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캐릭터를 전면에 내세운 LG 아가(AKA)폰에 대한 관심이 점점 늘어나고 있다. 네 가지 페르소나를 스마트폰의 색상에 담아낸 아카폰은 지금까지 경험해보지 못했던 형태를 가지고 있기 때문에 사람들의 관심이 더 집중되고 있는 듯 하다. 아카폰은 네 가지 색상으로 이루어져 있는데, 필자는 다이어트를 하는 식탐이 컨셉의 페르소나를 가진 요요(YoYo)를 체험하게 되었다. 그러면 지금보다 식탐이 요요를 한번 만나보자. 

     

     

     아카폰은 캐릭터 마케팅을 하는만큼 박스포장부터 남다르다. 사진을 보면 알겠지만 박스자체가 아카폰 형상을 하고 있다.

     

     

     

     아카폰 형상의 껍데기를 밀어내면 그 안에는 검정색 박스가 나오고 전면에는 '재미없으면 폰이 아니다'라는 아카폰을 상징하는 슬로건이 'NO FUN NO PHONE'라고 적혀있다. 그리고 후면에는 네 가지의 페르소나를 흑백으로 귀엽게 그려났다. 박스 개봉을 하면서 잘 보지 않을지도 모르는 부분이지만, 캐릭터들이 뭔가를 몰래 보는듯한 느낌을 준다.

     

     

     

     박스를 열어보면 외관도 그랬지만 내부도 지금까지와의 스마트폰과는 확실히 다르다는 것을 입체 팝업북을 통해 보여주고 있다. 크리스마스 카드에서나 구경하던 모습을 스마트폰 박스에서 보니 참으로 신선했다. 그리고 그 아래에는 귀여운 아카폰이 자리잡고 있다.

     

     

     

     아카폰의 박스는 다른 스마트폰들보다 조금 더 크다. 그 이유는 구성품에 각 색상에 맞는 아트토이가 들어 있기 때문인데, 필자의 아카폰은 핑크이기 때문에 식탐이 요요가 들어있다. 구성품에서 아트토이 외에도 특이한 것이 하나 더 있는데, 아래 사진속에 보이는 설명서 안에 같이 들어 있는 스티커다. 이 스티커는 필요에 따라서 다른 곳에 사용해도 되겟지만, 기본적으로 전면 슬라이드 커버를 꾸미는데 사용하면 좋다. 그 밖에 구성품에서 특이할만한 점은 없다.

     

     

     

     들어 있는 스티커 중에 하나를 전면 커버에 살짝 부착해보니, 아무것도 없는것보다 더 귀여운 느낌이 나서 좋다. 자신만의 스마트폰 케이스를 가지고 싶어하는 개성있는 사용자들에게는 DIY로 꾸미기 좋은 이 커버가 꽤나 매력적으로 다가올 듯 하다.

     

     

     위ㆍ아래 사진은 아카폰의 전ㆍ후면 케이스를 모두 끼운 상태에서의 모습으로, 전면 슬라이드 커버를 사용한 상태에서도 디스플레이가 어느 정도 남아 있다는 것이 가장 큰 특징이다. 그리고 LG가 G2부터 이어오고 있는 후면키 방식을 그대로 채택하고 있다. 어쩌면 LG가 측면 버튼리스 디자인과 후면키를 자신들만의 색깔로 만들어놨기 때문에, 슬라이드식 커버를 가져오는데도 큰 무리가 없었을 것으로 보인다. 처음부터 슬라이드식 커버를 염두해두고 디자인의 혁신을 시도한 것은 아니겠지만, 호평을 받은 디자인을 계속해서 잘 활용해 LG만의 색깔을 이어나가는 듯 하다.

     

     

     

     위ㆍ아래 사진은 전면 슬라이드 커버를 후면에 끼운 것으로 특별히 설명할만한 포인트는 없고, 그냥 보면 된다.

     

     

     

     아카폰은 하단에 스피커와 5핀 단자가 있으며, 상단에 3.5파이 이어폰잭이 있다. 그리고 전면 슬라이드 커버를 장착한 상태에서 커버를 내리게되면 아래 사진처럼 시계와 특정 배경화면이 나타난다. 이 배경화면은 페르소나별로 3개씩이 기본 탑재되어 있고, 아카폰내 특정 폴더내에 원하는 사진을 넣어두면 변경이 가능하다.

     

     

     

     아카폰의 외형을 살펴보는 가운데 커버를 빼놓을 수 없다. 전면 커버는 앞ㆍ뒤로 모두 슬라이딩 장착이 가능하다는 특징을 가지고 있고, 후면 커버는 별도의 칩이 내장되어 있는 특징을 가지고 있다. 후면 커버에 내장된 칩은 각각의 페르소나 별로 다르게 설정된 위젯, 배경화면, 음악 등의 정보를 가지고 있는 인증칩과 본체와의 연결을 위한 NFC칩으로 구성되어 있다. 그래서 후면 커버를 바꾸게 되면 아카폰 자체가 해당하는 캐릭터 설정으로 바뀌게 된다. 이 때 자신이 아카 테마가 아닌 다른 테마를 사용하고 있었다고 하더라도 바꿔서 끼운 커버의 설정을 따라가게 된다.

     

     

     

     이쯤 되면 아카폰이 네 가지의 캐릭터를 가지고 있는데, 다른 녀석으로도 변신하고 싶다는 생각이 들 것이다. 그런 사용자들은 다른 색상의 케이스를 추가로 구매하면 된다. 필자는 평소 핑크와 함께 노란색을 좋아해서 금방 사랑에 빠지는 에기(Eggy) 케이스를 하나 장만했다. 별도의 케이스를 구매하게 되면, 역시나 그 캐릭터에 맞는 스티커가 아래 사진처럼 들어 있어서, 폰 꾸미기에 사용하면 된다. 여기서 주의할점은 위에서도 설명했지만, 아카폰의 후면 커버에는 두 개의 칩이 들어있기 때문에 짝퉁 커버를 사게되면 외형을 바뀔지 몰라도 눈동자나 테마가 전혀 변경되지 않게된다. 그래서 정품인지 아닌지를 꼭 확인해야 한다.

     

     

     

     위 사진은 스티커 중 하나를 전면 커버에 부착한 모습으로 금사빠 페르소나와 참 잘 어울린다. 그리고 아래 사진은 아카폰 만큼이나 점점 인기를 얻고 있는 햇츠온 아카 스냅백 모자와 아카폰을 함께 촬영한 것이다. 아카폰은 요요가 제일 마음에 들어서 핑크를 선택했지만, 모자는 에기가 제일 마음에 들어서 노란색을 선택했다.

     

     

     

     귀여운 캐릭터 4종으로 중무장한 아카폰은 보면 볼수록 가져놀고 싶다는 생각이 드는 그런 제품이다. 캐릭터 설정도 괜찮고 각각의 캐릭터가 가지고 있는 느낌을 작은 아트토이로 잘 표현해 낸것도 매력포인트다. 게다가 살아있는 듯한 스마트폰 화면의 눈동자는 굉장히 센세이션한 시도가 아닐 수 없다. 아마도 이 녀석은 만져보면 만져볼 수록 끝없는 매력을 발산할 것 같다는 생각이 드는데, 차차 하나씩 알아보고 소개할 예정이다.

     

    "본 포스트는 LG전자로부터 제품을 무상제공받아 작성하였습니다."

    Posted by 멀티라이프 (Ha Donghu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