨진..그러나 너무나 개인적인 ..기념비적인 건축이군요.갈 기회가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