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니 미러리스 카메라나 태블릿을 사용하면서 가장 매럭적이라고 생각하는 부분은 자체 생태계를 통해서 사진관련 앱들을 지속으로 개발하고 무료 제공한다는 것이다. 보통의 기기들은 일정 수준의 기능을 포함시켜 두고 끝있지만, 소니는 필요한 기능을 별도의 앱을 설치해서 사용하도록 하고 있다. 그래서 아래 사진 처럼  기본적으로 제공되는 기능에 다양한 기능을 보여주는 앱들을 추가해서 마치 카메라에 달린 기능처럼 쉽게 사용이 가능하다. 소니는 카메라 관련해서 정말 다양한 앱을 제공하고 있기 때문에, 아마도 별도의 카메라 관련 앱을 플레이 스토어에서 다운 받을 필요가 없다. 더해서 아래 사진속을 잘 보면 'Live on Youtube'라는 앱이 보인다. 이 앱은 엑스페리아 제품들에서만 사용 가능하도록 소니에서 제공하는 것으로, 언제 어디서나 네트워크만 된다면 유튜브 생중계가 가능한 기능이다. 별도의 장치도 필요 없고 설정도 필요 없다. 자신의 유튜브 계정에 생중계 권한만 있으면 바로 생중계가 가능 하다.

     

     

     Z3C 태블릿을 사용하면서 여기 저기서 찍었던 사진들을 조금 모아 봤다. 오늘 소개하는 사진들을 보면 감탄이 나올만한 멋진 사진은 하나도 없다. 카메라의 성능을 잘 알기 위해서는 평범하고 다소 열악한 환경에서 찍은 사진을 봐야 한다는 생각을 가지고 있기 때문에, 그에 걸맞는(?) 사진들을 가져 왔다.

     

     

     먼저 위ㆍ아래 사진은 필자가 카메라 테스트를 진행할 때 반드시 포함하는 박물관 실내 사진이다. 박물관의 경우 보여지는 조명은 그럭저럭 괜찮아 보여도 사진촬영을 해보면 광량이 상당히 부족하다는 것을 알 수 있다. 그래서 박물관 실내 사진이 어느정도 나오는지에 따라서 노이즈처리 등의 기본적인 성능을 가늠할 수 있다. Z3C의 카메라는 박물관 실내 사진으로 볼 때, 뛰어난 성능을 보여주는 것은 아니지만 일정 수준 이상의 결과물은 충분히 만들어 낼 수 있음을 보여준다. 이 태블릿의 카메라가 800만 화소 밖에 되지 않지만, 소니의 기술 덕분인지 쓸만한 수준이다.

     

     

     

     두 번째로 위ㆍ아래 사진은 지극히 평범한 밤거리 사진이다. 역시나 광량이 부족한 환경이기 때문에 사진의 품질이 뛰어나지는 못하다. 하지만 태블릿에 장착된 카메라 치고는 괜찮은 편이라는 평가를 하고 싶다. 태블릿으로 대단한 사진을 찍을 것은 아니기 때문에, 일상 생활속 다양한 환경에서 기록을 남길 정도의 수준이라면 충분하다고 본다.

     

     

    ▲ 창의적효과 어안 기능 

     

     지금부터는 다양한 기능을 활용해 촬용한 사진들이다. 사진이 가지고 있는 작품성을 보지말고, 다양한 기능을 포함 하고 있구나 정도로 봐주면 되겠다. 참고로 사진들은 여러 가지 기능 중 창의적효과를 활용한 결과물이다.

     

    ▲ 창의적효과 미니어처 기능 

     

    ▲ 창의적효과 색추출 기능 

     

    ▲ 창의적효과 연필스케치 기능

     

    ▲ 창의적효과 만화경 기능 

     

    ▲ 창의적효과 컬러스케치 기능 #1

     

    ▲ 창의적효과 컬러스케치 기능 #2 

     

    ▲ 창의적효과 컬러스케치 기능 #3 

     

     

     소니 제품에는 무비 크리에이터(Movie Creator)라는 기능이 있다. 이 기능은 사진을 찍으면 자동으로 일정 기간동안의 사진을 이용해서 영상을 만들어 준다. 그래서 알림 창에 하이라이트 영상이 생성되었음을 알리고, 만들어진 영상은 내보내기를 통해 기기에 저장이 가능하다. 필자의 경우 일상 사진들만 있어서 그렇게 멋진 영상이 만들어 지지 않았는데, 여행을 하면서 사진을 찍었다면 여행의 기록을 하나의 영상으로 멋진게 만들어 줄 것이다. 아래 동영상은 이 글에 올려진 사진들과 다른 사진들이 조금 합쳐져서 만들어진 결과물이다.

     

     

     

    ▲ 창의적효과 컬러스케치 기능 #4 

     

    ▲ 창의적효과 해리스 셔터 기능

     

     사실 필자는 태블릿에 높은 카메라 성능을 요구 하지 않는다. 와이파이 모델이 아닌 이동통신 기능이 들어간 태블릿을 쓰는 경우라면 다르겠지만 소수의 이야기이고 대부분은 태블릿으로 그리 많은 사진을 찍지는 않을 것이다. 스마트폰의 카메라 성능이 훨씬 뛰어나고, 태블릿을 가지고 다닐 정도의 형편이 된다면 카메라 하나 정도는 보유 중일 것이기 때문이다. 하지만 그렇다고해서 카메라가 장착되어 있는데 성능이 수준 이하라면 실망감이 생길 수 밖에 없다. 그런 의미에서 Z3C의 카메라는 그 성능이 대단하거나 높은 수준은 아니지만, 그냥 일상의 기록이나 간간히 사용하기 에는 무리가 없다. 그리고 소니 특유의 서드파티 앱들이 평범한 카메라 성능을 더욱 빛나게 만들어 준다. 

    Posted by 멀티라이프 (Ha Donghu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