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은 초등학교를 다니기 전부터 안경을 착용하는 아이들이 제법 많다. 눈에 무리를 주는 스마트폰, 태블릿, TV 등 많은 멀티미디어 기기들이 항상 옆에 있기 때문인데 그만큼 어른이 된 이후 우리가 모르는 사이 노안이 생각보다 빠르게 찾아오기도 한다. 보통 40 대가 되면 노안이 오기 시작하고 준비를 해야 한다는 말을 많이 들어서, 30대 후반인 필자도 조금씩 어떻게 대비해야 할지 공부를 하고 있다.



     간혹 가까이 있는 것을 보는 안경과 먼 거리에 있는 것을 보기 위한 안경을 구분 해서 사용하는 사람이 있을 정도로 안경은 정말 우리 삶의 필수품이라고 과언이 아닐 정도다. 필자는 아직 노안이라고 할만한 불편함을 겪고 있지는 않은데, 많은 시간을 모니터 앞에서 작업을 하고 스마트폰이나 태블릿을 들여다보는 시간도 굉장히 많아서 디지털 노안이 나타날까 걱정이 조금 되긴 한다.


    ▲ 거의 하루 종일 모니터 앞에서 작업하는 필자



     초기 노안이 40대 정도에 찾아온다고 하지만 요즘은 디지털 노안이라고 해서 30대에 노안을 경험하게 되는 사람도 제법 있다. 아래 2장의 사진처럼 스마트폰의 글씨나 팜플렛의 글씨가 흐리거나 침침하게 보인다면 노안을 의심해보고 병원으로 달려가서 본인의 눈을 검안해보는 것이 좋다.


    ▲ 노안이 오면 이런 모습일지 모른다(1)


    ▲ 노안이 오면 이런 모습일지 모른다(2)


     조금 더 전문적으로 들어가서 노안이 온다는 것은 시신경의 조절력이 감퇴하여 원거리와 근거리 2종류의 안경이 필요한다는 의미라서 누진다초점렌즈를 사용하는 것이 좋다. 우리 눈의 수정체는 카메라 조리개처럼 수축 및 이완을 반복하면서 사물의 초점을 맞추기 때문에, 노화가 오면 이런 수축 이완 능력이 떨어져 초점 조절 능력이 떨어진다. 그래서 노안이 찾아오게 되고, 가까운 곳만 잘 안 보이는 경우에는 원시안경을 사용하고, 먼 곳까지 안보이면 누진렌즈를 사용하는 것이 효과적이다.



     누진다초점렌즈는 흔히 누진렌즈로 줄여서 부르는데 렌즈 하나에 초점이 여러 개가 만들어지기 때문에 상당한 기술이 필요하다. 누진렌즈를 만드는 회사 중 바리락스는 2019년에 60주년을 맞이했는데, 오랜 시간 누진렌즈를 만들어온 만큼 믿을만하다는 생각이 들어서 살펴보니 누진렌즈에 대한 정확한 정보를 전달하기 위한 바로알기 캠페인일 진행하고 있었다.


    ▲ 누진렌즈의 역사와 함께 하고 있는 바리락스



     바리락스 60주년 기념 누진렌즈 바로알기 캠페인 내용을 하나씩 살펴보면, 첫 번째 팩트는 앞에서도 언급한 이야기인데 스마트폰을 사용하는 시간이 늘어나면서 사물을 바라보는 근업거리가 감소하게 되고, 그만큼 노안이 빨리 오게 된다. 그래서 아래 2장의 사진처럼 평소 사용하던 안경을 벗고 미간을 찌푸리며 바라보는 경우도 종종 발생하게 된다.






     누진렌즈 바로알기 캠페인 두 번째 팩트는 누진렌즈의 필요성에 대한 것인데 크게 3가지로 정리할 수 있다. 어쩌면 이 글의 핵심이 여기 다 들어 있다고 할 수 있는데, 가까운 거리를 보는 것이 불편한 노안의 경우 누진렌즈를 착용하면 선명하고 편안한 시야를 다시 즐길 수 있다. 그리고 점진적인 도수 배열을 통해 가까운 곳부터 먼 곳까지 렌즈 하나로 모든 거리를 선명하게 볼 수 있어서, 여러 개의 안경이 필요하지 않고 빠른 시선 전환이 가능하다. 더해서 작은 글씨를 읽거나 어두운 곳에서 눈을 찌푸리지 않아도 되니까 눈이 덜 피로해진다. 참고로 누진렌즈는 렌즈의 윗부분으로 먼 곳을 중간 부분은 도수가 없고, 아랫부분을 통해 가까운 곳을 볼 수 있게 만든다.


    ▲ 무엇인가를 보기 위해 손을 뻗어봤다면 노안을 의심해야 한다



     누진렌즈 바로알기 캠페인 세 번째 팩트체크는 사람들이 잘못 알고 있는 내용에 대한 오해와 진실이다. 누진렌즈는 돋보기와 달라서 사용하면 일반 안경과 차이가 없어서 패션아이템으로 충분하고 전혀 나이 들어 보이는 것이 없는데, 늙어 보인다는 잘못된 오해를 한다. 그리고 누진렌즈는 적응이 어렵고 가까운 곳만 볼 수 있다는 이야기가 있는데 이 역시 잘못된 내용이다. 누진렌즈는 누진전문 안경사로부터 정확한 검안과 피팅을 받아 안경테까지 선택 후 1주일 이상 꾸준히 착용하면 충분히 쉽게 적응할 수 있고, 앞에서도 언급했듯이 가까운 거리 및 중간거리, 먼거리까지 모두 선명하게 볼 수 있다. 마지막으로 살펴볼 오해는 누진렌즈는 늦게 쓸수록 좋다는 것인데 조금이라도 눈이 더 좋을 때 사용 하는 것이 빠르게 적응할 수 있어서 좋다.


    ▲ 바리락스 누진렌즈를 착용한 모습(1)


    ▲ 바리락스 누진렌즈를 착용한 모습(2)



     이 글을 읽고 있다면 누진렌즈를 빠르게 적응하는 방법도 궁금할텐데, 누진렌즈 바로알기 캠페인 네 번째 내용에서 빠르게 적응하는 팁을 알려주고 있다. 초기 노안이 시작되는 40세 전후에 누진렌즈를 착용하기 시작하고, 본인의 스타일에 맞춘 안경테를 선택하면 되는데 반드시 코 받침이 있는 녀석을 사용해야 한다. 그리고 누진렌즈는 반드시 누진전문 안경사로부터 모든 과정을 진행해야 한다.


    ▲ 바리락스 누진렌즈를 착용한 모습(3)



     필자도 슬슬 누진렌즈 구매를 고민하고 있는데, 세계 최초의 누진렌즈를 만들어서 세계 판매 1위를 하고 있는 바리락스를 염두해 두고 있다. 최근에는 이러한 바리락스 누진렌즈에 추가적인 기능을 더할 수 있는 스마트폰 테크놀로지도 선보여지고 있는데, 눈길이 가는 것은 에실로에서 나온 Pure BLUE UV 테크놀로지이다. 이 기술은 유해한 블루라이트만 선별적으로 차단해주고 렌즈 전ㆍ후면으로 들어오는 자외선도 차단해주는 놀라운 기술이다. 보통 블루라이트를 차단해 주는 렌즈라 하면 렌즈 색이 노랗게 보이지 않을까 싶었는데 이 기술은 블루라이트를 차단해 줌에도 투명한 렌즈 색이 그대로 유지된다고 한다. 필자처럼 디지털기기 사용이 많은 경우라면 이 기술을 렌즈에 적용하는 것이 좋을 것 같다.



    ▲ 바리락스 누진렌즈를 착용한 모습(4)


     60주년을 맞이한 바리락스의 누진렌즈 기능을 정리하면 크게 5가지가 있다. 첫 번째는 타사 동급대비 유일한 시야범위 최적화 기술(Path Optimizer)을 통해 편안한 적응과 넓은 시야를 제공한다. 두 번째는 업계최초 4가지 동공크기분석기술을 적용해서 어떠한 상황에서도 눈부심 없이 우수한 대비감도와 선명한 시야를 자랑한다. 세 번째는 타사 동급대비 유일하게 양안사 특허기술을 적용해서 좌우 도수차이에 따른 시야 불균형을 극복할 수 있어서 더 넓고 입체적인 시야 확보가 가능하다.


    ▲ 바리락스 누진렌즈를 착용한 모습(5)


     네 번째는 최신 Nanotix테크놀로지 적용으로 렌즈구조설계 혁신, 울렁임 현상을 최소화해서 어지러움과 왜곡 없는 시야를 자랑한다. 그래서 계단을 내려가거나 운동을 하는 등 다양한 환경에서 일반 누진렌즈에 비해 더욱 편안하고 안전하다. 마지막 다섯 번째는 Xtend TM 테크놀로지 적용으로 중년안을 겪는 사람들이 가장 불편함을 느끼는 40~70cm 범위도 최적화가 가능하다. 지금까지 살펴본 내용을 보면 누진렌즈가 왜 필요하고 바리락스 누진렌즈가 왜 세계 판매 1위를 기록하고 있는지 이해할 수 있다. 나이를 들어가는 모두가 노안에 대한 걱정을 바리락스 누진렌즈를 통해 조금이나마 덜어낼 수 있기를 바란다.


    에실로 페이스북 바로가기

    에실로 안경원 위치 확인하기 


    "본 포스트는 바리락스로부터 원고료를 제공받았습니다."

    Posted by 멀티라이프 (Ha Donghu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