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토요일(8월 7일)에 국립중앙박물관 용산이전개관 5주년 기념 열린콘서트를 취재도 하고 구경도 하기위해서 중앙박물관을 찾았습니다. 공연시작은 저녁 7시부터 였지만 점심도 먹고 차도 한잔 마시고 8월 5일에 새롭게 선을 보인 조선실도 보기 위해서 조금 이른 오후3시 정도에 박물관에 도착했습니다. 그런데 아직 공연이 시작되기 4시간전 이었는데도 불구하고 가운데 이벤트 당첨자를 위한 지정좌석을 제외하고 거의 모든자리가 가득차 있었습니다. 대부분이 2AM과 비스트를 보러 온 여학생들 이었는데 몇몇 학생들에게 물어보니 조금이라도 더 앞에 앉기 위해서 아침일찍부터 와서 자리를 지키고 있다고 했습니다. 어림잡아 시간을 계산해봐도 10시간이상을 기다리겠다는 각오가 되어있는 것이었습니다. 아래사진은 오후3시경의 모습입니다.



    "아이돌 그룹이 그냥좋아서 기다린다는 여학생들"
     제일 앞줄에 있는 중학생정도 되어보이는 여학생과 간단한 대화를 나누어 보았습니다. 20여분 등장하는 아이돌그룹을 보기 위해서 오랜시간 기다리는 이유를 물어보니, 여학생은 그냥 좋기 때문이라고 합니다. 무슨 특별한 이유가 있는것이 아니라 그냥 좋아하는 가수이기 때문에 실제로 보는것만으로도 기분이 좋다고 하더군요. 그리고 TV나 인터넷에서 자신이 좋아하는 가수들을 보다보면 꼭 실제로 보고 싶다는 생각이 든다고 합니다. 실제로 보면 더 잘생겼을 꺼라는 생각과 함께 무대위에서 부르는 노래가 자신에게 불러준다고 생각을 한다고 했습니다. 정리해보면 여학생들은 자신이 좋아하는 가수들을 영상이나 사진이 아닌 실제모습이 더 잘생겼을꺼라는 기대감에 직접 보기를 원하고, 가수들이 불러주는 노래를 자신들에게 불러준다는 착각을 하기 때문에 기다림이 지루하지 않은것 같습니다.

    "눈물을 흘리며 소리를 지르는 여학생들"
     이날 공연의 하이라이트는 무대의 마지막을 장식한 비스트가 무대위에 올랐을때입니다. 비스트가 9시가 조금넘어서 등장했으니까 조금 일찍 자리를 잡은 학생들은 12시간이 넘는 시간을 기다린 학생들도 있겠구나 하는 생각이 들었습나다. 그런 기나긴 기다림 때문이었을까요? 비스트가 등장하자 국립중앙박물관은 열광의 도가니가 되었습니다. 관객의 대부분을 차지하고 있던 어린 학생들은 정말 온힘을 다해서 소리를 지르고 노래를 따라하며 어떤 학생들은 눈물을 주루룩 흘리기도 했습니다. 어떤 이들은 이런 모습을 보고 이해할 수 없다고 하기도 하지만 개인적인 생각으로는 자신이 좋아하는 가수에 대해서 모든 열정을 쏟아낼 수 있다면 다른 일을 하더라도 자신이 가지고 있는 열정을 쏟아서 잠재력을 폭발시킬 수 있지 않을까 합니다. 즉, 자신이 좋아하는 가수라는 대상을 자신이 좋아하는 일에 타겟을 옮겨서 생각해보면 한번이라도 무엇인가에 자신의 열정을 폭발시켜본 사람이라면 나중에 자신이 좋아하는 일을 할때 성공할 수 있는 가능성이 더 높아지지 않을까 합니다.

    "이해할 수 없어도 존중이 필요한 아이돌 추종문화"
     사실 나이가 어느정도 있으신분들이나 아이돌 1세대 이전의 가수들을 보고 자라오신 분들은 조금 심하다 싶을정도로 아이돌 가수들을 추종하는 학생들을 이해할 수 없을 것입니다. 저 역시 100% 이해하지는 못하지만 문화의 흐름으로 보라보곤 합니다. 위에서도 말씀 드린것처럼 자신이 좋아하는 가수들에게 자신의 열정을 120% 쏟아낼 수 있는 경험을 해볼 수 있다는 것은 나이가 들어가면서 큰 재산이 될 수 있지 않을까 하는 생각을 해봅니다. 물론 그것이 너무 지나쳐서 학업에 너무 소흘하거나 반드시 해야하는 일을 하지 않게 되면 안되겠지요. 쉽지 않겠지만 이해할 수 없어도 그들의 문화를 존중해 줄 필요는 있는것 같습니다.

    손가락ㆍ별 추천 한방씩 부탁드려요. *^^*
    Posted by 멀티라이프 (Ha Donghun)
    • 제이슨
      2010.08.10 09:08

      1등?
      와.. 정말로 1등으로 댓글도 다 달아봅니다. ㅎㅎ
      우리나라 아이돌 문화는 조금 심각한 것 같습니다.
      그만틈 스트레스 해소의 출구가 없다는 증거지요. ㅠㅠ

      • 멀티라이프
        2010.08.11 08:13 신고

        그렇군요..
        어쩌면 이것이 여학생들의 유일한 스트레스 해소법 일지도 모르겠네요.

    • 머 걍
      2010.08.10 09:12

      대상이 무엇이 되었든 간에
      저렇게 열정을 쏟을 수 있다는 건 나쁘게만 볼 일은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다만 그 열정을 조금만 자신에게 돌릴 수 있다면 좋겠어요.^^

      • 멀티라이프
        2010.08.11 08:14 신고

        맞아요..
        나이가 들어가면서 그 열정을 자신한테 쏟아야 할텐데 말이에요~~

    • 둔필승총
      2010.08.10 09:33

      전 충분히 이해할 수 있습니다.
      이런 여학생들 중에 이미 할머니가 된 분들도 있으니까요. ^^

      • 멀티라이프
        2010.08.11 08:14 신고

        특히나 서태지의 팬들을 보면..
        이해가 팍팍 가는듯합니다. ㅎㅎ

    • 펨께
      2010.08.10 09:35

      어딜가나 아이돌 인기있는 것 같네요.
      10대들이 아이돌 추종에 전 이해가 가네요.
      저도 예전에 레드 체플린이나 이런 가수들에 반해 밤을 새운적이 많거던요.ㅎㅎ
      어저껜 2오후와 2오전이 헷갈렸던 것 같아요. ㅎㅎ

      • 멀티라이프
        2010.08.11 08:15 신고

        오호` 밤을 지새우시면서 지내셨던 기억이 있으시군요 ㅎㅎ
        저도 이해라기 보다는 존중할려고 한답니다. ㅎㅎ

    • 그린레이크
      2010.08.10 10:08

      한편으로는 뭔가에 빠질수 잇는열정이 부럽기도합니다..
      살면서 저리 뭔가를 좋아해본 기억이 없어~~~ㅎㅎㅎ

      • 멀티라이프
        2010.08.11 08:15 신고

        무엇을 좋아하고 열정을 쏟을 수 있다는건..
        생각보다 참 중요한 문제인것 같아요.

    • 하늘엔별
      2010.08.10 10:19

      저것도 하나의 문화라고 봐야죠.
      나이 들어서까지 저러고 다니집만 않으면 되지 않을까 싶어요. ㅎㅎㅎ

      • 멀티라이프
        2010.08.11 08:16 신고

        그렇지요..
        한때 경험해보는 그들만의 문화인 것이지요 ㅎㅎ

    • SPD
      2010.08.10 10:20 신고

      저 나이 학생들이 정 붙일데가 없어서 더 연예인을 추종하는거 같기도 해요

      • 멀티라이프
        2010.08.11 08:17 신고

        그럴수도 있겠군요.
        맞벌이 부모는 늘어나고, 집에 자식들은 한명 아니면 두명이니 많이 외롭겠군요.

    • 큐빅스
      2010.08.10 10:48

      10시간씩 기다리는 것은 그나마 다행입니다.
      아이돌 보려고 학교도 안나가는 학생들도
      있드라구요^^

      • 멀티라이프
        2010.08.11 08:18 신고

        절헌절헌.. 기본은 지키면서 열정을 쏟아야 하는데..
        때로는 지나친 경우도 생기는것같아요.

    • 오븟한여인
      2010.08.10 11:31

      저도조용필보러다니던세대라 충분히 공감합니다.
      그런데 10시간은심한듯...

      아이들이 놀데가 없어요.
      어른들이 만들어줘야하는데...

    • 미스터브랜드
      2010.08.10 13:30

      네 앞으로 살아가면서 본인의 하고자하는
      것에 대한 열정으로 승화 된다면 그저 나쁘게만
      볼 일은 아닌 것 같습니다.

      • 멀티라이프
        2010.08.11 08:18 신고

        맞아요..
        열정을 무엇을 향해 쏟느냐가 문제인데..
        열정도 쏟아본 사람이 쏟는다고.. 한번 해본사람이 더잘하겠지요? ㅎㅎ

    • 바람처럼~
      2010.08.10 14:41

      너무 심한 경우를 많이 봐서 그런지 좀 이해하기 힘든 문화긴 해요 ㅎㅎㅎ
      12시간을 어케 기다리죠?
      완전 힘들거 같은데...

      • 멀티라이프
        2010.08.11 08:19 신고

        그러게 말입니다, ㅋㅋ
        저는 절대로 할 수 없는 행동이긴 합니다.
        그래도 그냥 좋은 모습으로 바라볼려고 합니다.

    • 바람될래
      2010.08.11 00:20

      남자들한테는 없는 또다른 감성들이 여자들한테는 있지않을까..?
      아직도 몇년동안 이준기만을 좋아하는 나를 보면말야..ㅎㅎ
      하지만 울정도는아닌데..쩝~~~~

    • mami5
      2010.08.11 08:46

      아이들의 아이돌 성화도 이해가 갈만합니다.
      그렇게라도 공부 스트레스를 풀어야 하니...^^

      • 멀티라이프
        2010.08.11 12:45 신고

        요즘 스트레스를 풀수있는 창구가 너무 없는것 같아요,
        그래서 더욱 열광하는것도 같네요.