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월 29일부터 9월 1일까지 4일동안 이어진 KLPGA 메이저 대회인 한화 클래식 2019가 막을 내렸다. 국내에서 가장 아름다운 골프장으로 손꼽히는 제이드팰리스에서 열린 이번대회의 우승은 박채윤에게 돌아갔고, 한화큐셀 골프단이 탑7에 3명을 진입시키며 저력을 과시했다.



     이번 대회는 2019년 KLPGA 대회 중 두번째로 총상금이 많은 대회로 국내외 정상급 선수들에 대거 참여했거, 세계랭킹 7위로 LPGA 무대에서 이미 많은 인기를 끌고 있는 넬리코다도 참여해서 관심이 집중되었다.


    ▲ 3라운드 종료 후 인터뷰 중인 넬리코다 선수


     넬리코다는 명성에 걸맞게 3라운드를 마친 시점에서 선두로 나서면서 우승에 대한 기대를 키웠으나, 우승은 4라운드에서 6타차를 극복한 박채윤에게 돌아갔다. 박채윤은 4라운드에서 3언덕파를 기록하며 4오버파를 기록한 넬리코다에게 짜릿한 역전우승을 거뒀다. 


    ▲ 축하 물세례를 받고 있는 박채윤 선수



     4라운드 성적과 최종 스코어를 보면 넬리코다 선수가 다소 부진한 사이 박채윤 선수가 무섭게 치고 올라왔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이번 대회는 한화큐셀 골프단 선수들에게는 홈그라운드와 같은데, 공동 2위 2명을 비롯해서 탑7에 3명의 선수를 포진시켰다. 넬리코다 선수와 이정민 선수가 선두에 1타 차이로 공동 2위를 기록했고, 이민영2 선수가 선수데 3타 차이로 공동 6위를 기록했다.


    ▲ 한화 클래식 2019 선두권 최종 성적


    ▲ 공동 2위를 기록한 이정민 선수 티샷 모습



     우승을 차지한 박채윤 선수는 통산 2승, 메이저 대회 첫승을 기록했고, 한화 클래식 2019의 상금이 어마어마한만큼 단번에 상금랭킹 2위로 뛰어올랐다. 참고로 이번대회 우숭 상금은 3억 5천만원이다.


    ▲ 우승 트로피를 들고 있는 박채윤 선수


     한화 클래식 2019가 시작된다는 소식을 전하고 대회결과를 정리했는데, 대회를 직접 찾아가지 못하서 많이 아쉽다. 특히 4라운드는 4명의 선수가 정말 물고물리는 치열한 접전을 펼쳐서 시간을 내서 찾아간 갤러리들의 탄성을 자아냈다고 하는데, 내년에는 꼭 제이드팰리스에서 열리는 한화 클래식 2020을 현장 취재해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개인적으로 응원하고 있는 한화큐셀 골프단에서 우숭을 하지 못해서 조금 아쉽긴 하지만 올해 남은 대회에서 좋은 성적을 거두기를 바란다.


    Posted by 멀티라이프 (Ha Donghu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