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가 상대적으로 저렴한(?) 5G 스마트폰 갤럭시A90 5G를 9월 4일 공식 출시했다. 갤럭시A90 5G는 프리미엄 라인업이 아닌 첫 5G 스마트폰으로 일각에서는 보급형이라고 지칭하고 있지만, 사실상 프리미엄 라인업에 근접한 준프리미엄 모델이다. 가격이 89만 9800원으로 봄에 출시된 갤럭시S10e와 동일하다.



     갤럭시A90 5G는 블랙과 화이트 2가지 색상으로 이동통신 3사와 자급제 모델 모두 판매중이고, 5G 서비스를 사용하고 싶으면서 단말기에 돈을 조금이라도 덜 투자하고 싶은 사람에게 괜찮은 스마트폰이다.



     위 표를 통해 스펙을 들여다보면 프리미엄 스마트폰에 들어가는 스냅드래곤 855 AP를 탑재했다. 갤럭시S10 시리즈나 노트10 시리즈가 국내 출시모델에 엑시노스를 탑재하면서 스냅드래곤 855에 대한 아쉬움을 드러내곤 했는데, 그런 이들에게 갤럭시A90 5G가 대안이 될 수 있다. 이 녀석의 스펙을 보고 가장 먼저 든 생각은 샤오미가 AP에 스펙 몰빵을하고 가격을 낮춰서 판매하는 포코F1이나 미9 등이 떠올랐다. 전체적으로 AP나 전면 디스플레이 초음파 지문인식, 5G 지원 등을 제외하면 중급형 수준이다.



     카메라는 후면에 3개의 렌즈를 장착했는데 4800만화소 메인렌즈, 800만화소 광각렌즈, 500만화소 심도용 렌즈로 구성되었다. 요즘 흔히 중급형 라인업에서 발견할 수 있는 후면 카메라 구성이고, 메인렌즈도 OIS는 지원하지 않는다. 대신 영상촬영시 갤럭시S10 시리즈에 처음 적용된 전자식손떨림방지기 영상촬영 기능인 슈퍼스테디를 사용할 수 있다. 제품의 가격을 생각하면 3200만화소 전면카메라에 AF와 OIS가 모두 빠진 것은 이해하더라고 후면 메인카메라에 OIS가 빠진 것은 많이 아쉽다.


    ▲ 슈퍼스테디를 지원하는 갤럭시A90 5G



     갤럭시A90 5G는 전면 디스플레이내장 지문인식을 사용할 수 있는데, 광학식이 아닌 프리미엄급에 들어간 초음파 방식을 적용했다는 이야기가 인터넷에 돌아다니고 있다. 그래서 이런저런 경로를 통해 확인해봤는데 광학식이 적용되었다. 광학식과 초음파식은 각기 장단점이 있는데, 기술의 수준이 동일하다는 가정하에 보안성은 초음파식이 조금 더 우수하고 반응속도는 광학식이 조금 더 우수하다. 


    ▲ 삼성페이를 사용할 수 있는 갤럭시A90 5G


     갤럭시A90 5G가 출시되고 팀킬을 하는 것이 아니냐는 의견이 여기저기서 터져나오고 있다. 개인적으로도 5G를 지원하고 스냅드래곤 855를 탑재한 것을 생각하면 퍼포먼스 면에서는 충분히 인상적인 스마트폰이다. 이 녀석은 갤럭시노트10 시리즈와 갤럭시폴드 사이에 나오면서 구매혜택은 그리 많지 않은데, 제조사에서 주는 혜택만 살펴보면 해치 프리미엄 3개월 이용권, 유튜브 프리미엄 2개월 무료 이용권을 증정한다. 끝으로 갤럭시A90 5G를 충분히 사용해보고 9월2주차에 실사용 리뷰를 올릴 예정이다.

    Posted by 멀티라이프 (Ha Donghun)
    • 궁딩
      2019.09.06 01:18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