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가 한국시간으로 4월 29일 세계 6개 도시에서 G4 공개행사를 연다고 밝히면서 초대장을 발송했다. 그동안 공개와 출시 시점을 두고 언제가 될 것인가에 많은 관심이 있었는데, 지난해 G3출시 이후 이렇다할 모습을 보여주지 못한 상태에서 G3보다 공개시점을 조금 당긴것으로 보인다. 아마도 LG G4는 29일에 공개되고 나면 5월에 출시가 될텐데, 4월 10일 출시되는 갤럭시S6와 갤럭시S6엣지와의 정면승부를 피할 수 없게 되었다. 과거에 LG는 삼성의 스마트폰 출시와 시기적으로 엇나가게 하면서 정면승부를 피했었는데, 이제는 충분히 해볼만 하다는 생각을 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공개행사 초대장을 보면 가장 특징적인 부분은 가죽음 암시하는 부분에 있다. 이는 단순하게 가죽의 느낌이 나게하는 것이 아니라 제품에 가죽이 포함된다는 것을 의미하는 것으로 예상된다. 그래서 LG G4에서는 메탈바디와 가죽바디의 모습을 한번에 만날 수 있지 않을까 한다. 즉, 기본적으로 메탈을 사용하지만 후면과 전면 하단에 가죽이 적용될 가능성이 충분히 있다. 이 때 관건은 가죽의 재질이 손과 만나서 땀이 나지 않게 하느냐에 성공의 열쇠가 달려있지 않을까 한다. 그리고 초대장에서처럼 너무 튀지않으면서도 고급스러운 느낌을 주는 갈색계열의 색상이 사용될 것으로 예상된다. 아마도 초대장에 'SEE THE GREAT'와 FEEL THE GREAT'라고 적은 것은 가죽을 통해서 디자인적으로 완성된 모습을 보여주겠다는 의지가 담겨 있는 것이라고 해석할 수 있다. 그리고 FEEL이라고 적은 부분에서 가죽을 만졌을 때 느끼는 편안함과 부드러움이 강조될 것이라고 볼 수 있다.

     

     여기서 조금 다른 시각으로 SEE와 FEEL을 생각해보면 서로 두개의 UI를 제공한다는 의미로도 생각할 수 있다. 직관적으로 보고 손쉽게 사용가능한 UI와 감성적으로 느낄 수 있는 UI를 제공할수도 있지 않을까 한다. 특히 FEEL에서 우리가 흔리 UX라고 부르는 요소에서 노크온과 노크코드에 이은 어떤 특별한 것이 공개될지도 모르겠다.

     

     

     LG는 공개행사와 함께 초대장을 발송하고 얼마 지나지 않아서 LG G4에 탑재되는 디스플레이에 대해 발표했다. 아마도 G4 공개를 앞두고 스펙(사양)을 하나씩 공개하면서 제품에 대한 기대감을 높이기 위한 마케팅전략으로 풀이할 수 있는데, 일단 디스플레이에 대한 내용은 기대감을 높이기에 충분하다. 디스플레이에 대한 내용을 보면 LG G4는 G3와 동일한 해상도의 5.5인치 QHD LCD를 탑재하는데, 차이점이 있다면 색재현율과 명암비, 휘도가 증가했다는 것이다. 이번에 탑재될 QHD LCD 디스플레이는 기존 디스플레이보다 색재현율은 20%, 명암비는 50%, 휘도는 30% 증가시켰다. 여기서 중요한 것은 휘도를 비롯해서 디스플레이의 성능을 향상되었지만 소비전력은 기존과 동일하다는 것이다. 그래서 실제 사용해봐야 아는 부분이지만 발표 내용만 놓고보면 배터리 소모에 대한 걱정은 그다지 하지 않아도 될 것 같다. LG G4에 적용된 디스플레이가 발표 내용과 같은 성능을 보여준다면 갤럭시S6나 갤럭시S6엣지의 QHD 아몰레드 디스플레이와 비교했을 때도 충분히 더 좋은 평가를 받을 수 있지 않을까 한다.

     

     아직까지 바디재질, 디스플레이 정도 외에는 추측성 기사말고는 공식적으로 알려진 내용은 없다. 하지만 현재 주류를 이루고 있는 스펙이나 트렌드를 통해서 어느정도 예상은 할 수 있는데, 필자 역시 지난해 12월에 한번 예상해본 적이 있다. 그 당시 내용을 바탕으로 다시 한번 예상되는 스펙을 간략하게 정리해보면 후면키를 사용한 디자인은 유지하고 AP는 64비트를 지원하는 스냅드래곤 808또는 810, RAM은 4GB, 저장공간은 최소 32GB 정도가 되지 않을까 한다. 그리고 후면 카메라는 1,600만화소를 유지하고 셀카의 비중이 높아지는 만큼 전면 카메라에 신경을 써서 500만 이상의 화소수에 후면카메에 적용되던 OIS+ 등의 기술이 전면에도 적용되지 않을까 한다. 앞으로 LG G4에 대해 새롭게 확인되는 내용이 있으면 바로바로 소식을 전할 예정이다.

     

    Posted by 멀티라이프 (Ha Donghu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