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통 우리 주변을 둘러보면 굶는 아이들의 모습은 잘 볼 수 없습니다. 아마도 인터넷을 하면서 여유롭게 이 글을 읽을정도가 된다면 더욱 그럴지도 모르겠습니다. 하지만 국내에 빈곤으로인한 결식 아동이 70여만명에 이른다는 통계를 알고나면 놀라지 앟을 수 없습니다. 저또한 방송이나 여러가지 경로를 통해서 굶는 아이들에 제법 있다고는 알고 있었지만 상상이상으로 이렇게 엄청난 아이들에 하루 끼니를 걱정하면서 살아간다고는 생각하지 못했습니다. 그래서 오늘은 굿네이버스에서 이러한 빈공가정 아이들을 위해서 2002년부터 여름방과 겨울방학에 열고 있는 희망나눔학교에 대해서 소개해 보겠습니다. 희망나눔학교는 현재까지 1,553개교 36,283명의 아이들을 대상으로 방학동안 교육과 문화체험학습, 점심 급식을 지원하는 등의 프로그램을 진행하는 것으로 올해도 어김없이 여름방학을 맞이하여 희망나눔학교가 진행될 예정입니다.

     

     보통의 아이들은 여름방학이 되면 산과 계곡 또는 바다로 떠날 생각을 하면서 즐거운 상상을 하곤 합니다. 그러나 빈공가정의 아이들은 점심은 무엇을 먹을까? 오늘 하루는 무엇을 하면 시간을 보낼까? 라는 무거운 고민을 할 수 밖에 없습니다. 하루에도 여러개의 학원을 바쁘게 다니는 아이들이나 그런 아이들을 키우는 부모들의 입장에서는 이해할 수 없는 그런 모습일지도 모르는 안타까운 이야기가 우리 주변에 있습니다. 사실 이글을 쓰고 있는 저도 상식으로 빈곤가정 아이들의 고민을 이해는 하지만 마음으로 그 아이들의 심정을 이해하지는 못하고 있을지도 모릅니다. 그러나 한가지 확실한건 우리의 작은 나눔이 모이면 이런 아이들에게 희망을 줄 수 있지 않을까 하는 확신은 가지고 있습니다. 그렇다면 어렵게 살아가는 아이들의 작은 고민에 귀를 기울여 보겠습니다.


    "배고픔보다 더 서러운 일은 외로움을 견디는 일"
     방학이 시작되면 친구들은 유난히 바빠집니다. 학원으로, 수영장으로, 여행으로 여기저기 할 일도 갈 곳도 많기 때문입니다. 할머니와 둘이 살아가는 수정이는 하루종일 혼자 집을 지켜야 하는 방학이 도무지 반갑지 않습니다. 물에 말아 김치와 함께 혼자 챙겨먹는 점심보다 더 서러운 일은 하루 종일 어두운 집을 지키는 일입니다. 이번 여름방학도 수정이에게는 너무나 길 것만 같습니다.



    "라면이라도 배불리 먹고 싶은 진우"
     무더운 날씨... 뜨거운 라면을 생각만 해도 목이 마릅니다. 그런데 어두컴컴한 방에서 쪼그리고 앉아 퉁퉁 불은 라면을 먹고 있는 친구가 있습니다. 어제, 오늘, 매일 먹는 라면이지만 이 라면도 언제까지 먹을 수 있을지 알 수 없기에 라면이라도 배부르게 먹어보는 것이 소원인 아이 진우는 혼자 이 막ㅁ가한 배고픔을 견뎌야하는 방학이 빨리 끝났으면 좋겠다고 생각합니다.



     하루를 일해야 하루를 근근히 살 수 있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그리고 그런 힘겨운 빈곤으로 인해 외로이 방치되고, 마음 놓고 밥 한끼 먹는 것도 쉽지 않은 우리 아이들이 있습니다. 위 사진속의 아이들처럼 움츠려든 어깨는 방학이 되면 점점 더 작아져만 갑니다. 이런 아이들의 어깨가 활짝 펴질 수 있도록 2011년 희망나눔학교를 위한 나눔을 실천해 보시는건 어떨까요? 참고로 아래 배너를 클릭하시면 희망나눔학교 후원을 위한 페이지로 이동합니다.

     

     
    2011 희망나눔학교를 위한 나눔이 이루어지도록 손가락 추천 부탁드려요. *^^*
    Posted by 멀티라이프 (Ha Donghun)
    • 저녁노을
      2011.07.04 06:54

      방학이 싫은 아이들을 위함이군요.
      잘 보고가요

    • 큐빅스
      2011.07.04 07:01

      대부분 풍족하지는 않지만
      나눔으로 밝은 사회를 만들어 갔으면 합니다^^
      즐거운 한주되세요.

    • 귀여운걸
      2011.07.04 07:25

      어린나이에 굶주림으로 고통받는 현실에 마음이 아프네요..
      많은 분들의 나눔으로 아이들이 행복해졌음 좋겠어요~
      멀티라이프님 이번 한주도 화이팅입니다^^

      • 멀티라이프
        2011.07.04 23:56 신고

        네.. 정말 많은 분들이 조금씩 나눈다면..
        많은 우리의 아이들이 행복해지겠지요? ㅎㅎ

    • 윤뽀
      2011.07.04 08:42 신고

      아직 국내 소식도 모르는 것이 많다는 것을 느껴요
      굶는 사람이 없는 때가 왔음 좋겠어요!!!

      • 멀티라이프
        2011.07.04 23:56 신고

        네.. 알고보면 우리 주변에도 우리가 모르는 일이 넘넘 많아요!

    • 탐진강
      2011.07.04 08:58

      무상급식이 이루어져 아이들이 먹는 것으로 고통받지 않았으면 합니다.
      아직도 무상급식을 갖고 이념논쟁하는 것을 보면 시대착오적이라는 생각이 듭니다.

    • 네오나
      2011.07.04 09:25

      최소한 아이들이 배고프지 않아야하는 것은
      일반인들의 나눔으로 이루어지기 전에 정부에서 당연히 해야할 일이라고 생각됩니다.
      우리가 할 수 있는 것은 아이들의 삶의 질을 조금이라도 높이는데 쓰였으면 하구요.
      세금은 다 어디로 가는건지...

      • 멀티라이프
        2011.07.04 23:58 신고

        그렇지요..
        정부가 나서서 해결해야할 일이지요...
        정부가 못하니, 작은 힘이지만 아이들이
        배부르게 먹게 하고 싶네요..

    • 파란연필
      2011.07.04 10:06

      아직도 굶는 학생들이 있다는게 참으로 안타깝네요...
      얼른 이런 학생들을 위한 복지가 잘 이루어져야 할텐데 말입니다~

      • 멀티라이프
        2011.07.04 23:59 신고

        너무 안타까워요 ㅠㅠ
        많은 분들의 도움으로 이런 아이들이 행복해 졌으면 좋겠네요.

    • 하얀잉크
      2011.07.04 10:35 신고

      맞아요 해외에 아이들을 돕는 캠페인이 많은데 사실 우리아이들도 어려운 환경에 머물고 있는 경우가 많지요.
      좋은이웃 블로거 활동 열심히 하시네요. 전 아직 미션이 밀렸어요 ㅜㅜ

    • 라이너스
      2011.07.04 10:39

      정말 좋은 취지의 행사인것같아요.
      좋은글 잘보고갑니다.^^

      • 멀티라이프
        2011.07.05 00:00 신고

        감사합니다.^^
        아이들에게 도움이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 아하라한
      2011.07.04 11:24

      소회된 곳에 따듯한 손길을 내미는... 그런 나눔과 공생이 있는 그런 세상을 꿈꾸지만...
      현실은 아직 갈길이 먼것 같더라구요...

      • 멀티라이프
        2011.07.05 00:01 신고

        현실이 갈길이 멀지만..
        작은 힘이나마 그 길을 가는데 보태봅니다. ^^:;

    • 스친기억파란하늘
      2011.07.04 14:52 신고

      저런 아이들만 보면 가슴이 아파요 ㅠ_ㅠ

      저런 아이들이 배고픔이 없어지기를....

      좋은글 잘보고 갑니다

      • 멀티라이프
        2011.07.05 00:01 신고

        감사합니다.!!
        아이들의 배고픔이 사라지기를 간절히 바래봅니다.


    • 2011.07.04 16:04

      비밀댓글입니다

      • 멀티라이프
        2011.07.05 00:02 신고

        별말씀을요~~
        이렇게 방문해주시는것만해도 너무나 감사한걸요. ^^


    • 2011.07.04 16:27

      비밀댓글입니다

      • 멀티라이프
        2011.07.05 00:03 신고

        감사합니다. ^^

        공연이야기는 모피우스님 방명록에 남겨두겠습니다.~

    • 권양
      2011.07.04 16:59

      마음이 아픕니다 방학이 싫은아이들도 있는것 이었군요..ㅜ,ㅜ
      조심히 건너가 봅니다.

      • 멀티라이프
        2011.07.05 00:03 신고

        네. 정말 마음이 아파요..
        즐거워야할 방학이 괴로운 아이들이 있으니 말이지요..

    • 달콩이
      2011.07.04 21:49

      얼마나 힘이 들까요..
      방학을 하게 되면 더욱 힘들겠군요 ㅠ

    • 악랄가츠
      2011.07.05 03:52

      역시 멀티라이프님은 진정한 훈남이십니다!
      따뜻한 글이 많은 분들에게 힘이 되어 주실 거라 확신하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