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상시 필자는 오랜 시간 모니터 앞에서 영상편집과 글을 쓰는 등의 작업을 하기에 좀 더 쾌적하고 효율적인 작업 환경을 만들고 싶다는 생각을 늘 한다. 예전에는 모니터를 앞에 두고는 고정적으로 사용했다면, 이제는 모니터의 위치가 많이 자유로워 진 것 같다. 이러한 추세에 맞춰서 LG전자는 편의성과 공간활용도를 높이는 새로운 360 시리즈 모니터 제품군을 선보였다. 자유로운 움직임이 가능한 스탠드가 인상적인 360 시리즈 모니터는 최적의 데스크 셋업을 통해 한층 넓어진 업무 공간을 선사하는 것이 특징이다. 이전의 모니터는 그냥 세우거나 틸트나 스위블까지 가능했지만 360 시리즈에 적용된 3세대 스탠드는 상,하,좌,우,전,후 사용자가 원하는 모든 방향으로 자유롭게 위치 조절이 가능하다. 필자는 3세대 스탠드를 사용한 모델 중에 4K 해상도를 자랑하는 LG 울트라HD 모니터 360 27UN880을 사용하고 있다.



      기존의 모니터암은 별도로 구매해서 조립 후에 설치하도록 되어 있는데 LG모니터 360 27UN880은 3세대 스탠드가 다 조립이 되어 있기 때문에 박스에서 꺼내서 모니터와 스탠드를 결합하고 책상에 직접 맞닿는 그립 부분만 책상에 결합해서 조이면 되니 편리했다.


    ▲C타입 그립설치


      C타입 그립 방식은 일반적으로 모니터 암과 같은 방식인데 설치할 때 책상 두께에 영향을 받기에 책상 두께를 확인할 필요가 있다. 3세대 스탠드의 C타입 그립은 90mm 이하, 책상 깊이 116mm 이상 확보된 경우에 설치가 가능하고 케이블 홀이 있는 책상의 경우에는 T타입 그립으로 변경하면 쉽게 설치가 가능하다. T타입 그립의 경우 구멍은 20~40mm 이하, 책상 양쪽 두께가 균일하면서 60mm 이하에 한해 설치가 가능하다. 




     설치한 스탠드에 모니터를 끼워주기만 하면 결합이 한번에 쉽게 되고 분리할 때도 버튼만 누르면 쉽게 분리할 수 있으니 정말 편리했다.


    ▲ 히든 케이블 스탠드


    ▲ 히든 케이블 스탠드


      스탠드는 내부에 케이블을 정리할 수 있도록 되어있었다. 커버를 분리한 후 내부에 케이블을 넣고 결합하면 깔끔하니 보기에도 좋았다. 


    ▲ 평소 복잡한 필자의 책상


    ▲LG 울트라 HD모니터 27UN880 설치 후 깔끔해진 책상


      기존 모니터 거치대가 차지하던 자리가 사라지니 책상이 한결 깨끗해졌고 뭔가 집중이 잘 되는 느낌이었다. 디자인도 상당히 깔끔하고 블랙 무광의 컬러라서 군더더기가 없기에 어느 책상에 두어도 잘 어울릴 것이라 판단할 수 있었다. 일단 설치만으로도 책상이 넓어지니 쾌적한 업무 환경이 필요한 직장인이나 넓은 작업공간이 요구되는 디자이너, 크리에이터들에게 적합한 모니터라 생각되었다.


    ▲LG 울트라 HD모니터 27UN880의 힌지


     LG 울트라 HD모니터 27UN880은 다관절 힌지구조를 채택해서 모니터가 움직일 수 있는 범위가 넓고 유연했다. 360시리즈만의 힌지 기술은 손가락 등이 낄 우려가 없어서 꽤나 안전한데 아이가 있는 가정에서도 안심하고 사용할 수 있겠다 싶었다.


    ▲LG 울트라 HD모니터 27UN880 다양한 활용성


    ▲LG 울트라 HD모니터 27UN880 다양한 활용성


    ▲LG 울트라 HD모니터 27UN880 다양한 활용성


    ▲LG 울트라 HD모니터 27UN880 다양한 활용성


     LG 울트라 HD모니터 27UN880은 높이를 쉽게 조절할 수 있고 스탠드의 움직임이 자유롭다 보니 일하거나, 모니터를 돌려서 의견을 나눌 때도 매우 유용했다. 책상 위에서 어느 곳에서나 사용자가 원하는 위치에 모니터를 놓고 사용할 수 있기에 사용성이 참 편했다. 예전에는 책상 앞에서 영상 등의 작업을 할 때 모니터 높이에 맞춰서 의자 높이를 낮추거나 몸을 움직이거나 했는데 이제는 수시로 모니터의 높낮이와 방향을 쉽게 변경해 사용할 수 있으니 확실히 몸과 눈이 편한 걸 느낄 수 있었다.



      LG 모니터 전용 소프트웨어 OnScreen Control을 설치하면 화면분할, 모니터설정, 나만의 영상모드, 게임설정 등의 설정을 좀 더 쉽고 디테일하게 할 수 있다. 


    ▲UHD 디스플레이설정


    ▲ 2분할 작업화면


    ▲측면에서 봐도 또렷한 화면


    ▲ 생생하고 선명한 화면


      한결 넓어진 책상에서 작업은 상당히 쾌적한데 LG 울트라 HD모니터 27UN880의 화질이 뛰어나다 보니 업무 효율도 높을 수 밖에 없었다. UHD 해상도(3840X2160)를 지원하니 훨씬 더 많은 창을 띄울 수 있어서 작업 시 업무 효율이 높았다. IPS 패널을 사용해 색감과 시야각이 우수하고, 350nits 밝기와 sRGB99%로 부정확한 색은 없애고 정확한 색 표현이 가능해 생생함이 느껴졌다. HDR 400 기술이 들어가서 보다 선명하고 밝은 화면을 만날 수 있었다. HDR이 아닌 일반 영상도 HDR 효과를 통해 선명한 색감으로 감상할 수 있었다. 오랜 시간 작업을 하다 보면 눈이 피로해지는 것을 느낄 수 있는데 리더모드, 플리커프리, 색약자색보정 등의 기능을 지원하는 점도 마음에 들었다. 플리커프리 모드는 화면으로는 잘 보이지 않는 미세한 깜박임을 없애서 눈을 보호하는 모드이며 리더모드는 블루라이트 양을 조절해 눈을 안전하게 보호하는 모드다. 


    ▲ 다크맵모드 설정


    ▲ 쾌적하게 게임즐기기


    ▲ 쾌적하게 게임즐기기


      PC로 늘 일만 하는 것은 아니고 가끔씩 스트레스를 풀 겸 게임도 하는 편이다. LG 울트라 HD모니터 27UN880에는 프리싱크 기능이 있어서 게임할 때 발생하는 화면 찢어짐과 버벅거림을 없애줘 빠르게 움직이는 게임도 실감나게 즐길 수 있었다. 특히나 어두운 화면의 명암비를 높여서 어두운 곳에 숨어있는 적을 분명히 볼 수 있는 다크맵모드와 인풋렉이나 프레임 지연없이 즉각 반응하는 액션모드가 있어서 게임을 더욱 즐겁게 즐길 수 있다는 것도 장점이었다.


    LG 울트라 HD모니터 27UN880에 탑재된 스피커


      책상 위를 차지했던 것 중 하나는 스피커였는데 LG 울트라 HD모니터 27UN880에는 Maxx Audio 시스템을 적용한 5W 2채널 스피커가 탑재되어 있어서 별도의 스피커가 없어도 되니 책상은 넓어졌고 깨끗한 음질을 들을 수 있어서 만족했다. 


    LG 울트라 HD모니터 27UN880의 USB-C 단자로 충전 중


      또한 모니터에는 60W C타입 USB단자가 있어서 노트북 충전과 데이터 전송이 동시에 가능하기에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었다.

      

    ▲모니터 높이와 각도를 조절해서 작업 중


      LG 울트라 HD모니터 27UN880을 사용하면서 장시간 모니터를 사용하는 직장인이나 크리에이터들에게 정말 꼭 필요한 제품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나에게 딱 맞는 눈높이를 제공하는 것은 물론 책상을 넓게 사용할 수 있으니 확실히 일할 때 환경이 쾌적하게 느껴지는 것도 사실이다. 모니터의 화질이 선명하고 좋다 보니 콘텐츠 영상을 즐길 때도 좋았고 작업할 때도 편했다. 또한, 게임을 할 때도 버벅거림이나 찢어짐없이 빠르게 움직이는 게임도 실감나게 즐길 수 있어서 만족했다. 기존의 스탠드와는 차원이 다른 LG의 3세대 스탠드가 적용된 LG 모니터 360은 써봐야 그 진가를 제대로 느낄 수 있을 것이다.


    "이 글은 LG전자로부터 소정의 제작비를 지원받아 제작되었습니다"

    Posted by 멀티라이프 (Ha Donghu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