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이 아이폰6S와 아이폰6S플러스를 공개하고 가장 많은 이야기가 나오는 부분 중 하나가 포스터치 기술을 적용해 '3D터치'라고 이름붙인 것이다. 포스터치(Force Touch)는 단어 자체에서도 알 수 있듯이 힘의 세기를 인식한다는 말로, 스마트폰에 적용하면 손가락으로 누르는 압력의 세기를 인식해서 다른 동작을 한다는 것이다. 사실 이 포스터치는 완전히 새로운 기술은 아니고 애플에서도 이미 맥북에 적용한바 있다. 그리고 애플의 키노드가 있기 전인 IFA 2015에서 중국 화웨이가 메이트S에 포스터치 적용을 발표하기도 했다. 이미 많은 매체에서 포스터치에서 설명을 하긴 했었지만, 다시 한번 포스터치가 무엇인가 어떤 기능을 제공하는지 살펴보자.

     

    ▲ 아이폰6S에 적용된 포스터치 설명 그림

     

     아이폰6S와 메이트S에 적용된 포스터치 기술은 근본적인 바탕이 같다. 단지 애플에서 마케팅을 위해서 '3D터치'라는 이름을 붙인 것이다. 차이점이 있다면 포스터치 기술을 어떻게 활용하는가에 있는데, 애플은 사용자가 더 간편하고 빠르고 스마트폰을 사용하는데 중점을 뒀다면 화웨이는 조금 화려해보이는 기능을 추가하기 위해 노력한 듯 했다. 위ㆍ아래 사진을 봐도 아이폰6S와 메이트S에 적용된 포스터치 기술이 다른 것이 아니라는 것을 알 수 있는데, 디스플레이와 본체사이에 압력을 인식할 수 있는 무엇인가를 추가 했다는 것을 알 수 있다. 뭐~ 여기서 포스터치 기술에 대해 자세한 이야기를 하고자 하는 것이 아니기 때문에 세부적인 설명은 생략한다.

     

    ▲ 메이트S에 적용된 포스터치 설명 그림

     

    ▲ 아이폰6S의 3D터치를 활용한 기능 사용모습 1

     

     3D터치를 조금 더 알아보면 가장 핵심적인 부분은 터치를 누르는 힘에 따라서 3단계로 구분 한다는 것이다. 기존 스마트폰들이 보통 터치에 대해서 툭~ 치는 것과 누르는 것 2단계로 구분 했던 것에서 한 단계 더 진화했다고 볼 수 있다. 이를 통해서 가벼운터치, 살짝누르기. 길게누르기의 3단계 동작을 통해 스마트폰의 화면에서 보여주는 모습을 달리했는데, 가볍게 터치 했을 때는 가장 기초적인 정보만 보여주고 살짝 누르게 되면 조금 더 세부적인 정보를 길게 누르면 모든 정보를 보여준다고 생각하면 된다. 이를 활용하면 각 메뉴에서 바로 자신이 보고 싶은 수준의 정보를 보거나 이용하고 싶은 기능의 수준을 정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물론 3단계로 구분된 압력의 세기의 경계선이 어느정도 인지에 대해서 약간의 적응이 필요하겠지만, 이는 금방 인숙해질 것으로 생각된다. 참고로 애플은 3단계를 tab, press, deep press로 구분했다. 아마도 이렇게 3단계로 구분했기 때문에 3D터치라는 이름을 붙인것으로 보인다.

     

    ▲ 아이폰6S의 3D터치를 활용한 기능 사용모습 2

     

    ▲ 아이폰6S의 3D터치를 활용한 기능 사용모습 3

     

    ▲ 메이트S의 포스터치를 활용한 기능 사용모습 1

     

     앞에서 언급했지만 화웨이의 메이트S도 기본적으로 애플의 3D터치와 같다고 보면 된다. 압력의 세기에 따라서 동작이 달라지는 것인데 사진을 볼 때 누르는 세기에 따라서 사진 확대 정도가 달라지기도 하고, 디스플레이의 특정 부분은 강하게 누르면 특정 앱이 실행 되기도 한다. 화웨이는 여기에 더해서 스마트폰에 물체를 올려두면 무게를 측정할 수 있다. 아마도 포스터치 기술이 적용된 스마트폰의 경우 새로 개발되는 앱들을 통해서 활용범위가 더 넓어질 것으로 보인다. 참고로 메이트S의 경우 모든 제품에 포스터치가 적용된 것은 아니고 일부 시장에서만 판매될 예정이다.

     

    ▲ 메이트S의 포스터치를 활용한 기능 사용모습(저울) 2

     

    ▲ 메이트S의 포스터치를 활용한 기능 사용모습 3

     

     사실 포스터치, 3D터치 등과 같이 말하면 단어가 생고하기 때문에 뭔가 생소하다는 느낌을 받을 수 있는데, 조금 넓게보면 감압식 터치펜이나 감압식 디스플레이도 모두 포스터치기술이 적용된 경우라고 할 수 있다. 즉, 과거부터 있어왔던 기술을 어떻게 발전시키고 어떻게 제품에 적용하면 사용자들이 좋아할지에 대한 연구정도에 따라서 성공과 실패가 나눠질 것이다. 아직까지 아이폰6S와 메이트S에 적용된 포스터치가 사용자들에게 어떤 평가를 받을지는 모르겠지만, 분명한 점은 이런 시도가 사용자들의 편의성을 증대시켜줄 수 있다는 것이다. 개인적으로 아이폰6S에 적용된 포스터치나 메이트S에 적용된 포스터치 모두 실 사용자들에게 충분히 좋은 점수를 받을 수 있을 것이라는 생각이든다.

    Posted by 멀티라이프 (Ha Donghu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