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의 2019년 하반기 플래그십 스마트폰 V50S ThinQ는 한층 업그레이드된 듀얼스크린과 함께 등장했다. 스펙적으로나 기능적으로나 전작이라 할 수 있는 V50 ThinQ와 비교해서 많은 부분이 바뀌었는데, 오늘은 스마트폰을 선택하는데 중요한 요소 중 하나로 자리잡은 카메라를 집중적으로 살펴본다. 


    ▲ LG V50S ThinQ & 듀얼스크린



     V50S ThinQ의 전면카메라를 먼저 살펴보면 가장 눈에 띄는 부분은 3200만화소 렌즈를 탑재했다는 것이다. 그래서 셀피촬영을 할 때 굉장히 만족스럽다. 아래 비교 사진을 보면 전체적으로 색감의 표현이 정확해졌다는 것을 알 수 있다. 그리고 부분 확대를 해보면 선명도가 많이 향상되어서 있는 그대로를 정말 잘 담아낸다는 것을 확인할 수 있다.


    ▲ 색감의 표현이 정확해진 LG V50S ThinQ의 전면카메라


    ▲ 선명도가 향상된 LG V50S ThinQ의 전면카메라



     전면카메라와 듀얼스크린을 함께 이용하면 듀얼스크린에 장착된 디스플레이를 반사판으로 활용할 수 있다. 셀피 촬영시에 다양한 보정을 하곤 하는데 처음 촬영할 때 더 좋은 사진을 만들 수 있다면 가장 좋다. 그래서 상단메뉴에서 플래시를 누르면 위 사진과 같이 반사판을 켤 수 있고, 이를 잘 활용하면 화사한 셀피촬영이 가능하다. 이때 반사판의 색온도를 조절할 수 있기 때문에 본인의 얼굴에 맞게 세팅할 수 있다.


    ▲ LG V50S ThinQ 반사판 활용 셀피 촬영(1)


    ▲ LG V50S ThinQ 반사판 활용 셀피 촬영(2)



     V50S ThinQ의 전면카메라는 스펙적으로 화소수뿐만 아니라 센서크기도 전작에 비해서 눈에 띄게 변화했는데, 무려 1/2.8인치 이미지센서가 들어갔다. 그래서 화소수가 늘어난만큼 이미지센서에서 제대로 소화가 가능하기 때문에, 앞에서도 비교사진을 봤지만 셀피촬영 결과물이 훌륭하다. 그리고 하드웨어 향상과 함께 4K 촬영이 가능해져서, 전면카메라를 이용해서도 다양한 영상을 촬영할 수 있다. 특히 요즘 크리에이터를 꿈꾸거나 활동하고 있는 사람이 장비에 대한 고민이 많은데, V50S ThinQ는 충분히 크리에이터를 위한 장비로 괜찮다.



     1인 크리에이터가 영상촬영을 할 때 누군가 봐줄 수 없어서 본인의 모습을 보고 싶어서 틸트액정이 장착된 카메라를 찾곤 하는데 V50S ThinQ의 전면카메라에 듀얼스크린을 더하면 참 괜찮다. 듀얼스크린을 단순하게 거치대로 사용해서 촬영하는 것도 가능하고, 위 사진처럼 프롬프터앱을 이용해서 말해야 하는 멘트를 보면서 촬영하는 것도 가능하다.



     LG V50S ThinQ의 후면에는 듀얼카메라가 장착되어 있어서 일반각과 광각 촬영이 가능하다. 망원렌즈가 사라져서 조금 아쉽긴 하지만 메인카메라로 디지털 2배줌을 하는 것과 큰 차이가 없기 때문에, 2배줌 망원촬영도 문제 없다. 그리고 기능적으로 업그레이드된 부부분이 있는데, ASMR모드가 가장 인상적이다. ASMR모드는 후면카메라 뿐만 아니라 전면카메라를 이용할때도 사용할 수 있다.



     동영상 모드로 들어가면 우측하단에 ASMR버튼이 있고 이를 누르면 위 사진처럼 흰글씨가 노란색으로 활성화된다. 그리고 이 상태에서 영상촬영을 시작하면 아래 사진에서 보는 것처럼 좌측상단 촬영시간 아래에 ASMR이 표시되어 있다. 실제로 유뷰트 영상을 촬영하면서 ASMR모드를 사용해봤고, 사용하지 않을때와 사용할때가 어떻게 다른지 보여주기 위해서 영상을 하나 첨부해둔다.  



    ▲ LG V50S ThinQ 카메라 ASMR 모두 테스트 영상



     LG V50S ThinQ의 카메라는 듀얼스크린과 함께할 때 그 사용성이 더 좋아지는데, 앞에서 소개한 내용 이외에 미러모드를 사용할 수 있다. 미러모드는 왼쪽 위에 있는 메뉴를 누르면 되고, 미러모드 상태에서 아래사진과 같이 사용하면 수직촬영이 가능하다. 요즘 음식사진을 촬영할 때 일어나서 위에서 찍곤 하는데, 미러모드를 이용하면 정말 편하다.



    ▲ 미러모드는 화면을 같이 보는 것 뿐만 아니라 셔터도 사용 가능



     LG 스마트폰에는 오래전부터 전문가모드를 적용해서 직접 카메라 세팅을 해서 사진 및 영상촬영을 할 수 있다. V50S ThinQ 역시 그러한데 LG의 전문가모드는 최대 30초 장노출이 가능하다. 듀얼스크린이 나오기 전에는 장노출을 사용하기 위해서는 삼가댇에 장착하거나 별도의 거치대가 필요 했는데, 듀얼스크린을 이용하면 각도를 조절하면서 자유롭게 거치가 가능하다. 그래서 장노출사진도 편안하게 촬영할 수 있다.


    ▲ 전문가모드 장노출 사용시 듀얼스크린 거치하기



     LG V50S ThinQ의 전후면 카메라는 듀얼스크린을 더하면 정말 다양한 활용이 가능하다. 위에 언급하지 않은 기능중에 AI액션샷도 있는데 저조도 환경에서 AI기능이 자동으로 액션샷을 활성화시키고 움직이는 피사체를 빠르게 포착해서 흔들림없는 사진을 만들어낸다. 이 기능은 조명이 좋지 않은 곳에서 굉장히 유용하게 이용할 수 있다. 기본적으로 요즘 나오는 스마트폰 카메라들의 성능이 상향평준화 되어서 기능적인 부분이나 사용성이 굉장히 중요한데, 그런면에서 V50S ThinQ는 사용자들이 정말 유용하게 사용할 수 있는 요소들을 가득 넣었다. 아마도 이 녀석을 직접 사용해보면 그 매력을 더욱 진하게 알 수 있을 것이다.


    Posted by 멀티라이프 (Ha Donghu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