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 최대 규모의 미래 과학기술 인재 발굴 프로젝트 '한화 사이언스챌린지 2019' 본선대회가 지난 8월 20일부터 22일까지 3일간 경기도 가평에 위치한 한화인재경영원에서 진행됐다. 이 대회는 한화그룹이 대한민국의 인재육성을 위해 매년 펼치고 있는 의미있는 사회공헌 활동이다.



     올해로 9회째를 맞이한 한화 사이언스챌린지는 미래 노벨과학상을 꿈꾸는 학생들 총 429팀 858명이 지원했고, 3월초에 시작된 온라인 접수를 시작으로 1,2차 예선 등을 거쳐서 총 20팀의 본선진출팀이 가려졌다. 본선진출은 에너지 8팀, 바이오 5팀, 기후변화 3팀, 물 4팀으로 올해의 주제에 맞춰서 선발했다.



     특히, 온라인 접수부터 본선까지 모든 심사 과정을 블라인드 평가로 진행해, 출신학교나 등 다른 영향요소를 완전히 배제해서 공종성을 최대로 끌어올렸다. 이런 과정을 거쳐 본선에 진출한 20개팀은 2박 3일간 연구주제 아이디어 발표를 시작으로 동일주제팀간 토론발표, 연수성과물 전시 및 심사위원 질의응답을 위한 쇼케이스 심사까지 자신들이 준비한 연구과제 프로젝트에 대해 분야별 전문 심사위원들로부터 최종 쳥가를 받았다.


    ▲ 연주주제 발표 중인 대상 수상팀(이지웅, 이민우)


     6개월간의 대장정 끝에 대상의 영예는 충북과학고 이지웅, 이인우 학생에게 돌아갔다. '미세플라스틱을 막아라!'라는 슬로건을 내세운 이들은 '미세플라스틱 발생량 절감을 위한 녹말풀 및 셀룰로오스 기반 의료 코팅제 개발'이라는 주제로 녹말풀에 셀룰로오스와 향기캡슐을 더한 의류 코팅제를 제작, 합성섬유 세탁시 발생할 수 있는 미세플라스틱 발생량을 최소화해 환경오염을 줄일 수 있는 방안을 제안했다. 두 학생은 연주주제 창의성과 연구방법 논리성, 연구결과 신회성 등에서 고르게 높은 점수를 받았으며, 대상팀에게는 무려 4천만원의 상금이 부여된다.



     이 밖에도 금상과 은상 각 2개팀이 수상의 영광을 누렸는데, 대상팀을 비롯해서 은상 이상을 수상한 총 5개팀은 독일, 스위스 등 해외 우수 기관 및 대학을 방문할 수 있는 해외탐방 프로그램 참여 기회도 주여진다. 그리고 본선에 진출한 20개팀 모두에게 한화그룹 인사지원시 서류전형 면제 혜택이 주어진다. 여러가지 면에서 수상 학생들에게 실질적인 혜택이 빵빵하게 지원되는 대회다.


    ▲ 한화 사이언스챌린지 2019는 많은 학생들이 참여함


    ▲ 한화 사이언스챌린지 2019 예선 모습(1)


    ▲ 한화 사이언스챌린지 2019 예선 모습(2)



     한화 사이언스챌린지 2019가 학생들을 대상으로 한다고해서 그 내용이 학생수준일거라고 생각하면 큰 오산이다. 참여 학생들이 각 분야에서 창의적이고 신선한 아이디어를 논리적이고 체계적으로 풀어내서 심사위원들을 여러번 놀랐다는 후문이다. 가끔 우리사회는 전문성을 논할때 나이와 학력으로 줄일 세워버리는데, 그렇지 않을 수 있다는 것을 한화 사이언스챌린지 2019에 참여한 핵상들이 잘 보여주었다.


    ▲ 한화 사이언스챌린지 2019 심사(1)


    ▲ 한화 사이언스챌린지 2019 심사(2)



     한화 사이언스챌린지는 2011년 처음 시작된 이후로 이번 9회대회까지 총 5,784 12,233명이 참가했으며, 그 중 206팀이 수상의 영관을 안았다. 한화 사이언스챌린지가 매력적인 또 하나의 이유는 대회가 끝났다고 해서 인연이 끊어지는 것이 아니라 수상자들에 대한 지원과 네트워크 형성을 지속적으로 이어간다는 것이다. 그래서 희망자를 대상으로 동계캠프를 열기도 하는 등 과학을 사랑하는 학생들이 꿈을 이어나갈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가고 있다.


    ▲ 한화 사이언스챌린지 2019 참여자들의 화이팅 넘치는 사진들



     한화 사이언스챌린지 2019는 이제는 명실공히 대한민국 최고의 학생 과학경진대회가 되었다. 어떤 이들은 이 대회가 과학고 등 특목고 학생들을 위한 잔치가 아니냐고 하는데, 특목고 출신이 아닌 학생들도 좋은 성과를 내기도 했다. 과학에 대해 조금 더 심층깊게 공부할 수 있는 환경을 갖추고 있는 특목고가 조금 더 유리한 조건일수는 있지만, 누구나 참여할 수 있고 블라인드 심사가 이루어지는 만큼 모두에게 문이 열려있다. 그래서 2014년 금상을 수상한 우성욱학생은 집에서 키우는 불가사리의 욕조만 깨끗한것을 보고 어떤 성분이 물이 맑게하는지를 연구했고, 2017년 금상을 수상한 정유나, 조민지 학생은 흰다리새우의 제자리 유영을 보고 시추선의 효율증진을 위한 아이디어를 얻었다. 2019년 대회는 막을 내렸지만 2020년에 제 10회 한화 사이언스챌린지가 열릴 것이기 때문에, 지금부터 차근차근 준비하는 것도 좋을 것이다.



    Posted by 멀티라이프 (Ha Donghu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