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하반기 스마트폰 시장의 최대이슈는 8월 갤럭시노트10 공개와 9월 아이폰11 공개정도로 요약할 수 있다. 그래서 두 스마트폰에 대한 다양한 이야기가 수개월 전부터 마구 쏟아지고 있는데, 중국에서는 소문이 쏟아지다못해 진짜가 나오기도 전에 짝퉁 아이폰11이 버젓이 유통되고 있다.



     필자는 짝퉁 아이폰11이 궁금해서 배송비를 포함해서 15만원 조금 안되는 돈을 들여서 한대 공수했고, 어떻게 생겼는지 하나하나 살펴보고 덤으로 작년에 들여온 짝퉁 아이폰XsMax와 무엇이 달라졌는지도 함께 살펴본다. ※ 짝퉁 아이폰11의 모습과 짝퉁 아이폰XsMax의 비교한 모습을 생생하게 영상으로 보기 원한다면 아래 첨부한 영상리뷰를 시청하면 된다.




     박스를 처음 받아서 보고 2018년에 나온 아이폰XsMax가 생각났다. 박스는 아직 진짜 아이폰11이 나오지 않았기 때문인지 아이폰XsMax의 박스를 그대로 사용하고 있다. 박스자체는 진짜와 거의 구분이 되지 않는다.




     박스를 열어보면 짝퉁 아이폰11 이외에 이어팟, 라이트닝케이블, 전원어댑터, 설명서가 들어 있는데 패키징 형태가 진짜를 그대로 가져왔다. 아이폰11은 패키징을 어떻게 바꿀지 모르겠지만, 일단 아이폰XsMax의 패키징 그대로다.



     짝퉁 아이폰11은 카메라가 왼쪽 상단에 네모형태로 들어간 것이 특징인데, 인터넷에 떠돌아다니고 있는 아이폰11의 루머를 그대로 가져왔다. 그런데 아래 사진을 통해 카메라를 자세히 들여다보면 카메라와 LED플래시의 위치가 다소 많이 어색하다. 뭔가 정리된 모습이 아니라 3개의 렌즈가 삼각형모양으로 어설프게 배치되어 있다. 그래서 카메라 모양만 봐도 짝퉁임을 바로 인지할 수 있다. 뭐~ 실제로 9월에 공개되는 아이폰11이 어떤 모습을 하고 있을지는 나와봐야 안다.




     전면 디스플레이를 보면 노치디자인이 적용되어 있고 베젤에 상당히 두껍게 들어가 있다. 짝퉁은 만드는 곳에서 후면 카메라 이외에 다른 부분은 크게 고민 없이 전작의 모습을 그대로 베꼈다고 할 수 있다. 이 디스플레이는 6.5인치고 지원하는 해상도는 HD급이다.



     짝퉁 아이폰11의 측면을 살펴보면 아이폰에 있는 뮤트버튼이 들어가 있고 그 아래로 볼륨조절버튼이 자리잡고 있다. 아래 사진속 반대편 측면에는 전원버튼과 유심트레이가 눈에 띈다. 뭐~ 측면의 모습에서 특별한 포인트는 없다.



    ▲ 라이트닝 단자를 사용하는 짝퉁 아이폰11



     짝퉁 아이폰11은 안드로이드6를 기반으로 하는데 껍데기는 IOS의 겉모습을 그대로 가져와서 잠깐 보면 진짜 아이폰을 사용하고 있다는 착각을 할지도 모른다. 사용자 인터페이스를 상당히 정교하게 베꼈는데, 제어창이너 설정메뉴 등 거의 모든 부분은 IOS처럼 만들어뒀다. 뭐~ 그래도 이것은 껍데기일뿐이고 하나하나 터치해서 들어가보면 안드로이드가 등장한다. 실예로 지도를 터치하면 구글맵이 나오고 아이북스나 아이튠즈를 터치하면 구글플레이가 등장한다.




     짝퉁 아이폰11은 겉으로 적혀있는 거의 모든 정보가 페이크인데 설정에 들어가서보면 이름에 iPhone이 적혀있고, 용량이 4GB밖에 되지 않는데 512GB가 탑재된 것처럼 적혀있다. 그리고 OS도 IOS 12.0이 깔려있는 것처럼 문구를 버젓이 넣어뒀다. 반복해서 이야기하지만 이 모든 것이 페이크다.




     벤치마크앱을 이용해서 실제 짝퉁 아이폰11에 대한 하드웨어 정보를 들여다보면 미디어텍의 MT6580 CPU, 1GB RAM을 장착하고 있는데, MT6580은 스냅드래곤으로치면 200대 시리즈로 최하급 프로세서다. 재미있는 것은 모델 이름과 아이디가 apple XS-Max11이라고 기형적으로 적혀있다. 덤으로 벤치마크 점수도 확인해봤는데 긱벤치4에서 싱글코어 413점 멀티코어 1109점으로 현존하는 스마트폰중에 거의 바닥수준이다.




     짝퉁 아이폰11은 카메라에도 페이크가 숨어 있는데 겉보기에는 트리플카메라가 장착되어 있지만, 실제 사용해보면 상단의 렌즈1개만 사용하고 나머지 2개는 전혀 사용하지 않는다. 렌즈를 하나하나 가려가면서 사진을 찍어보면 망원 이 사실을 알 수 있고, 망원 2배줌은 소프트웨어적인 처리인 디지털줌이라는 것도 알 수 있다. 즉, 전ㆍ후면 각각 싱글카메라가 장착되어 있는 것이다.



     15만원 내외에 판매되고 있는 짝퉁 아이폰11의 성능이 좋을리가 없다. 웹서핑이나 영상시청 등 아주 기본적인 기능을 사용하는 것 정도만 가능하다. 사용하다보면 홈화면에서 조차 뭔가 딱딱 끊기는 현상이 자주 발생해서 굉장히 불편하다. 역시 짝퉁은 짝퉁이다.



     짝퉁 아이폰11을 보는 순간 카메라 모양을 제외하고 짝퉁 아이폰XsMax와 너무 비슷한 느낌이 들어서, 오랜만에 짝퉁 아이폰XsMax를 서랍에서 꺼냈다. 두개의 짝퉁을 함께 놓고 보니 역시 예상대로 후면 카메라 모양 이외에 달라진 것이 하나도 없다. 전체적으로 플랫폼을 그대로 사용했다는 것을 확인할 수 있고, 아래 사진을 통해 디바이스 정보를 봐도 달라진 것이라고는 모델 이름밖에 없음을 알 수 있다. 아이폰XsMax 짝퉁이 등장했을 때 너무 닮아 있어서 중국이 미쳤다라는 반응이 나오기도 했는데, 아직까지 아이폰11은 그정도는 아닌듯 하다. 뭐~ 진짜 아이폰11이 나오면 짝퉁 아이폰11이 또 다시 다른 모습으로 나올지는 지켜볼 일이다.



    ▲ 카메라도 동일한 짝퉁 아이폰XsMax & 짝퉁 아이폰11


    ▲ 카메라 모양만 확실히 다른 짝퉁 아이폰XsMax & 짝퉁 아이폰11


     짝퉁 아이폰11을 소개한 것은 진짜가 나오기도 전에 등장한 짝퉁이 어떻게 생겼는지를 보여주기 위함이다. 필자가 소개한 짝퉁 아이폰11과 함께 보여준 짝퉁 아이폰XsMax는 어디까지나 짝퉁이기에 딱 이런 제품도 세상에 나오는구나 정도라만 생각하고 넘어가면 된다. 9월에 아이폰이 공개되면 중국에서 먼저 내놓은 짝퉁이 얼마나 잘 예견했는지 한번 살펴 볼 예정이다.

    Posted by 멀티라이프 (Ha Donghu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