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무 많은 기대를 했던 것일까? 소문난 잔치에 먹을 것이 없다는 옛 속담이 딱 어울리는 행사가 바로 삼성전자의 갤럭시S5 언팩 행사였다. 언팩 행사가 있기 전에 이미 최고사양이 아닌 한 단계 아래의 사양으로 제품이 등장할 것이라는 소문이 돌기는 했지만, 그래도 삼성이라면 뭔가를 보여주지 않을까 하는 기대를 가지고 있었다. 하지만 막상 뚜껑을 열어보니 생각보다는 아쉬움이 많이 남았다. 아마도 삼성전자는 이번 MWC 2014를 기점으로 최고사양의 플래그십 시리즈는 노트로 한 단계 아래의 모델은 S시리즈로 제품의 포지셔닝을 확실히 하려는 듯하다. 


     갤럭시S5에 느낌을 이야기하지 전에 세부 스펙을 먼저 알아보면 5.1인치 FHD 슈퍼 아몰레드 디스플레이(1920X1080, 432ppi)를 탑재했고, 2G 램에 16GB 또는 32GB의 내부 저장공간을 가졌다. 전면에는 200만화소 후면에는 1600만화소 카메라를 탑재했으며, 배터리 용량은 2800mAh로 다소 적은 느낌이다. 한가지 다행인 건 '파워세이빙모드'가 있어서 배터리 용량이 10% 남았을 때 24시간까지 대기할 수 있다고 삼성이 설명했는데, 이것이 실제 사용환경에서도 가능하다면 꽤나 매력적인 부분이 될 것으로 보인다.


     갤럭시S5 언팩행사에는 6천여 명의 사람들이 몰려들면서 뜨거운 관심을 보였는데, 기대만큼은 아니지만 그래도 매력적인 부분이 없는 것은 아니었다. 먼저 가장 주목할 부분은 바로 카메라이다. 갤럭시S5는 1,600만화소의 아이소셀(ISOCELL) 센서 카메라를 탑재하였다. 여기서 아이소셀은 카메라 이미지센서의 종류로 화소와 화소 사이에서 일어나는 빛의 간섭을 막고 화소부가 빛을 더 많이 정확하게 받아들일 수 있도록 하는 기능을 가지고 있으며 우리가 흔히 알고 있는 이면조사(BSI) 센서보다 한 단계 더 업그레이드 된 기술이다. 조금 더 알아보면 갤럭시S5에 적용된 1,600만화소 아이소셀 센서는 최대해상도 4,608X3,456을 지원하고, 초당 30fps의 제로셔터랙이 가능하다. 제로셔터랙은 스마트폰에서 사진을 찍을 때 말그대로 랙없이 바로 사진촬영이 가능한 것으로 갤럭시S5에서는 Fast Auto Focus라는 이름을 붙였다.(참고로 제로셔터랙은 출시된지 2년이 훨씬 지난 갤럭시 넥서스에 이미 채택된 기술이다.) 그리고 센서의 크기는 1/2.8로 보통의 컴팩트 디카에 들어가는 수준이거나 조금 작은 수준이지만, 아이소셀이 적용된 것을 생각하면 그럭저럭 괜찮은 것 같다. 참고로 갤럭시S4의 센서크기는 1/3이다. 그 밖에 HDR 기능 사용이 가능하며, 우리가 흔히 아웃포커싱이라고 알고 있는 기능도 구현이 가능한데 갤럭시S5에서는 Selective Focus라고 이름붙였다. 여기서 다소 아쉬운 점은 Selective Focus라는 것이 완전한 아웃포커싱은 아니고 피사체와 배경 둘 중 하나만 흐리게 조절할 수 있어 우리가 원하는 효과를 얻기 어려울지도 모르겠다. 추가로 UHD급인 4K 영상촬영도 가능하다.


     카메라 다음으로 관심깊게 볼만한 것은 2가지가 있는데 하나는 건강기능이고 또 하나는 방수ㆍ방진기능이다. 이번에 갤럭시S5는 심박수 측정 기능을 추가하였는데, 후면 카메라 바로 하단의 센서를 이용한다. 이 기능은 실제로 얼마나 사용할 지 미지수지만 사람들의 건강에 대한 관심이 점점 높아지는 것을 반영했다는 점에서는 그럭저럭 점수를 줄 만하다. 여담으로 예능 프로그램에서 가끔씩 심박수를 측정하는 게임을 하곤 하는데 별도의 장치 없이 갤럭시S5 한 대면 손쉽게 방송준비가 가능할지도 모르겠다. 그리고 갤럭시S5는 심박수 측정과 함께 S Health를 통해서 스마트폰이 개인 트레이너와 같은 역할을 할 수 있도록 했다. S Health는 운동 시에 칼로리소모, 거리, 속도, 지속시간 등 다양한 정보를 측정하고 기록해 준다. 이 역시 실생활에서 얼마나 사용할 수 있을지 의문이다. 물론 삼성 기어2나 기어핏과의 연동을 통해서 좀 더 효과적으로 사용이 가능한 환경 구축이 가능은 하겠지만, 꼭 스마트폰에 있어야 하는 것인가 하는 의문이 들긴한다.

     다음으로 갤럭시S5는 IP67 등급의 방수방진 능력을 갖추고 있다. IP67 등급은 6등급의 방진능력과 7등급의 방수능력을 갖추고 있다는 뜻으로 방진능력은 6등급이 먼지로부터 완벽하게 보호된다는 의미의 최고 등급이고, 7등급의 방수능력은 최고 단계 바로 아래로 15cm ~ 1m까지 침수되어도 보호된다는 의미이다. 참고로 8등급 방수능력은 장기간 침수되어 수압을 받아도 보호되는 수준을 말한다. 아마도 IP67정도라면 우리가 생활하면서 먼지나 물로부터 거의 완벽하게 보호될 수 있다고 판단된다. 이 부분은 갤럭시S5에 대한 이야기를 하면서 가장 완벽한 점수를 줄 수 있는 부분이라 생각된다.



     마지막으로 지문인식과 기술적인 부분을 조금 살펴보면, 먼저 지문인식은 정면 홈키 바로 위에서 인식이 가능하도록 했으며, 손가락을 스캔하듯이 가볍게 터치하면 되는 구조이다. 최초에 기대했던 스크린 전체 지문인식은 아니지만 그래도 보안성 강화를 위한 괜찮은 선택이라고 보여진다. 다음 기술적인 부분은 다운로드 부스터와 와이파이에 MIMO를 도입했다는 것이다. 다운로드 부스터는 사용자가 어떤 것이든 다운로드 할 때에 LTE 네트워크와 와이파이 네트워크를 동시에 사용하는 것으로 전송속도를 상당 수준 향상시킬 것으로 보인다. 이 기술은 우리가 이기종 네트워크(Heterogeneous Network)통합이라 부르는 것으로, 주로 이동통신사들을 중심으로 연구되어 왔는데 제조사 입장에서 직접 적용했다는 점에서 큰 점수를 줄만하다. 그리고 와이파이에 MIMO(다중안테나 기술)를 적용한 것은 와이파이를 통해 데이터를 송수신 하는 과정에서 송신과 수신에 각각 2개의 안테나로 대응함으로써 전송속도를 높이는 것이다. 상식적으로 생각해서 송ㆍ수신시에 더 많은 안테나가 대응할수록 속도가 빨라지는 것은 따로 설명하지 않아도 충분히 알 수 있는 부분이다.

     마지막으로 이번 갤럭시S5 공개 언팩행사를 정리해보면 너무 많은 기대를 했던 탓으로 실망감이 크게 다가왔다. 물론 다운로드 부스터, 와이파이 MIMO 적용, 파워세이빙모드, 방수기능 강화 등을 통해서 겉으로 드러나지는 않지만 사용자가 스마트폰을 좀 더 편하게 사용할 수 있는 좋은 환경조성을 위해 노력했다는 점은 분명히 좋은 점수를 줄 수 있겠다. 언론 매체나 많은 사람들이 갤럭시S5를 보고 스마트폰 본연에 충실했다는 평가를 하는 것도 같은 이유일 것이다.


    글이 괜찮았다면 로그인이 필요 없는 손가락 추천 부탁해요. *^^*

    Posted by 멀티라이프 (Ha Donghun)
    • 아공
      2014.02.26 08:51

      갤럭시S3 카메라로 가끔 사진을 찍어 포스팅 하는데요
      HDR 기능이 있다는 S5한번 경험해 보고 싶군요..ㅎㅎ

      • 멀티라이프
        2014.03.01 20:12 신고

        저도 기대하고 있습니다. ㅋ
        서브폰으로 하나 장만할까 고민중이네요.

    • 파란연필
      2014.02.26 11:33

      기대가 크면 실망도 큰 법이지요... ^^
      방진 방수기능은 유용할듯 싶기도 한데, 그 외의 기능은 스마트폰에 진짜 필요한 기능인지는 모르겠네요.
      괜히 잘 사용하지도 않는 기능 넣어서 기기가격만 올라가는 건 바람직하지 않은 것 같아요.
      쓸데없는 기능은 다 빼고 좀 저렴하게 나오면 좋겠다는... ^^

    • Q의 성공
      2014.02.26 14:16

      다녀간답니다 ^^
      활기차게 하루를 보내셔요~

    • 전포
      2014.02.27 21:47 신고

      재밌게 보고 갑니다. ^^ 감기 조심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