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가 CES 2019를 통해서 돌돌 말리는 플렉서블 TV인 LG 시그니처 올레드 TV R(모델명 R9)을 프레스 컨퍼런스를 통해 공개하고 LG전자 부스에 전시했다. CES 2019가 시작되기전 LG TV의 핵심 포인트는 88인치 8K OLED TV인것으로 알려졌었지만, 막상 뚜겅을 열고보니 돌돌돌 말리는 플렉서블TV를 전면에 내세웠다. 그래서 프레스 컨퍼런스부터 전시부스까지 사람들의 LG전자에 대한 관심은 시그니처 올레드 TV R에 집중되었다. 



     LG전자는 대표적인 올레드 디스플레이 진영의 선두주자로 플렉서블 올레드 사이니지를 이용한 대형 작품을 CES와 IFA를 통해서 계속해서 선보여왔고, CES 2018을 통해서 시제품 형태의 롤러블TV를 선보인바 있다. 그당시 실제 상용화가 이루어지지 않을 가능성도 상당하다는 의견이 많았는데, 이번 CES 2019를 통해서 상용화를 공식화했고 2019년말 대한민국을 시작으로 글로벌 시장으로도 출시를 확대 할 예정이다.


    ▲ LG 시그니처 올레드 TV R에 대한 관심은 폭발적



     LG 시그니처 올레드 TV R은 비디오 디스플레이 부문 CES 혁신상을 수상하기도 했는데, 단순하게 돌돌돌 말리는 특징만 가지고 있는 것이 아니라 밖으로 꺼내는 TV의 크기에 따라서 다양한 비율로 사용하는 것이 가능하다. 그래서 때로는 완전한 TV로 사용하고 또 때로는 뮤직플레이어나 간단하게 날씨나 뉴스를 확인하는 용도로 사용할 수 있다. 아마도 실제 출시될때는 올레드 TV R을 더 다양하게 사용할 수 있는 기능이 추가될 것으로 기대된다.



     올레드 TV R을 보고 있으면 분명히 굉장히 신기하고 혁신이라 불릴만한 제품이다. 그런데 이런 형태의 TV가 필요한 곳이 그리 많지 않을 수 있고, TV를 꺼내는 시간이 조금 오래 걸린다는 점이 조금은 아쉽다. 어차피 시그니처 라인업 제품으로 프리미엄 전략의 하나이기 때문에 가격이 상당히 비쌀 것이고 부유한 사람들을 대상으로 하기 때문에 필요성에 대한 논의는 그다지 필요 없을지도 모른다. 단지 LG전자가 조금 더 성동적으로 올레드 TV R을 판매하기 위해서는 이 녀석이 가지는 확실한 사용목적과 어필 포인트를 잡아야 할 필요는 있다.



     그 밖의 요소로 LG 시그니처 TV R은 4.2채널 100와트 스피커를 탑재하고 있어서 넓은 공간에서도 충분히 강력하고, 2018년에 좋은평가를 받은 인공지능 화질엔진 알파9을 업그레이드한 2세대 화질엔진을 탑재해서 화질면에서도 최고수준이다. 뭐~ LG 올레드 TV가 세계적으로 인정받고 있기 때문에 화질의 우수함은 두말할나위가 없다. 삼성전자는 올레드 TV R을 두고 공식적인 자리에서 필요가 없는 제품이라고 저격하기도 했지만, 올레드 진영을 가지 않고 있는 삼성입장에서는 꽤나 배가 아픈 상황일 것이다.

    Posted by 멀티라이프 (Ha Donghu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