몇일전 친구에게 "냐 너 그거 들어봤어?" 하고 물어봤다. 친구는 당연히 "뭐?"하고 다시 물었고 난 "모건부부!!"라고 대답을 하였다. 순간 친구의 얼굴이 굳어지면서 두 주먹엔 힘이 들어가고 있는 모습이 보였다. 그래서 영화제목 가지고 장난을 친거라고 하자 뭐 그런 제목이 다 있느냐는듯한 반응을 보여주었다. 그렇다!! '들어는 봤니? 모건부부'는 조금은 촌스럽고 조금은 가벼워 보이는 제목이다. 반대로 생각해보면 촌스러워서 사람들의 머릿속에 각인이 잘되고, 가벼워서 코미디 제목으로써 제격일지도 모르겠다. 혹시 코미디는 없고 지루한 로맨스만 있으면 큰일인데 하는 걱정을 하고 극장을 찾아 영화를 보기 시작했고, 이야기가 진행되면서 걱정은 어느순간 사라지고 없었다. 뛰어난 작품성이 있는 것은 아니지만 웃고 즐기기에 더 없이 좋은 로맨틱 코미디 한편을 보고 있는 듯한 느낌을 받았기 때문이리라.

    '들어는 봤니? 모건부부'의 줄거리는..
    화려한 도시 뉴욕의 잘나가는 모건 부부가 킬러에게 찍.혔.다!
    뉴욕시가 인정한 실력있는 부동산 중개업자 메릴 모건(사라 제시카 파커)과 잘나가는 변호사 폴 모건(휴 그렌트)은 흠 잡을 데 없어 보이는 완벽한 선남선녀. 하지만 법적으로(!) 부부인 이들은 폴이 저지른 한 순간의 실수로 몇 달째 별거 중이다. 폴은 메릴의 마음을 되돌리려 하지만, 점심 저녁으로 꽉 찬 살인적인 스케줄마저 둘 사이를 방해한다. 그러던 어느 날, 극적으로 데이트에 성공한 폴과 메릴은 근사한 레스토랑에서 식사를 마친 후 귀가하던 중 보지 말아야 할 광경을 목격하는데……바로, 살인 현장에서 범인과 눈이 마주쳐 버린 것! 이제, 완전 범죄를 꾀하는 국제적 킬러가 두 사람을 쫓기 시작하고, 폴과 메릴은 서로 간에 껄끄러움이 남아 있는 채로 FBI의 증인 보호 프로그램에 의해 생면부지 외딴 깡촌으로 함께 보내지는데…
    2010년 1월 28일, 버라이어티한 깡촌 로맨스의 시작! 그 끝은?
    들어는 봤니? 모건부부 상세보기

    유쾌함이 있는 로맨틱 코미디 영화
     로맨틱 코미디라고 불려진 많은 영화들이 다소 지루하고 따분하다는 기억들을 가지고 있는 사람들에게 한번쯤은 보라고 권하고 싶은 영화가 바로 '들어는 봤니? 모건부부'이다. 사실 이영화의 소재는는 특별하지가 않다. 뉴욕에서 생활하던 뉴욕토박이 여자와 영국 남자가 귀가막힐정도로 한가로운 시골마을에 살게 되면서 생기는 에피소드를 다루고 있는데 도시 사람들에게는 특이하지만 시골사람들에게는 너무나도 당연한 일상의 모습을 보여준다. 이러한 삶 속에서 폴(휴 그랜트)와 메릴(사라 제시카 파커)이 펼치는 이야기는 엉뚱하면서도 재미있다. 이 영화를 본다면 영화가 끝이 났을때 남게되는 여운이나 느낌이 특별하게 없지만 영화를 보는 순간 만큼은 충분히 웃고 즐길 수 있을 것이다.


    도시 생활에 지친 사람들에게, 한줄기 희망의(?) 빛을 보여준 영화
     이 영화에 공감이 간다면 그것은 아마도 주인공들이 경험하게 되는 시골생활에 대한 동경 때문일지도 모른다. 킬러에게 쫓겨 증인보호프로그램으로 깡촌에서의 생활을 시작하게 된것은 관객들에게 별루 중요한 포인트가 아닐 것이다. 물론 이 영화를 만든 사람들도 그것은 하나의 장치로 사용했을뿐 별거 중이었던 부부가 깡촌 생활을 통해서 다시 사랑을 키우게 되는 로맨스를 그려내려고 했던 것일 것이다. 그러다 보니 도시에만 살다온 이들에게는 무척이나 적응되지 않는 정겨운 전원생활이 등장한다. 말타기, 사막에서의 조깅, 총 쏘기, 젖소의 우유짜기 등 도시인들에게는 한번쯤은 해보고 싶은 그런 것들이다. 그래서 이 영화를 보는 관객들이 간접적으로나마 대리만족을 하게끔 해주는듯 하다. 특히 영화의 끝자락에 등장하는 작은마을의 축제모습은 현대인들이 너무나도 그리워하는 사람냄새나는 그런 모습일지도 모르겠다.


    로맨틱 가이 '휴 그랜트' 와 골수 뉴요커 '사라 제시카 파커의'의 완벽한 연기
     이 영화가 재미있다고 느끼는 것은 두 주연배우의 연기가 그만큼 탁월했기 때문일 것이다. 만나기만 하면 티격태격한 연기에서부터, 좌충우돌 깡촌생활 연기까지 두 명의 배우가 이 영화가 필요로 하는 모든 요소를 마음껏 연기했다고 볼 수 있다.  이 영화에서 두 배우의 연기는 무엇이라고 설명하기는 힘들지만, 영화속 캐릭터로 완벽히 싱크로 된것은 분명하다.

    조금 멀어져 있는 부부들에게 던져주는 메시지
     앞에서 영화가 끝나고 특별하게 남는것이 없다고 했는데, 만약에 결혼을 한 기혼자에게는 조금 다른 느낌을 줄 수 있을지도 모른다는 생각을 해본다. 양화속의 두 주인공은 3개월째 별거를 하다가 본의아니게 깡촌생활을 통해서 사랑을 다시 찾게 된다. 그 과정을 유심히 들여다보면 사이가 좋지 않거나 좋거나 상관없이 부부생활에 도움이 될만한 세가지 정도의 포인트가 있다. 첫째는 둘이 함께 웃으면서 이야기 할 수 있는 것들을 공유해야 한다는 것, 둘째는 주변 사람들의 이야기를 들어보고 조언을 구하면서 살아야 하다는 것, 셋째는 항상 상대방의 이야기를 진심으로 들어주고 존중해 줘야 한다는 것이다. 적고보니 너무나 당연한(?) 내용들이다. 하지만 살아가면서 이 세가지를 모두 해나가기란 쉽지 않을지도 모른다. 혹시 지금이 그런 시기라면 '들어는 봤니? 모건부부'를 함께 보면서 떨어져가는 부부의 정을 키우는 것도 나쁘지 않을 것 같다.
      또는 Add to Google로 구독을 하셔도 됩니다.
    Posted by 멀티라이프 (Ha Donghun)
    • kupuler
      2010.02.01 17:27

      리뷰 잘 봤습니다. 꼭 보고 싶어지네요.

    • 에코홈탄성코트
      2010.02.01 17:47 신고

      스틸컷들 뽀샵하셨나요? 영화에서 휴 자글자글하던데^^

      • 멀티라이프
        2010.02.01 20:02 신고

        그냥 다음 스킬컷 가지고 왔어요~
        영화사측에서 했나봐요 ㅋㅋ

    • 펨께
      2010.02.01 20:06

      이영화 광고를 통해 보긴 봤는데
      아직 구경을 못했네요.
      리뷰 잘 보고갑니다.

      • 멀티라이프
        2010.02.01 21:40 신고

        아하 그렇군요 ㅎㅎ
        생각보다 개봉관이 작아서 보는 시간
        맞추기가 쉽지 않더라구요~

    • 라라윈
      2010.02.02 05:46

      정말 제목이 너무 아쉬워요..
      볼만한 영화인데, 제목에서 호감을 뚝 떨어트리는 것 같아요...

    • 바람될래
      2010.02.02 09:58

      내용은 괸찮은듯한데.
      이거 보면 화날꺼같은 생각이 조금 드는건 왜일까..ㅡㅡ

    • 커피믹스
      2010.02.02 10:48

      휴그랜트나오는거 은근히 재밌죠
      보고싶네요^^

    • gosu1218
      2010.02.07 11:19

      덕분에 재미있게 잘 봤습니다. 약속한, 트랙백 걸고 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