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세계적으로 빠른 경제성장을 하고 있는 국가인 베트남에는 빠른 성장만큼이나 다양한 사회문제가 발생하고 있다. 특히 쓰레기 문제는 굉장히 심각하고 베트남의 젖줄이라 불리는 메콩강에도 수 많은 쓰레기가 떠다니고 있다. 더 큰 문제는 베트남에 살고 있는 많은 사람들이 강에 아무 생각없이 쓰레기를 버리고 문제의 심각성일 모른다는 것이다.



     메콩강에 쓰레기가 넘쳐나는 것은 환경을 오염시키고 결국 그곳에 사는 사람들에게 좋지 않은 영향을 줄 수 밖에 없다. 그리고 메콩강에 떠다니는 수많은 쓰레기가 바다로 흘러가는데, 수십년이 지나도 계속 남아 있는 플라스틱은 전세계 바다를 떠다니게된다. 최근에는 베트남에서도 문제의 심각성을 인지하면서 환경운동도 하고 쓰레기를 처기하기 위한 노력을 조금씩 늘려가고 있는데, 일부의 움직임이고 그 움직임마저도 쓰레기를 치우기 위해서 벙커씨유를 사용하는 배를 이용하거나 또 다른 쓰레기를 발생시키는 방법을 사용하고 있는 아이러니한 일이 반복되고 있다.


    ▲ 메콩강 쓰레기를 치우고 있는 모습


    ▲ 쓰레기를 치우기 위해 플라스틱백을 이용 중



     한화그룹은 가파르게 경제성장을 하고 있는 베트남 시장에 한화에어로스페이스, 한화테크윈, 한화에너지, 한화생명 등 다수 계열사가 진출해서 왕성한 경제활동을 하고 있다. 그래서 베트남에 대한 사회공헌 활동으로 메콩강의 쓰레기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클린업 베트남 캠페인을 시작했다. 한화그룹은 단순하게 쓰레기를 치워주는 것을 넘어서 그 과정에서 어떤 오염물질도 배출하지 않는 방법을 이용하고, 관련된 내용들을 SNS를 이용해 확산시키면서 쓰레기 문제의 심각성을 알리고 베트남 국민들이 적극적으로 참여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고 있다.



     한화는 클린넙 베트남 캠페인을 위해서 메콩강에서 쓰레기를 치울 솔라보트를 만들었다. 태양광 패널을 이용해서 햇살로 에너지를 충전하고, 이 에너지로 솔라보트를 움직여 쓰레기를 치우는 것이다. 이번 캠페인은 2019년 6월 5일 2대의 솔라보트로 처음 시작되었고, 앞으로 그 영역을 더 넓혀갈 예정이다. 참고로 한화 솔라보트에는 한화큐셀의 고성능 태양광 모듈 큐피크 듀오을 사용했다.


    ▲ 클린업 베트남 메콩강 캠페인 시작을 알리는 기념사진



     위ㆍ아래 사진은 한화의 솔라보트가 실제로 메콩강에서 쓰레기를 수거하고 있는 모습인데, 운영은 캠페인을 시작한 빈롱성의 지방자치정부가 하고 한화그룹은 필요한 지원을 한다. 사진을 보면 쓰레기가 앞쪽으로 들어가는 모습을 확인할 수 있는데, 솔라보트 안에 컨베이어벨트가 있어서 쓰레기를 수거할 수 있게 제작되었다. 그리고 솔라보트는 전장 6.45m, 폭 2.3m, 높이 2.6m로 매일 6~7시간 정도를 운행한다고 할 때 280kg의 쓰레기를 수거할 수 있다.




     솔라보트가 열심히 쓰레기를 수거해도 강변에 있는 쓰레기는 얕은 수심때문에 수거하지 못한다. 그래서 다른 수단을 이용해서 직접 치워야 하는데, 캠페인이 시작된날에 수 많은 자원봉사자들이 현장을 찾아서 강변에 밀려온 쓰레기를 함께 치웠다. 이런 사회적 분위기가 확산된다면 메콩강의 쓰레기 문제는 당장은 아니더라도 장기적으로 조금씩 좋아질 것으로 기대된다. 국내든 해외든 사업을 펼치고 있는 시장에서 사회공헌활동을 하는 기업의 자세는 분명히 칭찬해야 하고, 그런 의미에서 한화의 클린어 베트남 캠페인은 분명히 좋은 의미를 가득 담고 있다.



    Posted by 멀티라이프 (Ha Donghu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