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나 모니터는 거거익선이라는 말이 있다. 이는 조금이라더 더 크고 조금이라도 더 좋은 해상도를 지원하는 제품이 좋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 그래서 PC와 함께 사용하는 모니터를 선택할 때 무척이나 고민을 하게된다. 그래서 오늘은 지극히 개인적인 경험을 바탕으로 멀티태스킹에 좋은 모니터를 하나 소개한다. 소개하는 제품은 삼성전자에서 나온 86.3센치 울트라 와이드모니터 S34J550W다.



     필자의 직업은 콘텐츠 크리에이터다. 그래서 PC로 글도 쓰고 영상도 편집하고 한번에 여러가지 일을 해야하기 때문에 거의 항상 화면에 2개 이상의 창을 띄워놓는다. 그래서 큰 모니터를 찾게 되었고 화면을 분할했을때 효과적으로 사용할 수 있는 울트라 와이드모니터 중에서 S34J550W를 선택했다. 이 제품을 사용하기 전에도 와이드모니터를 사용하기는 했는데 해상도가 FHD라서 다소 아쉽다고 생각했었는데 이번에 바꾼 와이드모니터는 Ultra WQHD(3,440 X 1,440) 해상도를 지원해서 만족스러웠다.



     삼성 와이드모니터는 별도의 프로그램인 이지 세팅 박스(Easy Setting Box)를 이용해서 손쉽게 화면분할이 가능하다. 이지 세팅 박스를 이용하면 위 사진에서 보는 것처럼 다양한 형태의 화면 분할이 가능하고, 화면이 분할된 상태에서 사용중인 창을 가져가면 아래 사진과 같이 표시가 되고 해당 스스로 해당영역으로 딱 맞춰서 들어간다.




     이지 세팅 박스로 화면 분할을 할 때 본인의 스타일에 꼭 맞는 형태가 없더라도 걱정할 필요가 없다. 화면 분할 구도를 선택한 이후에 위 사진처럼 경계선을 마우스로 옮기면 분할된 화면비율을 자유롭게 조절할 수 있다. 필자 역시 주어진 화면비율을 조금씩 조절해서 사용하고 있는데, 그때 그때 작업환경에 따라서 비율을 자유롭게 조절할 수 있다는 것이 굉장히 편했다.



     사진을 편집하고 글을 쓸 때 좌우를 1:1로 나누는 형태와 1:1:1로 나누는 형태를 제법 많이 사용하는데, 21:9 비율인 와이드모니터가 가지는 강점을 확실하게 느낄 수 있었다. 모니터가 워낙 넓다보니 1:1은 물론이고 1:1:1까지 모니터를 나눠서 3개의 창을 사용해도 보는데 전혀 불편하지 않았다. 평소 듀얼모니터를 사용하는 사용자에게는 울트라 와이드모니터 1대가 더 좋은 선택이 될 수 있겠구나라는 생각이 들었다.




     앞에서도 언급했듯이 넓은 화면을 자랑하는 21:9 울트라 와이드모니터이면서 Ultra WQHD 해상도를 지원하기 때문에 화면을 꽉 채운 영상이나 사진을 보는 등의 작업환경에서도 충분히 좋은 화질을 만날 수 있다. 이전에 FHD해상도의 21:9 와이드모니터를 사용하다가 이 제품을 사용하니 처음부터 고해상도 제품을 왜 사용하지 않았을까라는 생각이 들었다. 모니터 크기가 작다면 FHD 정도만해도 만족스러운 해상도일수도 있는데, 86.3 센치 와이드모니터 제품에서는 분명히 Ultra WQHD 정도의 해상도는 되어야 한다. 또한 75Hz 주사율과 FreeSync 기술 덕분에 오버워치를 즐기는데 부족함이 없다.


    ▲ 21:9 화면비율로 즐기는 오버워치



     필자는 많은 시간을 영상을 편집하고 글을 쓰는데 사용한다. 그래서 PC앞에 앉아 있는 시간이 굉장히 길어서 한번에 2가지 이상의 작업을 해서 시간을 절약하는데, 영상편집을 하면서 글을 쓰기도 한다. 그래서 위 사진과 같이 영상편집 화면과 블로그 에디터를 함께 띄워놓고 사용하곤한다. 그리고 영상편집만 할 때는 아래 사진과 같이 와이드모니터를 120% 활용하는데, 화면이 좌우로 길다보니 웬만한 길이의 영상 레이어도 한눈에 살펴볼 수 있어서 편집하기가 굉장히 용이하다.




     삼성 울트라 와이드모니터 S34J550W는 디자인적으로 책상위에 뒀을때 충분히 괜찮고 Y스탠드와 금속성 베젤이 제법 스타일리시하다. 그리고 86.3 센치 울트라 와이드라고 하면 좌우 길이가 어느정도 되는지 감이 잘 안올텐데, 필자가 팔을 쭉 뻗은 위 사진을 보면 어느 정도는 길이를 가늠할 수 있다.


    ▲ 울트라 와이드모니터 S34J550W Y-스탠드


    ▲ HDMI & DP 연결 지원


     Ultra WQHD 해상도를 지원하는 21:9 울트라 와이드모니터 S34J550W를 사용해보니 멀티태스킹을 자주하는 사람과 영상편집자에게 분명히 좋은 작업환경을 선사해줄 수 있는 제품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듀얼 모니터를 구성하지 않아도 화면분할을 통해 충분히 효율적인 사용이 가능하고, 좌우로 긴 화면은 영상편집시에 굉장히 매력적이다. 좌우 스크롤을 하면서 영상편집을 해본 경험이 있다면 필자가 하는 이야기에 120% 공감하지 않을까한다. 그리고 고장이 나는 일은 없겠지만 혹시나 문제가 생겼을때 전국 어디에나 삼성전자 A/S센터가 있어서 A/S 서비스를 받기도 좋다는 것도 분명한 장점이다.


    "본 포스트는 해당업체로부터 원고료 제공이 있으며, 주관적으로 작성했습니다."

    Posted by 멀티라이프 (Ha Donghu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