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아프리카 탄자니아의 북서쪽에는 세계에서 두 번째로 큰 호수인 빅토리아호가 자리잡고 있습니다. 이 호수는 겉으로 보면 굉장히 아름다워 보이지만 그 속에는 굉장히 충격적인 모습을 가지고 있습니다. 그것은 바로 '주혈흡층'이라는 기생충을 호수의 물을 먹고 사는 사람들에게 옮기는 것입니다. 기생충의 한 종류인 주혈흡층은 호수에 사는 달팽이에서 나와 호수물을 이용하는 사람들의 피부를 뚫고 들어간 뒤, 혈관 속에 하루 수백개의 알을 낳고 20여년간 살다가 간과 방광 등을 망가뜨리는 무시무시한 기생충 입니다. 이 기생충이 몸안에 살게되면 환자는 결국 배에 복수가 차고 피를 토하며 호흡곤런으로 숨지게 됩니다. 이렇게 무서운 기생충 감염율이 90% 넘는 곳이 바로 빅토리아 호수의 코메섬 입니다. 그래서 지난 5월 굿네이버스의 최수종 친선대사가 이곳에 자원봉사를 다녀왔고, 코메섬의 소식을 우리에게 전해왔습니다.

    ▲ 주혈흡층에 감염되어 고통을 겪고 있는 마르코씨와 세 아이들

    "저는 괜찮습니다. 남겨질 아이들이 걱정이지요."
     35세의 마르코씨는 눈물을 글썽이며 이야기를 꺼냈습니다. 2007년 남편을 주혈흡층 감염으로 떠나보내고. 자신도 같은 병에 걸려 몇 달을 살 수 있을지 기약이 없는 마르코씨와 그녀의 세 아이들을 바라보는 최수종 친천대사의 눈에도 어느새 눈물이 고였습니다. 탄자니아 코메섬 사람들은 위에서 언급한것 처럼 5만명 중 90%가 기생충 질환에 감염되어 있습니다. 아이들은 마실 물이 없어 기생충이 득실거리는 호숫물을 마셔야 하고, 오랜 잠복기와 치명적인 합병증, 극심한 복부 통증으로 연간 28만 명의 사람들이 죽어가고 있습니다. 뱃속을 쥐어짜는 듯 한 고통보다, 아이들이 걱정인 어머니의 마음을 보며, 그녀의 아이들에게라도 희망을 선물해주고 싶다는 생각이 드는건 모든 사람이 똑같을 것 같습니다.

    ▲ 10년간 어부 일을 하고, 만성 기생충 질환을 앓고 있는 얌푸웰와씨


    차마 눈물도 흘릴 수 없었습니다.
     복수가 차 부풀어 오른 배로 죽을 날만을 기다리고 있는 얌푸웰와씨를 보며 최수종 친선대사는 차마 눈물도 흘릴 수 없었습니다. 13살 아들에게 절대 빅토리아 호수에 가지도 말고, 그 물을 마시지도 말라고 당부하는 비장한 그의 말에, 눈물조차 사치인 아버지의 마음이 느껴졌기 때문입니다. 그는 자신의 배가 왜 이토록 부풀어 오르는지, 왜 자신이 이토록 아픈지, 왜 검붉은 피를 토해내는지 차마 알지 못했습니다. 병이 만성이 되고 나서야 굿네이버스의 기생충퇴치사업을 통해 알게 된 병의 원인을 아들에게는 결코 물려주고 싶지 않습니다. "1년에 한번만 약을 먹어도 예방과 치료가 가능한 병인데 조금만 일찍 알았더라면..." 아빠를 바라보는 아들도 애써 마음속의 슬픔과 눈물을 참아냅니다. ※ 참고적으로 코메섬에는 현재 5만 명을 위한 의료시설이라곤 보건소 1곳과 약 배급소 2곳이 전부입니다.

    ▲ 최수종 친선대사를 보며 반갑게 손을 내미는 아이

    ▲ 탄자니아 서부지부에 개소된 NTD(소외열대질환)센터의 검사 및 치료활동 모습

    탄자니아 기생충 마을에 희망의 바람이 불고 있습니다!
     선진국에서 외면하는 NTD(Neglected Tropical Diseases)는 말라리아나 인간면역결핍바이러스(HIV)와 같이 관실받을 만한 전염성 질환이 아닌, 말 그대로 국제사회 혹은 굴지의 제약회사, 심지어 자국 정부로부터도 소외된 질병을 뜻합니다. 말라리아나 HIV는 선진국 사람들에게도 감염 위험이 있기 때문에 국제사회가 천문학적 기금을 매년 아프리카 대륙에 쏟아붓지만, 주흡혈층 감염 등 소외된 열대질환은 아프리카ㆍ남아메리카ㆍ아시아 저개발국의 빈곤 지역처럼 위생이 열악한 곳에서 주로 발생하는 질병이어서 주목받지 못하고 있습니다. 그래서 빈곤국에서는 연간 몇 십만명의 사람들이 죽어가고 있습니다. 그래서 굿네이버스 탄자니아 서부지역은 소외된 열대질환(NTD)을 위한 전문클리닉을 설립하였습니다. 이 클리닉에서는 인근 주민 30만 명을 대상으로 검사 및 치료 활동, 식수 개선, 감염 예방교육, 현지 의료인 역량강화를 위한 활동을 진행하고 있으며, 꾸준한 교육과 치료를 통해 기생충 질병을 근본적으로 해결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이렇게 탄자니아에는 희망이 바람이 불고 있습니다. 이 바람이 멈추지 않도록 여러분의 사랑과 관심이 필요합니다. 끝으로 코메섬을 다녀온 최수종 친선대사의 자원봉사활동이 2011년 6월 11일(토) 17시 30분에 방송되는 KBS1 "사랑의 리퀘스트"를 통해 방송됩니다.


    ※ 아래 배너를 클릭하시면 후원을 위한 페이지로 이동합니다.



    손가락 추천 한방씩 부탁드려요. *^^*
    Posted by 멀티라이프 (Ha Donghun)
    • 모피우스
      2011.06.10 07:34

      멀리라이프님.. 역시.. 좋은 일을 하고 계시는군요.

      기분 좋은 하루되세요.

    • 귀여운걸
      2011.06.10 08:08

      멀티라이프님 너무 멋져요!
      잘보고 갑니다.. 내일 방송 꼭 봐야겠네요^^

    • 신기한별
      2011.06.10 08:46 신고

      멀티라이프님 너무 멋집니다.
      사진이 나온 최수종씨 역시 나이를 속일 수 없나 봅니다.

    • 하늘엔별
      2011.06.10 09:04

      정말 안타깝습니다. ^^;;

    • 파란연필
      2011.06.10 09:48

      많은 분들의 도움이 필요한 곳이네요... 좋은 일 하십니다~

    • 라이너스
      2011.06.10 10:12

      만흥ㄴ 분들의 도움이 필요합니다.
      내일 방송 꼭 봐야겠어요~

    • 굿네이버즈?
      2011.06.10 11:24

      모금한 돈 어떻게 사용하는지 투명하게 공개나 하세요. 듣자하니 쓸데없는 선교회에 국민 성금이 들어간다던데. 그 사실 국민들에게 알렸습니까? 이러니 유니세프에 기부하게 되지. 하여간 개신교는 돈과 관련해서 투명한 운영을 하는걸 본 적이 없네. 짜증.

    • 루비™
      2011.06.10 11:39 신고

      기생충 마을이라니...너무 충격이네요.
      많은 분들의 관심이 필요한 곳이군요~!

    • 제이슨
      2011.06.10 12:35

      괴로운 현실이지요.
      한쪽에서는 너무 먹어서 다이어트하고..
      한쪽에서는 저렇게 알면서도 호숫물을 마시면서 살고... ㅠㅠ

    • 빛이 드는 창
      2011.06.10 13:01

      지구촌의 관심이 지속적으로 이어졌으면 합니다.

    • 혹시
      2011.06.10 18:00

      그 지역에서도 유용한 방법인지는 모르겠지만... 우리가 흔히 생수를 마시고 버리는 투명한 PET병에 오염된 물을 담아서 열대지방의 햇볕이 잘드는 지붕 위 같은 곳에 하루를 두면 뜨거운 열기 때문에 그 속에 있는 병원균들이 사멸된다고 하는데요, 환경호르몬이 좀 걱정되기는 하지만, 저런 곳이라면 한번 쯤 해 볼만 한 것 같습니다.

    • 네오나
      2011.06.10 20:19

      1년에 한 번만 먹으면 되는 기생충약.
      최소한 생존의 권리를 지킬 수 있도록 도와주고 싶습니다.

    • 권양
      2011.06.11 06:56

      1년에 약한알이면 되는 질병이 이렇게나 큰고통을 ㅠ,ㅠ 아,,
      맘이 아픕니다.부디 앞으로는 더이상 고통받는 이가 없었음 해요
      최수종 친선대사..참으로 뜻깊은 일을 하시는군요.
      오늘 티비프로가 방영되네요.

    • mark
      2011.06.12 23:04

      이글을 보고 조그만 후원하기로 결심하고 회원 가입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