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나라 휴대폰 시장에는 시간이 지나고 규제를 하고 과징금을 부과해도 해결되지 않고 오히려 기승을 부리는 문제가 하나 있습니다. 그것은 바로 하루가 멀다하고 관련기사가 쏟아지는 보조금문제 입니다. 휴대폰 구매시에 제조사 또는 통신사가 보조금을 지급하는 문제는 어제오늘의 일은 아닙니다. 휴대폰이 어느정도 보급되기 시작하고 난 이후부터 꾸준하게 제기되어온 문제로 아직까지 이렇다할 해결책이 나오지 않았고, 딱히 해결책에 대해서 고민한 흔적도 없습니다. 방송통신위원회에서는 이번에 이통 3사에 보조금 문제로 영업정지라는 행정조치를 취했지만 순환식 영업정지로 오히려 보조금이 극에 달하는 역효과를 발생시키고 있습니다.
     
     어떤 사람들은 보조금을 많이 지급하면 지급할수록 소비자들은 싼값에 휴대폰을 장만할 수 있으니 좋은것인데 왜그렇게 규제를 할려고 하는지 모르겠다고 이야기합니다. 맞습니다. 이런 이야기는 누구나 충분히 공감할만한 것으로 제조사나 통신사에서 많은 보조금을 지급할수록 당장 휴대폰을 구매하는 소비자나, 휴대폰을 자주 바꾸는 사람들에게는 분명히 이득입니다. 그런데 조금 다른 방향에서 생각해보면 통신사에서 막대한 보조금을 지급하게되면 마케팅비용이 기하급수적으로 늘어나고, 다른 부분에서 마케팅비용 출혈로 인한 감소된 이익을 채우게 됩니다. 그렇게되면 요금제의 인상이나 변경, 통신품질을 유지하기 위한 비용을 야금야금 줄여나가는 등의 방법이 사용되게 되고 이 피해는 휴대폰을 사용하는 소비자들에게 고스란히 돌아오게 됩니다. 스마트폰 요금제가 생겨나면서 음성, 문자, 데이터를 무조건 포함시켜 기본요금을 비싸게 책정한 일이나 데이터이월이나 데이터안심정책을 들여오면서 광고는 별도의 비용이 들지 않는 것처럼 해두고는 어느새 요금제속에 해당 서비스의 가격이 포함된 일등에서 소비자들에게 어떤 피해가 돌아오는지 알 수 있습니다.

     그렇다면 보조금 논란에 대한 근본적인 해결책은 없는 것일까요? 정부차원(방송통신위원회)에서 통신사들과 충분히 고민한다면 어떠한 방식이든 해결책이 나올것이라 생각합니다. 하지만 이동통신사나 정부는 보조금 문제에 대해서 규제를하고 문제제기를 하면서 막상 근본적인 해결책에 대해서는 그다지 생각하기 싫은 눈치입니다. 어쩌면 그 해결책을 알고 있으면서도 대기업 눈치보기 등 정치적인 문제로 그냥 지금처럼만 끌고가자는 것일지도 모르겠습니다. 그래서 보조금 논란에 대한 해결책을 개인적으로 한번 생각해 봤습니다. 이미 여러 매체나 전문가들이 이야기한 부분일지도 모르겠지만. 해결책에 대한 이야기를 살짝 해보겠습니다.

     보조금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 가장 먼저 해야할 일은 보조금에 대한 규제나 한계선을 정하는것이 아니라 현재의 비싼 요금제에서 해결방법을 찾아야 할 것 같습니다. 현재 스마트폰 요금제를 기본 요금자체가 굉장히 비싸게 책정되어 있습니다. 잘 사용하지도 않는 문자는 반드시 포함되어 있고, 음성통화를 거의 하지 않아도 관련된 요금을 지불해야하는 구조인데, 이러한 요금제에 대한 구조개혁을 통해서 요금제를 낮춰야 합니다. 그 세부적인 내용을 어떻게 해야할지에 대해서 말하기가 쉽지는 않지만 중요한건 스마트폰 기본 요금제를 혁신적으로 낮추게 되면 통신사들 입장에서는 어쩔 수 없지 마케팅비용을 줄여야할 것 입니다. 예전에 기본요금을 1,000원 인하하였을때 통신사들은 연간 6천억원 정도의 수익이 감소될 것이라고 불만을 이야기 했는데, 통신사들이 마케팅 비용에 쏟아붓는 비용이 수조원에 이르고, 순수 보조금에만 최소 2조원 이상의 금액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따라서 단순하게 '보조금을 줄여라!'라고 할것이 아니라 요금제를 누구나 이동통신비용이 줄어들었다고 생각할만큼 낮추고 이로 인해서 감소되는 이익은 보조금을 줄임으로써 충분히 감당할 수 있을 것입니다. 한 예로 스마트폰 요금제를 기준으로 보조금에 지급되는 5천억원을 기본요금제를 낮추는데 사용한다면, 약 15,000원 정도의 요금제 인하가 가능합니다. 물론 이것은 단순히 5천억원을 작년 12월말 기준 스마트폰 가입자수 3200만명을 나눈 수치로 실제로 어떻게 될지는 다양한 환경요소를 함께 검토해야하지만, 한가지 확실한건 요금제 인하를 통해서 충분히 보조금 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는 것입니다.

     통신사들은 기업이기 때문에 어느정도의 수익을 만들어내야하고 요금제를 낮추게되면 어쩔 수 없이 위에서 언급한것처럼 가장 많은 비용이 소모되면서 줄이기도 비교적 쉬운 마케팅비용을 생각하게 될 것입니다. 그렇게 되면 소비자들은 당장 휴대폰을 구매할 때 지금처럼 보조금을 지급받지는 못하겠지만 장기적으로 가게에서 차지하는 이동통신비용을 줄일 수 있게 되고, 보조금처럼 휴대폰은 새로 구입하는 사람들에게 돌아가는 혜택(?)이 아니라 이동통신 서비스를 사용하는 모두에게 그 혜택이 돌아갈 수 있게 됩니다. 이제는 실효성도 없는 순환식 영업정지나 과징금 보과라는 규제에서 벗어나 요금제인하라는 강력한 수단을 이용해서 이동통신시장구조를 분명히 개편할 필요가 있다고 생각합니다. 물론 이는 정부차원의 움직임이 있어야 하는데 대기업(SKT, KT, LG U+)과 얽히고 설켜있는 고위 관계자들 중에 이런 의지를 가질 수 있는 사람이 존재할지 의문입니다.

    글이 괜찮았다면 로그인이 필요 없는 손가락 추천 부탁해요. *^^*
    Posted by 멀티라이프 (Ha Donghun)
    • 모피우스
      2013.02.18 08:05

      이거 좀 속 시원하게 핸드폰 정리해주었으면 좋겠습니다.

    • 작은소망™
      2013.02.18 10:22 신고

      맞아요 보조금생각보다는 아예 요금 인하를 팍팍 했음 싶습니다. ㄷㄷ

      • 멀티라이프
        2013.02.18 22:42 신고

        네~ 충분하 근본적인 해결책이 될 수 있을것이라 생각되네요.

    • 신기한별
      2013.02.18 11:14 신고

      보조금보다는 요금 인하가 정말 좋은 것 같습니다.

      • 멀티라이프
        2013.02.18 22:43 신고

        네! 요금인하가 모두가 혜택보는 그런 방법이지요 ㅎㅎ

    • 꼬양
      2013.02.18 11:18

      실 사용자들에게 혜택이 돌아갈 수 있도록,
      가격인하가 정답인 것 같아요.

    • 기범롤링베베
      2013.02.18 12:33

      핸드폰 싸게사도..요금제 비싼걸 사야하니깐 도찐개찐(?)이더라구요 ㅎㅎㅎ;;
      보조금대신 요금인하가 되면 정말 좋겠습니다. 거기다 좀 자유도 높게끔 ㅎㅎ

    • 천추
      2013.02.18 18:32

      보조금 형태의 인하보다는 장기 가입자에 대한 서비스가 많아 지면 좋겠습니다. 이거야 스마트폰 쓰면 쓸 수록 봉이 되어버리니 원...

      • 멀티라이프
        2013.02.18 22:44 신고

        저도 원하는 부분이 바로 그것입니다.
        장기가입자에 대한 서비스... 증가!!

    • 하모니
      2013.02.22 20:34

      전 반대입니다. 삼사간의 경쟁과 소비자의 수요에 의해 가격이 책정되어야지 정치적으로 결정되면 장기적으로 소비자에게 손해로 돌아올 것입니다. 그리고 적정한 가격수준을 정한다는것도 불가능이고요.

      • 멀티라이프
        2013.02.25 17:58 신고

        삼사가 겉으로는 경쟁인듯 하지만..
        그속에는 독과점의 횡포가 숨어있으니 그것이 문제네요.
        정상적인 경쟁에 의한 가격형성이 이루어지고 있지 않으니 문제구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