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년에 문을연 울산박물관은 아마도 국립박물관을 제외하고 우리나라에서 가장 잘 만들어진 박물관이다. 박물관의 규모나 잘 꾸며진 정원 등 시민들이 충분히 즐길 수 있는 넓은 공간이 있기도 하지만, 국립박물관 수준에서나 가능하던 다양한 특별전을 열고 있다. 최근 2017년 5월 2일에는 미국 뉴옥에 있는 블루클린 박물관의 이집트 유물을 전시하는 이집트 보물전이 시작되었다. 



     이집트 보물전은 울산에서 전시를 하기전에 국립중앙박물관에서 2016년 12월 20일부터 2017년 4월 9일까지 먼저 선을 보였는데, 특이하게도 지방에 있는 국립박물관이 아닌 시립박물관인 울산박물관으로 장소를 옮겼다. 해외 박물관의 유물을 전시하기 위해서는 엄청난 보험료와 관리바 등을 감당해야 하는데, 시립 울산박물관은 충분하 감당할 수 있었던 것으로 생각된다.



     필자가 울산박물관을 찾은 날은 비가와서 넓은 야외정원을 구경하지 못했고, 이집트 보물전만 관람했다. 사실 필자는 이집트 카이로 박물관에도 가봤고, 프랑스 루브르 박물관이나 영국 대영박물관을 모두 가봐서 이집트 유물을 상당히 많이 보긴했었다. 그런데 브루클린박물관이 소장하고 있던 이집트 유물들은 또 다른 느낌으로 다가왔다.




     울산박물관에서 계속되는 이집트 보물전은 2017년 8월 27일까지 계속된다. 아직 시간이 많이 남아 있어서 기회가 된다면 꼭 한번 가보라고 말하고 싶은데, 가장 큰 이유는 우리가 지금까지 보던 유물들과는 확실히 다른 문화를 경험할 수 있기 때문이다. 이집트 보물전은 관람시에 플래시만 사용하지 않으면 사진촬영이 가능해서 전시된 이집트의 보물들을 열심히 촬영했다. 다 기억이 나지는 않아서 필자의 머리속에 남아있는 것들만 설명을 덧붙혀본다.


    ▲ 봉헌의식 새김돌



     위 사진속에 있는 것은 미라를 만드는 과정에서 인간의 장기를 꺼내서 담는 용기리고, 아래 사진속에 있는 미라미드속 사체를 감싸던 수의다.




     위ㆍ아래 사진속에 있는 것은 미라의 목관인데, 크기가 별로 크지는 않았다.




     이집트 보물전의 핵심은 미라에 대한 이야기인데, 위 사진을 보면 왼쪽에 미라가 있고 가운데와 오른쪽에 관이 있다. 이 미라의 이름은 토티르데스이고 기원전 790년경에 만들어진 것으로 추청된다. 이집트 보물전이 매력적인 것은 그동안 책이나 영상으로 보던 미라와 미라에 관한 유물들을 눈앞에서 볼 수 있기 때문이다.


    ▲ 이집트 보물전 목관



     위 사진은 파피루스에 그려진 그림이고, 아래 사진은 미라와 함께 부장품으로 나온 유물들이다.




     위 사진속에 있는 것은 미라 덮개이고 아래 사진속에 있는 것은 이름모를 조각상이다.



    ▲이집트 보물전 작은 조각상들



     이집트 보물전에서 사람 미라보다 더 흥미로웠던 전시품은 동물들의 미라와 관이다. 이집트는 과거 역사속에서 살아있는 모든 것들을 존중하는 문화를 가지고 있었다. 그래서 인간뿐만 아니라 동물들도 미라를 만들었는데, 전시된 종류만 봐도 상당히 다양하다. 위 사진속에 있는 것은 고양이 미라관과 따오기 미라관이다. 참고로 이집트 보물전에 전시된 동물 미라는 땃쥐, 따오기, 뱀, 고양이, 악어 등 다양했다.


    ▲ 따오기 미라관



     위 사진속에 있는 것은 황소 미라인데, 크기가 상당히 작다. 그 크기가 너무 큰 동물의 경우 형상을 작게 만든다음에 그 속에 해당 동물의 뼈 등을 넣어서 미라를 만들었다.



     전시관림을 마치고 나오면 이집트에 대해 공부할 수 있는 코너가 위 사진에서 처럼 마련되어 있기도 하고, 아래 사진에서 보듯이 이집트의 전통게임을 태블릿을 이용해서 직접 해볼 수 있는 코너도 마련되어 있다. 아래 게임은 세네트라는 것인데, 아이들이 자리를 채우고 게임을 즐기고 있었다.


    ▲ 이집트 보물전 세네트 유물



    ▲ 다양한 기념품이 판매중이다.



     울산박물관의 1층에는 보통 기획전시나 특별전시가 열리고, 아이들을 위한 어린이 박물관이 있다. 그리고 2층에는 울산의 유물들을 전시한 울산역사관과 울산의 산업을 자세하게 소개한 산업관이 자리잡고 있다. 울산은 반구대 암각화를 비롯해서 역사적으로 다양한 유물이 발견되고 발굴되어 왔는데, 엄청난 역사적 유물에 비해서 박물관이 너무 늦게 문을열긴했다.



    ▲ 학생들과 교사들을 위한 박물관 체험 학습지


    ▲ 울산박물관 산업관


     울산박물관은 꼭 가까이에 있는 사람만 찾아가기에는 너무 아까운 곳이다. 비록 시립박물관이지만 국립중앙박물관이나 경주국립박물관을 제외하면 우리나라에서 손꼽을 수 있는 그런 박물관이라고 생각한다. 뭐~ 지극히 개인적인 판단이긴하다. 그만큼 울산박물관이 볼만하다는 것이고, 울산여행코스에 포함시켜도 손색없는 장소다. 게다가 2017년 8월 27일까지는 정말 보기힘든 이집트 유물들을 만날 수 있으니 꼭 가보기를 권한다. 

    Posted by 멀티라이프 (Ha Donghun)
    • 박물관
      2017.05.19 11:22

      서울에서 열리던 그대로 울산으로 옮긴건가요? 아니면 규모를 줄여서 한건지요 울산박물관이 서울보단 공간이 작을테니 줄였을거 같기도하고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