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년전 2019년형 LG 그램 17이 등장했을 때 15.6인치 노트북 가방에 들어가는 17인치 노트북의 무게가 1340g 밖에 되지 않는 것을 보고 이건 정말 미쳤다고 생각했었다. 그런데 2019년 12월 17일 2020년형 LG 그램 17 미디어데이에서 만난 새로운 그램은 좋은 의미로 정말 충격 그 자체였다.


    ▲ 2020년형 LG 그램 17의 주요 특징을 설명하는 한 장의 사진



     LG전자의 그램은 2014년 처음 모습을 드러낸 이후 지금까지 매년 혁신이란 무엇인지 보여주고 있다. 노트북이 휴대를 위해 탄생한 PC라는 점을 생각해보면 무게와 배터리, 크기는 가장 핵심적인 스펙이다. 그런 의미에서 LG 그램이 무게와 크기, 사용시간에 대한 한계를 계속 넘어서면서 지금까지 온 것은 정말 멋지다고 밖에 표현할 말이 없다.



     2019년형 LG 그램 17이 나왔을 때 다른 요소는 몰라도 크기는 더 이상 줄이지 못할 것이라고 생각했었다. 그런데 이번에 등장한 2020년형 LG 그램 17은 모두가 더 이상 발전하기 힘들거라고 생각했던 크기를 또 한번 줄여서 나왔다. 요즘 혁신적인 제품이 등장하거나 기술이 등장했을 때 외계인이 있다는 이야기를 우스개 소리로 하는데, 정말  LG전자가 외계인을 고문하고 있는 게 아닌가라는 생각마저 든다. 그러면 2020년형 LG 그램 17이 전작 대비 달라진 점이 무엇이고, 어떤 특징을 가지고 있는지 미디어데이에서 체험해본 느낌을 바탕으로 정리한다.


    ▲ 2020년형 LG 그램 17을 체험하고 있는 미디어데이 참가자


    ▲ 2020년형 LG 그램 17 외형(1)


     2020년형 LG 그램 17의 디자인은 그동안 그램이 가지고 있던 깔끔하면서 세련된 느낌의 모습을 그대로 가져왔다. 그래서 언제 어디서 가방에서 꺼내도 잘 어울리기 때문에 많은 사람들이 찾는 밀리언셀러 브랜드가 된 것이라고 생각한다. 언제부터인가 그램을 상징하는 시그니처 색상은 흰색이라는 인식이 있는데, 이번 모델은 스노우 화이트 이외에 다크실버 모델도 함께 비치되어 있었다.


    ▲ 2020년형 LG 그램 17 외형(2)


    ▲ 2020년형 LG 그램 17 외형(3), 커버를 닫은 모습



     2020년형 LG 그램 17은 10nm 공정 기반의 인텔 10세대 CPU 아이스레이크와 GPU 아이리스 플러스를 탑재해서 충분히 괜찮은 퍼포먼스를 보여준다, 특히 아이리스 플러스 GPU는 전작 대비 약 2배 정도 그래픽 성능 향상이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는데, 사무용 작업은 물론 게임이나 영상 스트리밍 및 편집 등 다양한 목적을 위해 사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가벼운 노트북은 성능이 좋지 않다는 편견을 깨는데 2020년형 LG 그램 17만큼 좋은 녀석은 없는 것 같다. 더해서 배터리도 80Wh 리튬 이온 배터리를 탑재해서 외출 시 들고 나가서 장시간 사용할 수 있다는 강점이 있다.



     2020년형 LG 그램 17이 2019년형과 비교해서 달라진 점을 조금 자세히 들여다보면, 역시나 크기가 가장 먼저 눈에 들어온다. 위 사진을 보면 조금 작아진 것을 확인할 수 있는데, 정확한 수치로는 3mm가 줄어 들었다. 이렇게 크기를 더 줄일 수 있었던 것은 힌지에 그 비밀이 있는데, 힌지를 본체와 디스플레이 사이 공간으로 넣어버리는 히든힌지를 적용했다. 그래서 아래 사진을 보면 2019년형은 힌지가 눈에 확~ 들어오는데 2020년형 힌지가 상대적으로 도드라지지 않는다. 또 히든힌지는 디자인, 사이즈 부분에서도 이점이 있지만 내구성을 높이는 역할을 하기도 한다. LG 그램은 또 한 번 혁신을 만들었다.



    ▲ 안으로 들어간 히든힌지를 확인할 수 있는 사진


    히든힌지 적용으로 변화한 외부 모습



     2020년형과 2019년형의 차이는 키보드에서도 바로 발견할 수 있다. 2020년형 LG 그램 17은 오른쪽에 있는 숫자키보드에 4열을 적용해서 더욱 사용이 편해졌다. 그리고 4열 숫자키보드의 적용이 연쇄작용을 해서 방향키로 함께 사용하던 Home, End 등의 버튼이 숫자키보드 위로 올라왔다. 또한 엔터키와 시프트 등 많이 사용하는 숫자키보드 왼쪽에 있는 키패드가 크기가 조금 더 커졌다. 즉, 전체적으로 키보드가 주는 사용성이 더 좋아졌다.


    ▲ 4열 숫자키보드가 적용된 2020년형 LG 그램 17



     2020년형 LG 그램 17은 평소 힘이 조금 부족한 사람도 제법 편안하게 들 수가 있는데, 17인치 대화면 노트북 임에도 무게가 약 1350g 밖에 되지 않는다. 정말 무게 하나만 놓고 봐도 이 녀석을 구매하는데 전혀 망설일 필요가 없다. 참고로 LG전자의 그램 17이 세계에서 가장 가벼운 17인치 노트북이고, 두 번째로 가벼운 노트북 역시 LG전자 제품으로 LG 울트라기어 17이고 약 1.95kg이다.



     LG 그램은 언제나 만족할만한 다양한 포트를 제공해 왔는데, 2020년형 LG 그램 17 역시 필요한 포트가 알차게 포함되어 있다. 위ㆍ아래 사진을 보면 USB-C타입(썬더볼트 3), HDMI 2.0, USB-A(3.1) 3개, 외장 메모리카드 등을 지원한다. 여기서 주목할 부분은 외장 메모리카드 슬롯인데 무려 UFS를 지원하고, 마이크로SD카드도 사용할 수 있다. 노트북을 사용하다 보면 외장 메모리를 사용하는 일이 제법 많은데, UFS카드를 사용할 수 있는 것은 정말 칭찬할만하다. 




     노트북을 뒤집어서 보면 좌우로 2개의 스피커를 발견할 수 있는데 각각 1.5W 출력을 가지고 있다. 기본적으로 스테레오 스피커이고 DTS:X Ultra를 지원하기 때문에, 개인적인 목적으로 스피커를 사용한다면 별도의 스피커를 사용하지 않아도 충분하다. 



     2020년형 LG 그램 17은 내구성을 따질 때 많이 사용하는 밀스펙 인증을 받았다. 이는 가벼우면서도 충분히 단단하고 견고한 내구성을 가지고 있음을 의미한다.



     2020년형 LG 그램 17을 촬영한 사진을 보고 있으면 디스플레이의 세로가 다른 노트북들보다 조금 더 길다고 느낄 것이다. 실제로 16:10 비율의 WQXGA(2560 X 1600) 해상도를 지원하는 IPS 디스플레이를 사용했다. 그래서 노트북을 사용할 때 조금 더 넓어진 화면을 경험할 수 있다. 특히 문서작업을 하거나 영상편집을 하는 등 각종 작업 시에 아래 공간을 더 볼 수 있다는 것이 얼마나 편한지 사용해보면 알 수 있다.


    ▲ 2020년형 LG 그램 17 미디어데이 제품 소개

     

     2020년형 LG 그램 17의 주요 특징을 하나하나 살펴봤는데, 상세 스펙도 정리하고 넘어간다. 이 녀석은 10세대 인텔 CPU 아이스레이크, GPU 아이리스 플러스(내장형), DDR4 3200MHz 8GB(최대 32GB, 확장슬롯1), 256GB NVMe SSD(확장슬롯1), 80Wh 리튬 이온 배터리, WQXGA 해상도 17형 IPS 디스플레이 등을 탑재하고 있다. 스펙적으로 아이스레이크 CPU를 사용하면서 사용된 RAM이 3200MHz라는 점이 인상적이다.


    ▲ 2020년형 LG 그램 17 미디어데이 Q & A


     글을 정리하다 보니 2020년형 LG 그램 17을 두고 지나치게 많은 칭찬을 했다. 그런데 다른 사람이 이 노트북을 직접 체험해보고 스펙을 들여다본 후 글을 써도 필자의 비슷한 반응을 보였을 것이라고 생각한다. 그만큼 잘 나온 노트북이고 누구나 탐 낼만한 그런 녀석이다. 기회가 된다면 17인치 대화면 임에도 노트북이 가지고 있는 휴대성이라는 본질에 너무나도 충실한 2020년형 LG 그램 17을 직접 만나보고 경험해보는 것을 적극적으로 권한다. 정말 이건 직접 눈으로 보고 손으로 만져봤을 때 그 가치를 훨씬 잘 알 수 있다. 끝으로 예약판매 정보를 남겨두자면, 예약 구매 시 3년 내 사용할 수 있는 배터리 무상교환권과 1TB NVMe SSD 1TB, 8Gb RAM 증정 등의 혜택이 주어진다. 다음 링크를 따라가면 정확하게 확인할 수 있다. ▶예약판매 이벤트 안내 바로가기


    "이 글은 LG전자로부터 소정의 원고료를 지원받아 제작되었습니다."

    Posted by 멀티라이프 (Ha Donghu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