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시간으로 2014년 9월 10일 새벽 2시 애믈 미디어행사를 통해서 아이폰6와 아이폰6 플러스가 공개 되었다. 다소 기대가 컸던 탔인지 생각보다는 놀라운 느낌은 그다지 없었다. 디자인은 사전에 컨셉사진으로 유출된 모습에거 큰 변화가 없었고, 하드웨어 스펙역시 놀랄만한 내용은 없었다. 그나마 볼거리가 조금 있었다면 기능적인 면에서의 변화인데, 역시나 놀랄만한 내용은 없었다. 전체적인 관점에서 특징적인 부분이 있다면 아이폰6가 아이폰6보다 하드웨어 스펙이 조금 떨어지는 부분이 있다는 것이다.

     

     

     

     아이폰6와 아이폰6 플러스(이하 아이폰6로 통칭, 구분이 필요한 경우에만 사용)에서 전작과 가장 크게 달라진 부분은 외형적인 부분이다. 기존의 각진 이미지를 던져버리고 완전히 동글동글한 느낌을 선택했다. 외형적으로 알루미늄 재질의 일체형 바디를 이용해서 제품에는 단 하나의 모서리도 존재하지 않는 끊김없는 디자인을 구현했다. 이런 디자인은 컨셉이미지가 등장했을 때부터 호불호가 상당히 갈렸었는데, 실제로도 같은 모습이여서 앞으로도 인터넷상에서 끊임없는 논쟁이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그리고 제발 아니길 빌었던 카툭튀(카메라가 툭 튀어 나온 디자인)와 절연테이프가 그대로 적용된 모습은 다소 실망스럽다. 사실 개인적으로 이번 아이폰6의 디자인운 호평보다는 혹평을 하고싶은 것이 솔직한 심정이다.

     

     

     

     4.7인치 아이폰6와 5.5인치 아이폰6 플러스는 모두 레티나 HD 디스플레이를 탑재했으며, 해상도는 각각 1334 X 750(326ppi)과 1920 X 1080(401ppi)을 지원한다. 커진 화면만큼이나 관심이 가는 두께는 상당히 얇아졌다. 아이폰6가 두께로만 따지면 탑10안에 들 수 있는 6.9mm이며, 아이폰6 플러스가 7.1mm이다. 아이폰5S보다 화면은 커지면서 두께는 얇아진 부분은 충분히 괜찮은 요소이다. 

     

     

     

     애플은 항상 어떤 것을 강조하기 위해서 과거로부터 무엇을 해왔는지 이야기 하기를 좋아한다. 그래서인지 하드웨어 성능을 이야기하는 자리에 최초의 아이폰과 비교를 하는 모습을 보여줬다. 아이폰6는 이번에 애플이 직접 설계한 64비트 A8을 탑재해서 전작인 아이폰5S보다 퍼포먼스에서 25%, 그래픽 처리에서 50% 정도 향상되었으며, 그래프를 통해서 보면 최초의 아이폰에 비해서 퍼포먼스는 50배, 그래픽처리는 84배 향상되었음을 알 수 있다. 그리고 아이폰6는 배터리효율이 50%이상 증가하였으며, 고사양 게임도 완벽하게 즐길 수 있다. 게임구동의 경우 발표 중 많은 시간을 분배했을만큼 강조한 부분으로, 수많은 게임업체들을 통해서 2014년이 끝나기 전에 아이폰6를 위한 게임들이 등장할 것이다. 여기서 한가지 흥미로운 사실은 애플이 직접 A8칩과 IOS8에 최적화된 게임 제작 기술 Metal을 개발해서 게임 개발사에 제공한다는 것이다. 이에 관련된 게임업체들을 보면, EA, 게임로프트, 디즈니, 에픽게임즈 등 굴지의 개발사들이 포함되어 있어서, 게임을 좋아하는 애플마니아에게는 희소식이 아닐 수 없을 것이다. 그 밖에 A8과 함께 탑재되는 보조처리장치 M8은 가속도계, 자이로스코프, 콤파스로부터 끊김없는 측정값을 계산한다. 그리고 아이폰6는 기압계센서가 장착되어서 기압 측정이 가능하다. 이런 센서들은 피트니스 기능을 더욱 돋보이기 해줄 것으로 예상된다. 참고로 RAM은 아이폰6가 1GB이고, 아이폰6 플러스는 확실하지 않은데 똑같은 1GB 가능성이 높으며 일부 사양이 상향된 것을 고려하면 2GB일 가능성도 있다.

     

     

     

     다음으로 아이폰6의 카메라를 살펴보기전에 이동통신 능력을 살짝 알아보자. 아이폰6는 우리가 흔리 LTE-A라고 부르는 150Mbps의 다운로드가 가능하고(CA지원), 20개의 밴드 주파수를 모두 커버할 수 있어서 전세계 200여개 이동통신사를 통해서 출시가 가능하다. 그리고 VoLTE를 지원하기 때문에 이번에는 LGU+도 출시가 가능하다. 이에 이동통신3사의 4/4분기 경쟁은 더욱 치열해질 것으로 예상된다. 그 밖에 와이파이 속도역시 향상되어서(802.11ac) 아이폰5S보다 3배 가량 빨라진다. 

     

    ▲ 배터리 지속시간에 대한 애플 공식 발표

     

     

     아이폰6의 카메라는 전작과 비교해서 화소수나 센서크기, 렌즈밝기 등 기본스펙에서는 차지가 없지만 기능적인 부분에서는 차이를 보이고 있다. 기능적으로 멀리 있거나 가까이 있거나 사람의 얼굴 인식률이 좋아졌으며, 파노라마 기능은 4,300만화소를 지원한다. 그리고 '베스트 샷' 기능은 자동으로 여러장의 사진이 찍혀서 좋은 사진을 고를 수 있도록 하는 것으로 애플에서 만든 새로운 기술은 아니다. 그 밖에 요즘 스마트폰 카메라의 트렌드인 광학식 손떨림 보정기술이 아이폰6 플러스에만 적용되었으며, 영상 촬영시 슬로우 모드가 전작의 120fps에서 240fps로 성능이 향상되었다. 그리고 오랜시간 찍은 영상을 짧게 압축해서 보여주는 형태인 타임랩스 기능을 제공한다. 이 기능은 최근에 인스타그램에서 하이퍼그램이라는 이름의 아이폰용 어플을 통해 보여준 모습과 같은 것이다. 또한 연속 오토포커스 기능을 통해 피사체가 움직여도 또렷한 초점을 계속 유지할 수 있도록 해준다.

     

    ▲ Burst Mode (베스트 샷 모드)

     

     위에서 전면카메라에 대한 내용이 빠져서 조금 설명하면, 120만화소에 렌즈밝기는 후면과 동일한 F/2.2이며 FaceTimeHD를 통해서 기존보다 빛을 81% 더 많이 받아들인다. 가장 특징적인 부분은 초당 10장의 고속 연사가 가능해서 완벽한 순간포착이 가능해 더 좋은 셀카를 찍을 수 있다.

     

    ▲ 거리에 상관없는 얼굴 인식

     

    ▲ 아이사이트 카메라 공식 샘플사진

     

    ▲ 아이사이트 카메라 공식 샘플사진

     

     

     아이폰6 플러스는 커진 화면을 잘 활용할 수 있도록 위 사진과 같은 기존에 없던 가로모드를 지원한다. 여기서 아이폰6 플러스만 가로모드를 지원하는 것인 디스플레이의 크기를 고려한 것으로 보인다. 그리고 아래 사진에서 보듯이 콘텐츠를 한번 더 많이 보고 더 자세히 볼 수 있도록 하는 뷰를 제공한다. 아마도 그동안 다른 제조사들에 비해서 상대적으로 작은 디스플레이를 사용화면서 느꼈던 불편한점들은 대부분 해소될 것으로 예상된다. 뭐~ 아이폰으로 스마트폰을 시작해서 아이폰 시리즈만 써온 사용자라면 작은 화면에서 오는 불편함을 느끼지 못했을 가능성이 높다.

     

     

     요즘 스마트폰이나 웨어러블기기에서 헬스에 대한 관심이 대단하다. 애플도 그런 관심을 반영하듯 애플워치에서도 그랬고 아이폰6에서도 피트니스 기능을 상당히 강조하고 있다. 아이폰6의 피트니스 기능은 위에서 언급한 3가지 센서인 기압계, 가속도계, 자이로스코프에 기반을 두고 있다. 기압계는 공기압을 측정하여 사용자가 계단이나 언덕을 오를 때 고도의 변화를 측정하고, 가속도계는 걷거나 뛸 때 이동거리를 측정한다. 이 때 뛸 때의 보폭을 GPS로 측정하기 때문에 센서가 움직임을 비교적 정확하기 포착할 수 있다. 여기에 M8 보조 프로세서는 사용자가 움직이는지 가만히 있는지, 운전 중인지를 인식하여 움직임에 바로 반응할 수 있도록 한다. 사실 장황하게 설명했지만 특징적인 부분은 기압계를 이용해서 높낮이까지 계산함으로써 운동의 강도나 칼로리 소모를 더 세밀하게 계산할 수 있다는 것이다.

     

     

     전작에서 이미 등장했던 기능들에 대해서는 설명을 하지 않았으며, 발표 내용을 중심으로 아이폰와 아이폰6 플러스의 스펙과 기능에 대해서 살펴봤다. 기본적으로 아이폰6와 아이폰6 플러스의 스펙이 동일하지만 조금 다른 부분은 디스플레이 해상도, OIS 기능 탑재, 가로모드 지원 등이 있다. 그리고 아이폰6와 아이폰6 플러스의 특징을 정리해보면 새로운 디자인, 레티나 HD 디스플레이, A8프로세서, 기압계, 향상된 통신기능, 향상된 아이사이트 카메라, 뛰어난 영상 촬영, IOS8 정도가 되겠다. 참고로 아이폰6와 아이폰6 플러스용 애플 전용 케이스는 실리콘과 가죽으로 만들어진다. 마지막으로 출시에 대한 정보와 가격을 정리하면, 미국을 비롯한 9개국(프랑스, 홍콩, 캐나다, 독일, 싱가포르, 영국, 호주, 일본)에서 12일부터 예약판매가 시작되며 19일에 출시된다. 가격은 아이폰6가 16GB, 64GB, 128GB에서 각각 199$, 299$, 399$이고, 아이폰6 플러스는 299$, 399$, 499$이다. 이 가격은 미국 기준으로 2년 약정시의 금액이며, 공기계 가격은 749$, 849$, 949$이다. 지금까지의 국내 애플가격정책을 기준으로 계산해보면 대략 용량별로 98만원, 108만원, 120만원 정도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Posted by 멀티라이프 (Ha Donghun)
    • 초코양갱
      2014.09.10 08:34

      정말 디자인은 별로 . 차라리 5c 디자인이 나았음. 화면 크기도 4인치, 5인치 였으면 좋았을 텐데 4.7인치 5.5인치라니....

      • 멀티라이프
        2014.09.10 08:38 신고

        그렇죠? 디자인은 실망스러워요 >.<
        디스플레이 크기는... 전 큰 것만 사용해와서 호불호를 못 가리겠네요 ㅎㅎ

    • 이바구™ -
      2014.09.10 09:22 신고

      저는 오랫동안 기다려 온 것이라서 대부분 만족합니다.
      한국은 매번 일본보다 늦게 출시되서 자존심이 상하네요.

      • 멀티라이프
        2014.09.10 15:52 신고

        점유율 때문에 어쩔 수 없는 부분이네요.
        일본에서는 장사가 되지만..
        한국에서는 상대적으로 점유율이 너무 떨어져서 돈이 많이 안되거든요 -ㅁ-;;

    • 기본세움
      2014.09.10 11:48

      4 사용중이고, 6 사려고 기다리고 있었는데 디자인은 호불호가 갈리겠지만 개인적으로 퇴보한 느낌입니다.
      그냥 5s 디자인에서 화면 크기만 커져도 대만족일 것 같은데, 왜 저렇게 둥글자갈 같은 느낌으로 만들어버렸는지 아쉽군요.
      그래도 성능에서 뒷받침해주면 어느정도 커버는 되겠지요.

      • 멀티라이프
        2014.09.10 15:52 신고

        저도 디자인보고 헉! 했습니다. ㅡㅡ;;
        실제로 기능이 얼마나 받쳐줄지가 관건입니다.

    • 블루맨
      2014.09.10 20:56

      흠.... 유플도 출시라.. 기다려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