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년 갤럭시노트 엣지가 나왔을 때 엣지스크린이 얼마나 쓸모가 있는지에 대한 의견이 분분했다. 그리고 반년이 흘러서 갤럭시S6엣지에 듀얼 엣지스크린이 장착되어 나오자 엣지스크린에 대한 의견이 더욱 많아지고 있다. 특히 갤럭시노트엣지는 생각보다 주목을 받지 못했지만, 갤럭시S6엣지는 디자인적으로 상당히 호평이 이어지면서 상당한 주목을 받고 있다. 물론 이런 반응이 실제 판매로 이루어지고 있는지는 미지수지만 한번쯤 엣지스크린에 대해서 살펴볼 필요성은 있는것 같다. 그래서 이 글에서는 갤럭시S6엣지에 장착된 듀얼 엣지스크린이 가지고 있는 기능들을 살펴보고, 정말 쓸모가 있는지에 대해서 알아본 다음 결론적으로 왜 장착했을까에 대한 답을 내보려고 한다. 

     

     

     일단 갤럭시S6엣지에 적용된 엣즈스크린의 모습은 위사진과 아래 두 장의 사진과 같다.

     

     

     

     

     엣지스크린으로 할 수 있는 일은 크게 엣지 라이팅, 피플 엣지, 시계, 정보 보여주기 등이 있다.

     

     

     갤럭시S6엣지는 갤럭시노트엣지와 다르게 듀얼 엣지스크린을 가지고 있는데 다소 의아한 것은 두 개의 엣지스크린을 동시에 사용할 수 없다는 것이다. 두 개중 사용하고자 하는 방향의 엣지스크린을 선택해야 하는데, 만들어둔 스크린을 제대로 활용하지 못하는 느낌이다. 물론 엣지스크린이 양쪽에 있으면 자주 사용하는 손에 따라서 엣지스크린의 방향을 정할 수 있다는 이점이 되기도 한다.

     

     

     현재 엣지스크린에 사용할 수 있는 앱은 위 사진과 같이 기본으로 탑재된 것들하고 아래 사진처럼 갤럭시앱스에서 다운 받아 설치할 수 있는 것들이 있는데, 아직까지 다양한 앱이 제공되는 것 같지는 않다. 아무래도 갤럭시노트엣지가 많은 판매를 기록하지 못했고, 갤럭시S6엣지도 어떻게 될지 잘 모르는 상황에서 개발자들이 쉽게 뛰어들만한 시장은 아니라고 느낀것 같다.

     

     

     

     엣지스크린은 그 자체로 기능을 수행하기도 하지만 종류에 따라서 엣지스크린을 터치하면 본 스크린으로 연결되는 것들이 있다. 그런데 잠금화면이 되어 있을 경우 엣지스크린을 터치하고 나서 다시 잠금해제를 해야하는 불편함이 있다. 엣지스크린을 사용하는 것이 좀더 편리함을 느끼기 위한 것인데, 편하게 사용하기 위해서는 화면잠금을 하지 않아야 한다. 아마도 필자가 LG G3를 사용하면서 노크코드에 익숙해진 나머지 두 단계를 거쳐야 하는 방식에 불편함을 느끼는 것일지도 모르겠다. 더해서 꺼져있는 엣지스크린을 켜기 위해서는 엣지스크린을 좌우로 문질러야 하는데 이 역시 직접 사용해보면 그리 편한 과정은 아니라는 것을 알 수 있다.

     

     

     

     엣지스크린이 가지고 있는 소소한 문제점을 한가지 언급해보면 제스처 기능과 사용이 겹친다는 것이다. 위 사진을 보면 엣지스크린 상단에 작은  표시가 되어 있는데, 이 부분을 안쪽으로 슬쩍 터치하면 아래 사진과 같은 피플엣지 화면이 나온다. 그런데 화면캡쳐용 제스처를 사용하다보면 비플엣지가 화면에 나타나면서 원하는 화면을 캡쳐하지 못하는 경우가 발생할 수 있다. 물론 피플엣지를 나오게 하는 부분을 피해서 제스처를 사용하면 되긴 하지만 기능적으로 겹치는 것은 사실이다.

     

     

    ▲▼ 양측면에서 선택해서 사용할 수 있는 엣지스크린

     

     

    ▲ 주소록에서의 엣지스크린 활용 예 

     

     삼성은 갤럭시노트엣지도 그렇고 갤럭시S6엣지도 그렇고 왜 엣지스크린을 만든 것일까? 어떤 담고자 했던 기능이 있었기 때문이라면 지금 처럼 엣지스크린을 제대로 활용하지 못한다는 느낌이 강하게 들지는 않을텐데, 아무래도 일단 엣지스크린을 넣기로 하고 후에 기능을 고민한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 물론 엣지스크린을 고안한 과정이 단지 기술력을 과시하기 위한 것이든 어떤 기능을 위한 것이든 사용자에게 충분한 편리함을 주면 좋은 점수를 받을 수 있겠지만, 지금의 엣지스크린에서는 그런 편리함을 찾을 수가 없다.

     

     

     앞에서 언급하지 않은 엣지스크린에 대해 조금 더 이야기해보면 갤럭시S6엣지에서 엣지스크린은 디자인적으로는 성공적이라고 볼 수 있다. 하지만 측면을 잡을 때 부드러움 느낌을 주지 못해서 그립감이 그다지 좋지 않으며, 화면 양쪽이 휘어져 있기 때문에 영상을 보거니 서핑을 하는 등의 동작을 할 때 다소 거부감이 생긴다. 이런 점들을 보면 갤럭시S6엣지의 엣지스크린은 디자인적인 장점을 제외하면 도무지 만든 이유를 말하기 말하기 쉽지 않다. 마지막으로 엣지스크린에 대해 결론을 내자면 그냥 삼성에서 새로운 무엇인가를 보여줘야 하다는 압박감에 만들어낸 산물로 사용자들에게 새로운 경험을 만들어주고자 했으나 공감을 이끌어내지 못한 것이다 정도로 정리할 수 있을 것 같다.

    Posted by 멀티라이프 (Ha Donghun)
    • 현주성
      2015.04.21 09:23 신고

      현재 엣지 쓰고 있는데 전혀 필요성을 못느끼겠네


    • 2015.04.21 10:25 신고

      호갱님

    • 결론이 쓸데없단거군요

    • 박상준
      2015.04.21 12:51 신고

      디자인적인면으로 이유는 충분하다고 생각되네요
      갤럭시 6와비교해보면
      반대로 엣지 화면을 넣어서 불편한게 있는것도 아니고

      • 멀티라이프
        2015.04.21 13:02 신고

        네 디자인적으로는 충분하다고 봅니다. 근데 불편함이 없는 것은 아니고 그립감의 문제, 영상을 볼 때 불편함이 있습니다.

    • 6019
      2015.05.07 19:13 신고

      안녕하세요^^ 즐거운 체험단 정보를 소개해드리는 6019입니다.
      실례가 아니라면 저희 6019의 체험단 모집을 소개해드리려구요.

      스마트폰 케이스 전문업체 "디지인스킨" 에서 " 갤럭시 S6 & 갤럭시 S6 엣지 케이스" 체험단을 선착순 모집중 이에요.

      체험의사가 있으시다면 체험기회를 드리고자 합니다.


      체험을 원하시면 블로그에 오셔서 안부글에 핸드폰기종 / 성함 / 연락처 / 이메일주소 / 배송주소지 / 우편번호를 남겨주시기 바랍니다.

      안부글 신청해주시분들에 한하여 추가적으로 6019 홈페이지 모집페이지 링크주소 답글로 알려드리면 방문하셔서
      원하시는 케이스종류 및 색상 추가답글 주시면 되요~^^

      (모집마감은 5월 10일까지 입니다.)

      많은참여 부탁드려요~ :D

    • 이현주
      2015.06.02 23:32 신고

      엣지사용자인데..사실 디자인보고선택했고... 글쓰신분처럼 전문가는 아닌지라 불편함은없어서..
      디자인만으로도 괜찮은거아닌가 싶은 1인입니다ㅎㅎ

      • 멀티라이프
        2015.06.02 23:47 신고

        네~ ㅎㅎ
        중요시하는 요소가 사람마다 다르니까요~
        디자인 하나로도 충분히 선택할만한 이유는 있죠 ㅎ

    • 우리집에왜왔니
      2016.01.26 15:35 신고

      생으로 사용하면 손마다 아프지요 엣지스크린은 아무짝에도 쓸모없고 오히려 해를 끼칩니다
      다시 말해 쳐다만보면 좋고 사용하는 순간 망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