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의 프리미엄 프로젝터 시네빔 2019년형 모델이 국내시장에 나왔다. 3월 27일 출시된 LG시네빔 프로젝터는 4종으로 초단초점 모델 2종과 레이저 모델, LED 모델로 구성되어 있다.



     LG시네빔 초단초첨 모델은 언제부터인가 LG전자 프로젝터의 시그니처가 되었는데, 프로젝터를 사용하기 위해 확보해야하는 거리가 필요 없기 때문에 공간활용측면에서 매우 우수한 제품이다. 가격이 다소 비싸기 때문에 일반적으로 접근하기 쉬운 제품임에도 시장에서 좋은 성과를 지속적으로 거두고 있다. 참고로 이번에 출시된 LG시네빔 초단조점 모델 2종의 가격은 HF85LA가 209만원 HF65LA가 144만원이다. 여기서 두 모델의 가장 큰 차이는 밝기다.



    2019 LG 시네빔은 단순하게 외부 기기를 연결하지 않아도 독자플랫폼인 웹OS를 탑재하고 있어서 인터넷만 연결하면 영상콘텐츠는 물론이고 정보 검색 등 다양하게 활용이 가능하다. 이번에 초단조첨 모델과 함께 출시된 모델은 LG시네빔 레이저(HF80LA)와 LG시네빔 LED(HF60LA)고, 두 모델의 가격은 각각 179만원과 124만원이다.



     가장 상위에 있는 HF85LA 기준으로 프로젝터와 스크린 사이 12cm 거리만 있으면 100인치 화면을 즐길 수 있고 FHD해상도를 지원한다. 프로젝터에서 가장 중요한 요소 중 하나는 밝기인데 초단초점 모델인 HF85LA는 1500안시 HF65LA는 1000안시를 지원하고, 레이저 모델은 2000안시 LED모델은 1400안시를 지원한다. LG시네빔 프로젝터의 가격은 분명히 비싼데, 그래도 하나정도는 집에두고 사용하고 싶다는 생각이 든다. 참고로 LG 시네빔의 수명은 약 2만시간으로 하루 4시간을 이용한다고 해도 14년을 광원 교체 없이 사용할 수 있다.

    Posted by 멀티라이프 (Ha Donghu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