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스마트폰속으로 들어간 아트토이, LG 아카(AKA)폰 스냅슛

Review./Device - LG

by 멀티라이프 2014. 11. 29. 10:00

본문

 네 가지 페르소나를 표현한 LG 아카(AKA)폰은 언제 어디서나 아트토이와 함께 사진을 찍을 수 있는 기능을 제공한다. '스냅슛'이라 이름 붙여진 이 기능은 기본 제공되는 아트토이를 스마트폰속에 저장해두는 방식을 가지고 있다.  

 

 

 

 스냅슛은 일반 카메라 기능에서 실행되지 않고, 별도의 진입과정이 필요 하다. 홈 화면에서 아트토이 위젯을 터치하면 위 사진과 같은 화면이 나타나고 여기서 스냅슛을 선택하면 된다. 그러면 아래 사진처럼 사용법을 알려준다.

 

 

 

 위 사진과 같은 모습이 나오면 8각형 점섬안에 아트토이의 8각형을 맞춰야 한다. 그러면 아래 사진처럼 아트토이가 스마트폰속에 생겨난다. 필자의 경우 핑크색 모델을 사용 중이기 때문에 식탐이 요요(YoYo)가 스마트폰속으로 들어 왔다. 이렇게 한번 저장된 아트토이는 원할 때 언제 어디서나 불러와서 함께 사진을 찍을 수 있다. 단, 스냅슛 모드에서는 손바닥을  쥐었다 펴서 사진을 찍는 셀피 기능을 지원하지 않는다. 물론 일반 카메라 모드에서는 셀피 기능이 잘 된다.

 

 

 

 스마트폰속에 들어온 요요를 불러오면 위 사진처럼 화면에 요요가 등장하고, 위치나 크기를 자유롭게 조정할 수 있다. 그래서 전ㆍ후면 카메라를 활용해서 다양하게 요요가 등장하는 사진을 찍어 봤다. 마음은 야외 사진까지 찍어서 소개하고 싶었으나, 다리를 다쳐서 집에서 꼼짝 못하고 있는 상탱서 실내사진으로 대신한다.

 

▲ 아트토이 요요(YoYo)가 폼나게 자세를 잡고 있다.

 

▲ 아트토이 요요(YoYo)가 먹을 것을 보고 좋아한다.

 

▲ 아트토이 요요(YoYo)가 노트북 위에 서있다. 

 

▲ 아트토이 요요(YoYo)가 필자의 손 위에 올라왔다. 

 

▲ 아트토이 요요(YoYo)의 실제와 가상 모델이 함께

 

아트토이 요요(YoYo)가 실제 모델위에 서 있다.

 

▲ 아트토이 요요(YoYo)가 뒷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아트토이를 어떻게 활용하느냐에 따라 다양한 사진을 찍을 수 있다. 단순하게 풍경속에 아트토이를 주인공으로 세울 수도 있고, 바로 위 사진처럼 재미있는 셀카를 찍을 수도 있다. 아직은 아쉽게도 한 종류의 아트토이만 저장할 수 있게 되어 있지만, 앞으로 네 종류 모두 저장해 두고 불러올 수 있도록 개선될 것으로 예상된다. 스냅슛 이라는 아트토이 특화 기능을 포함한 아카폰의 카메라는 최근 출시된 프리미엄 제품들처럼 높은 화소수를 자랑하지는 못하지만(800만화소), G3에 적용된 레이저AF가 포함되어 있는 등 기본적인 카메라로써의 역할은 충분하다. 참고로 광학식 손떨림 보정기술(OIS)는 적용되지 않았다.

 

"본 포스트는 LG전자로부터 제품을 무상제공받아 작성하였습니다."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