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가 2019년 2월 20일에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새로운 갤럭시 스마트폰을 출시한다는 갤럭시 언팩 2019 초대장을 미디어에 발송하면서 일반에 공개했다. 많은 사람들이 MWC 2019가 열리는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MWC 개막 1~2일 전 공개행사를 예상했는데 시기와 장소 모두 지금까지와는 다른 선택을 했다.



     먼저 시기적으로 삼성은 CES 2019가 한창인 가운데 갤럭시 언팩 2019 초대장을 발송했고, 행사일자는 MWC 2019 개막 5일전이다. 즉, 삼성전자는 CES 2019에 몰려있는 언론의 이목과 MWC 2019애 몰리게될 관심을 모두 끌어들이겠다는 목적을 가지고 있다. 그리고 장소를 샌프란시스코로 선택한 것은 애플의 본사가 있는 지역이기도 하면서 수많은 IT관련 기업들이 자리잡고 있는 실리콘밸리가 있는 곳이기도 하다. 어떤 이들은 이를 두고 삼성전자의 자신감을 이야기하는데, 삼성개발자회의를 샌프란시스코에서 열어왔기 때문에 자신감을 운운할만한 정도는 아닌듯 하다.



     초대장에 포함된 짧은 영상을 보면 3개의 글자가 2개의 디스픓레이를 형상화한듯한 공간을 자유롭게 이동한다. 첫번째 글자는 위 화면속에 있는데 ㄱ자를 형상화한듯 하고 두번째와 세번째는 아래 2장의 캡처사진에 있듯이 1과 0이다. 즉, 갤럭시S10을 뜻한다고 할 수 있어서 큰 의미를 가지고 있지는 않은데, 이 글자들이 흘러가면서 2개의 디스플레이를 자유롭게 이동하는 모스이 흡사 폴더블형태가 적용된 것이 아닌가를 예상하는 사람들도 제법 있다. 이번에 삼성이 배포한 보도자료 등을 보면 내용에 "제품들"이라고 복수 형태를 사용했다. 기존에 기본모델과 플러스 모델을 함께 발표할때 한번도 복수표현을 한적이 없었는데, 이번에 복수형으로 적을것을 봐서 갤럭시S10과 폴더블 형태의 갤럭시F(가칭) 함께 공개하는 것도 예상할 수 있다.


    ▲ 삼성 갤럭시 언팩 2019 초대장 중 일부


    ▲ 삼성 갤럭시 언팩 2019 초대장 중 일부



    갤럭시S10은 이미 많은 관련 루머(?)가 돌고 있다. 베젤리스 디자인을 위한 인피니티-O 디스플레이가 적용된다는 점에 이견을 다는 사람이 없을정도로, 디스플레이 내장 지문인식, 5G 모뎀 등을 탑재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실제 어떤 모습으로 등장할지는 모르겠지만 사람들의 기대만큼 임팩트있는 스마트폰을 내놓을 수 있을지는 지켜봐야 할 일이다. 그나저나 많은 IT/가전 관련 매체들은 갤럭시 언팩 2019의 공개일자와 장소를 보고 샌프란시스코에 갔다가 MWC 2019가 열리는 바르셀로나로 가야하기에 비명을 지르고 있을듯 하다.

    Posted by 멀티라이프 (Ha Donghu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